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라이프
'성수 수제화의 새로운 파트너', 성수동 수제화에 협동로봇이 들어선다한 공간에서 인간과 함께 작업하는 협동로봇, 로봇 도입을 위해 서울디지털재단과 한화정밀기계 업무협약 체결 성수 수제화 활성화 계기될까?
  • 이진 기자
  • 승인 2019.07.03 15:41
  • 댓글 0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수제화를 만드는 곳으로 유명한 성수동 수제화 거리에 수제화 작업을 더욱 성공적으로 도와줄 '협동로봇'이 도입된다.

서울디지털재단과 한화정밀기계는 3일 협동로봇을 활용한 성수동 수제화 거리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날 개포디지털혁신파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디지털재단 고한석 이사장, 한화정밀기계 라종성 로봇사업부장(상무) 등 양 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다.
 

부산신발박물관에 있는 협동로봇 [서울시 제공]

인간과의 파트너가 될 '협동로봇'

협동로봇(collaborative robot)은 'cobot' 또는 'co-robot'이라고도 부른다. 협동로봇이란 인간과 로봇이 직접적인 상호적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설계된 로봇을 말한다. 이러한 협동로봇 도입은 완전한 공정자동화를 통해 기계에서 모든 것이 대량생산되는 시스템과는 다른 개념이다.

따라서 이번 협동로봇의 도입은 '손으로 만드는 수제화'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이 아닌, 어디까지나 작업자의 능률을 돕는 상호보완적인 하나의 도구이자 협력자라고 볼 수 있다.

이 협동로봇은 1996년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교의 '제임스 에드워드 콜 게이트(James Edward Colgate)'와 '마이클 페시킨(Michael Peshkin)' 교수가 발명했다. 이들이 97년 제출한 특허에는 '인간과 컴퓨터에 의해 제어되는 범용 조작기 사이의 직접적이고 물리적 상호 작용을 위한 장치 및 방법'이라고 되어 있다.
 

치킨을 튀기는 로봇 [서울시 제공]

첫 로봇은 내부 원동력이 없었으며, 인간 작업자가 직접 페이로드를 방향 전환하거나 조종하여 컴퓨터가 동작을 제어할 수 있게끔 하였다. 이후에는 일부 제한된 동력을 가진 로봇이 개발되기도 했다.

협동로봇은 다른 로봇에 비해 작고, 가벼우며 단순한 프로그래밍으로 조작이 간편하다. 또한 안정성을 위해, 충돌시에 작업을 자동으로 멈출 수 있다. 인간과 한 공간에서 협업을 분담하는 파트너가 되는 것이다. 

현재 BMW, 폭스바겐, 아우디 등의 자동차 기업은 의장 공정인 문짝 본딩(Bonding) 작업에 협동로봇을 적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협동로봇이 직접 치킨을 튀겨 주는 신선한 발상에 활용되었다. 최근 대구에 오픈한 세계 최초의 로봇 패스트 푸드점 ‘디떽’이 그것이다. 디떽의 로봇 셰프는 뜨거운 기름 앞에서도 아주 정확한 시간에 치킨을 튀겨준다. 이렇듯 협동로봇은 부품가공, 조립, 본딩, 포장, 요리 등 여러 산업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다.
 

블록 용접 작업 [서울시 제공]

협동로봇과 함께 하는 성수동 수제화 거리 활성화 사업

국내 수제화 집적지구인 성수동 수제화 거리는 최근 수제화 수요 감소, 임대료 인상 등의 이유로 수익성이 축소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국내 최초로 디지털 기술의 집약체인 협동로봇을 활용하여 이러한 산업 현장의 고충을 해결하고자 한다.

서울디지털재단과 한화정밀기계 양 기관은 향후 협동로봇을 활용하여 ▲ 성수동 공방·공장 등 수요처 발굴 ▲ 현업자 요구사항에 근거한 협동로봇 설치·공정 지원 시스템 개발 ▲ 현업자 기술지원·교육 등을 추진하며 성수동 수제화 거리를 활성하하고자 노력한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현업 공장·공방에게는 ▲ 작업장 내 협동로봇 구매·설치 ▲ 작업장 현대화(인테리어) 비용 지원 ▲ 작업장 안전인증을 위한 사전컨설팅 제공 ▲ 안전인증 신청비 지원 ▲ 공동 홍보활동 등이 제공된다.
 

PCB 검사 공정 [서울시 제공]

또한, 수제화 내에 협동로봇 적용시, 수제화의 특수성은 유지하되 제품의 질 개선 및 현업자 작업환경 개선에 중점을 둘 예정이며 지원규모는 3개사 이내이다. 한편, 산업안전보건법에 의거, 협동로봇이 설치된 작업장 근로자의 안전을 확인하기 위해, 산업용 로봇 시스템의 설치단계에 대한 안전기준(KS B ISO 10218-2, ISO 10218-2) 적합성을 심사·인증한다. 인증기관은 로봇산업진흥원이다.

재단 고한석 이사장은 "협동로봇 도입·적용이 침체된 서울시 전통산업 활성화를 위한 수단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연차별 소상공인 지원 산업분야(봉제, 귀금속 등)를 발굴하고 해당분야의 유관기관과 연계하여 협동로봇 도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화 라종성 로봇사업부장(상무)은 "협동로봇은 소규모 생산공정에 최적화된 솔루션이 될 것이다. 협동로봇을 통해 수제화 등 새로운 서비스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함에 있어 한화가 앞장서 나가겠다"라며 의지를 밝혔다.

미래의 영화에는 로봇이 직접 서빙도 하고, 요리를 하며, 인간과 함께 일하는 장면이 나온다. 협동로봇은 그러한 미래를 보여주는 첫 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쇠퇴하는 수제화 작업에서 협동로봇이 얼마나 많은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함께하는 수제화가 더욱 질좋은 작업을 통해 만들어져, 성수동이 활성화될 수 기대된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