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6:30 (화)
[지역 공예의 도약] 공예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청주의 노력
상태바
[지역 공예의 도약] 공예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청주의 노력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8.08.0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고인쇄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직지심경 영인본 @pixabay

[핸드메이드 최상혁 기자] '청주'(淸州) 하면 뭐가 떠오를까? 청주는 충청북도 최대의 도시로 인구 약 83 만명에 수도권과도 가깝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막상 청주를 생각하면 쉽게 연관시켜 생각나는 '무엇' 이 없다.

사실 본 기자도 청주시 관련 기사를 준비하며 조사하면서 여러가지 알게됐지만 '전주' 하면 '한옥마을', '이천'의 '도자기' 처럼 청주를 대표하는 '뭔가'를 떠 올리기가 쉽지 않았다. (편집장님께도 '청주'하면 뭐가 생각나냐고 물어보니 관련없는 술얘기만 실컷 하시고...흠... 그 청주(淸州)가 그 청주(淸酒)가 아닌데...) 

관광지로서의 청주가 그리 유명하지 않은 편이다. 그런데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인 직지심체요절을 청주에서 만들었다는 사실을 아는가. 청주는 삼국시대에 백제, 신라, 고구려의 영역이 겹치면서 다양한 삼국의 문화재가 나타나는 곳으로 고려시대에는 뛰어난 인쇄 기술이 발달했던 곳이다. 어떻게 보면 청주는 국내 공예의 시발점이자 전통과 역사가 있는 곳이라는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

또한, 현재 청주는 공예예술의 메카로 국제문화산업을 선도하는 관광공예 도시로 도약하고자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 있다. 이를 위해 청주는 1999년부터 '청주국제공예비엔날레'를 개최하고 있으며 벌써 지난해 10회차를 치렀다. 공예와 관련된 비엔날레를 세계 최초로 연 것은 확실히 신선하고 독창적인 시도였다.

 

@남경훈


작년(2017년) 비엔날레는 약 47억의 예산이 투입됐고 18개국 780여 명의 작가가 4천여 점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35만 명의 관람객이 왔다간 쾌거를 이뤘다. 하지만 여기서 끝이 아니다. 청주공예비엔날레 조직위는 런던을 비롯한 해외에서도 교류전을 가졌다. 최근에는 청주공예페어를 열며 2년마다 열리는 비엔날레의 공백을 보완하고 있다. 올해 2018 청주공예페어 역시 9월 5일부터 개최된다.

청주시에서는 운천동에 청주를 대표하는 공예 명소를 만들기 위해 청주 고인쇄 박물관과 한국공예관을 설립했다. 한국공예관은 다양한 전시와 체험행사 등으로 청주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공예산업과 문화생활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최근에는 예전 담배공장이었던 내덕동 연초제조창을 도시재생 사업을 거쳐 문화시설로 탈바꿈하려고 한다.

 

활자를 조각하는 청주 장인의 모습 @AEPM


이와 함께 청주에 대규모 전통공예촌을 조성하려는 야심찬 계획을 가지고 있다. 청주시는 한국 전통공예산업진흥 협회와 손잡고 축구장 면적 45배 크기의 공예촌을 만들기 위해 1000억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56의 예술 분야를 망라한 공방들을 유치하고 다양한 행사장, 연구소, 박물관, 공연장 등을 조성하여 2020년까지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매년 수백 만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연간 644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둔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청주 고인쇄 박물관 모습 @AEPM


청주는 유네스코 창의도시에 가입하기 위해 공예부문을 신청하여 세계에서도 인정받으려고 한다. 이미 공예비엔날레를 통해 상당한 국제적 위상을 갖게 됐다만 여기서 안주하지 않으며 청주시는 한국 공예의 발전과 국내 최대의 융복합 문화단지 육성을 위한 눈물겨운 노력을 하고 있다.

그리고 청주시는 프랑스에 직지심체요절을 한국에 직접 전시하기 위해 대여를 끊임없이 요청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와 이를 계속 협의를 해나가고 있지만 프랑스는 전시 후 돌려주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 고민을 하고 있다. 그만큼 직지심체요절이 중요한 문화재라는 이야기다. 최초의 금속활자인 직지가 그 고향인 청주에서 전시되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조만간 청주하면 공예예술을 자연스럽게 떠올릴 수 있는 그런 날이 올 수 있을까? 공예의 메카로 거듭나기 위한 청주의 도약을 응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