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10 (화)
[지역 공예의 도약] 인사동,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공간
상태바
[지역 공예의 도약] 인사동,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공간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9.03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동 거리 @김강호 기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인사동은 한국과 서울을 여행하는 외국인들에게 필수 코스와 다름없는 곳이다. 서울의 중심이라는 점과 광화문과 경복궁, 한옥마을 등 한국을 대표하는 명소들이 주변에 가득하다는 지리적 이점도 있지만 인사동이라는 장소도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현대와 어우러져 구현해낸 특별한 동네이므로 외국인들에게 한국의 매력을 잘 보여줄 수 있다.

서울의 중심인 지하철 3호선 안국역에서 종로로 이어지는 길에 위치한 인사동은 월평균 3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 항상 인사동은 사람이 북적인다. 전통적인 한옥 건물들이 들어차서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풍긴다. 거리를 둘러보면 공예 용품 판매점과 골동품점 및 화랑, 갤러리들이 즐비하다. 또한 수정, 도자기, 한지, 목공 등 다양한 공방들을 볼 수 있다.
 

@김강호 기자

 

@김강호 기자


조선왕조 때에도 인사동은 한양의 중심이었다. 이곳에는 기술자들인 중인계층들이 모여 살았으며 이율곡, 조광조 등도 이곳에 살았다고 한다. 일제강점기 이후에는 몰락한 양반들이 가지고 있던 도자기와 고서화 등 골동품들이 인사동의 상점에서 팔리기 시작했다.

해방 이후에는 미술 관련 상점들이 많다보니 전시장이 생기고 많은 작가와 예술가들이 모이는 장소가 되면서 자연스레 골동품과 화랑, 도예, 전통찻집 등이 모인 문화의 거리를 형성하게 됐다. 
 

스타벅스 @핸드메이커

인사동 스타벅스도 다른 곳과는 달리 인사동의 분위기에 맞춘 전통 한옥 건물로 꾸몄다.
 

@김강호 기자


인사아트프라자는 한식당과 갤러리, 전통공예품 매장과 공연장과 갤러리 등이 있는 문화공간이다. 다양한 전시와 공연이 열린다.
 

@김강호 기자


서울의 역사 이야기를 담은 오래가게로 선정된 통인가게는 1924년 설립됐으며 한국의 전통문화를 알리는 곳이다. 이곳에는 고미술품과 다양한 전통공예품을 전시 및 판매하고 있다.
 

@김강호 기자
@김강호 기자


쌈지길은 2004년 지어진 수공예품 전문 4층 건물이며 인사동의 복합문화공간을 표방하는 곳이다. 원을 그리며 건물 전체를 보면서 올라갈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이곳에는 다양한 체험공방과 공예 용품 판매점을 구경할 수 있다.
 

@김강호 기자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보고, 듣고, 만지는 다양한 놀이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100여점의 작품들과 포토존을 전시한 공간이다.
 

@김강호 기자


정부에서는 88년에 인사동을 '전통문화의 거리'로 지정했으며 매년 다양한 행사와 축제 및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2002년에는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 인사동 일대를 문화지구로 지정해서 상인들에게 융자금을 보전하고 다양한 사업을 지원해주고 있다.

인사동 거리의 반은 외국 사람이었다. 일본인, 중국인, 서양인, 동남아인 등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보인다. 전통적인 한국의 건물들과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모여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듯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인사동 특유의 고풍스럽고 전통적인 분위기는 외국인들에게 확실히 한국적인 무언가를 각인시켜주는 것 같다. 또한 다양한 음식과 공예품, 체험공간들 등 즐길 거리도 많이 있어 아이들이 즐기기에도 좋은 곳이다. 앞으로도 인사동이 한국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세계인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공예를 널리 알리길 기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