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6:30 (화)
[지역 공예의 도약] 서울의 중심이자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북촌 한옥마을
상태바
[지역 공예의 도약] 서울의 중심이자 우리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북촌 한옥마을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7.02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옛 조선왕조 한양의 궁궐인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있는 북촌 한옥마을은 서울을 관광할 때 꼭 가보는 필수 명소이다. 북촌 한옥마을 거리는 단순한 옛 전통 한옥만이 아닌 근대적인 건축기법을 활용해 현대와 조화를 이룬 세련된 건물들도 많다. 그리하여 현대식 한옥 건물들이 질서 정연하게 골목에 따라 늘어서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며 관광객을 맞이한다.

북촌한옥마을은 삼청동, 가회동, 계동, 안국동 등 여러 동네 일대에 한옥이 밀집되고 보존된 지역 모두를 일컫는다. 이 지역은 북악과 응봉을 잇는 산줄기 남사면에 위치하고 있으며 풍수지리적으로 좋은 장소였기에 조선시대 사대부들의 주거지로 활용됐다. 1906년 조사에 의하면 북촌 인구의 43%는 양반과 관료로 나타났다.

원래는 약 30여 호의 한옥이 있었으나 일제강점기 말부터 주택난 해소를 위해 한옥이 많이 지어졌다. 이때부터 지어진 한옥은 전통한옥뿐만이 아닌 타일, 유리 등 현대 기술과 어우러진 새로운 형태의 한옥이 많았다. 90년대에는 규제가 풀리면서 한때 많은 한옥이 철거되는 등 위기를 겪었으나 이후 정부와 시민들이 모두 나서 북촌 가꾸기 사업으로 보존운동을 벌였고 현재는 1,200여 동의 한옥이 남아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현재 북촌 한옥마을은 단순한 한옥 보존 구역을 넘어 다양한 공방과 음식점, 전통문화체험관, 박물관들이 들어섰고 수많은 공예가, 작가, 미술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또한 다양한 문화행사와 전시도 운영하고 있다. 이렇게 자연스럽게 복합문화지구로 변신한 북촌은 '도심 속 박물관'의 역할을 하고 있다.
 

북촌문화센터 입구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북촌문화센터는 서울시가 전통문화를 알리고 향유할 수 있게 하기 위해 2002년 개관했다. 다양한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 강좌, 문화행사 등을 운영한다. 또한 북촌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방문객 안내센터 역할을 하고 있다.
 

동림매듭공방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북촌에는 또한 다양한 사립 박물관과 공방이 있어 전통공예를 계승 유지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동림매듭 박물관은 심영미 매듭공예 장인이 왕실에서 매듭을 만들던 가문의 대를 잇고 있다.
 

가회민화 박물관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가회민화 박물관은 윤열수 관장이 꾸준히 수집해 온 민화 작품을 보존하고 전시하고 있다. 약 2000여 점의 소장품이 있다고 하며 또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 외에도 단청 공방, 금박연 공방, 북촌전통공예체험관. 동양문화박물관, 배렴가옥 등 다양한 전통공예 공방과 박물관 및 문화재들이 북촌 한옥마을의 구성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이렇듯 북촌마을은 한국의 다양한 문화를 향유할 수 있고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전통 거리이다. 북촌의 삼청동길, 가회동 길, 계동 길, 원서동 길 등은 아름답고 독특한 문화거리로서 데이트 코스로도 많이 이용되며 서울에서 지정한 북촌 8경은 북촌 한옥마을의 전체적인 풍경을 볼 수 있게 해주는 등 북촌 곳곳에 심미적 아름다움 역시 가득하다.

하지만 이렇게 아름다운 명소인 한옥마을은 엄연히 주민들이 살고 있는 거주지이기도 하다. 그래서 소음, 쓰레기 투기 등 문제를 겪기도 한다. 이 때문에 주민들의 불만이 높고 서울시에서도 고심을 하고 있다. 국내외를 막론하고 관광객 모두 더 성숙한 문화의식을 보여주는 문화시민으로 행동하면서 북촌의 가치를 더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