최종편집 : 2021-11-30 06:40 (화)
[지역 공예의 도약] 성수동 수제화거리, 모두의 거리로 탈바꿈하다.
상태바
[지역 공예의 도약] 성수동 수제화거리, 모두의 거리로 탈바꿈하다.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8.1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는 지하철 2호선 성수역이 있다. 성수역 바로 옆에는 핫한 청춘들의 장소 건대입구역이 있지만 성수동에는 회사와 공장들이 많이 모여있어 뭔가 극적인(?) 대비를 이룬다. 그런데 이곳 성수동에는 유명한 수제화거리가 있다. 얼마전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이곳에서 만든 신발을 신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성수동은 산업화 시기인 70년대에 공장들이 많이 들어섰다. 특히 명동에 있던 업체들이 명동의 땅값이 오르자 땅값이 저렴한 성수동으로 많이 몰려왔다. 현재 성수동에는 350여 개가 넘는 수제화 업체와 100개의 가공 및 원부자재, 유통업체가 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수제화 제조업체의 70%라고 한다.

사실 전성기 시절인 90년대에는 한때 900개의 업체가 있었다고 하니 그에 비해서 많이 축소된 편이다. 중국산 저가 신발이 몰려오면서 많은 업체들이 자취를 감춘 것이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하지만 서울과 성동구에서 수제화거리를 되살리기 위한 분투를 하고 있다. 서울시에서는 이미 2012년부터 성수동을 '수제화 특화 산업' 지역으로 지정하여 육성하고 있다. 성수수제화 희망 플랫폼을 비롯한 문화시설을 건립하고 다양한 시설물 및 조형물을 설치했으며 다양한 축제 및 체험 공간을 운영하며 수제화 거리를 문화거리로 조성하고 있다.

또한 젊은 인력과 기술자들을 지원하고 중소기업과 공방을 육성하기 위한 관학협력, 창업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한편 성수동의 수제화 종사자들이 수제화 산업 발전을 위해 서울성동제화협회를 설립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성수역 안에는 수제화를 소개하는 곳인 슈스팟이 있는데 서울시에서 구두테마역으로 지정해 조성했다. 이곳은 구두의 역사와 만드는 과정, 성수동 수제화 가게가 분포한 지도 등 다양한 전시를 볼 수 있어 구두 문외한들도 쉽게 구두산업을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1번 출구에는 FROM SS, SSST, 슈즈마켓 등 브랜드 매장을 만날 수 있다. 행정안전부의 우수마을기업으로 선정된 만큼 상당한 인지도를 자랑한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4번 출구에는 대림창고가 있다. 원래는 미싱공장으로 사용했던 곳을 개조했기에 외부는 오래된 창고로 보이지만 내부는 다양한 작가들의 전시와 함께 아늑한 카페로 공간을 꾸며 젊은 사람들이 즐겨찾는 곳이 됐다. 

뚝섬역과 성수역 사이에 있는 희망플랫폼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전시를 비롯해 수제화와 관련된 체험을 할 수 있는 공방을 운영한다. 월요일에서 일요일 (10:00~19:00) 까지 운영하며 공휴일은 휴무이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성수동 거리를 걸어 다니면 수제화와 관련해서 꾸민 알록달록한 벽화들이 칙칙했던 거리를 상큼한 분위기로 바꿔주고 있다. 또한 빈티지하고 독특한 가게들과 분위기좋은 술집들도 많이 보여 특색 있는 모습을 보여준다.

성수동은 비록 건대입구역 만큼은 아니지만 젊은 사람들이 많이 보인다. 수제화에 특화된 거리라는 정체성을 잘 살리면서 동시에 젊은 층을 끌어올 수 있게끔 멋진 거리와 빈티지하고 특색있는 가게들로 동네를 꾸몄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수제화를 단순히 파는 곳만이 아닌 젊은 감각에 맞춘 문화의 장소로 탈바꿈하기 위한 성수동의 노력이 보인다. 어릴 때부터 성수동을 자주 갔던 기자도 과거 단순한 공장지대로 보이던 성수동의 변화를 크게 실감하는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