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0:50 (금)
[지역 공예의 도약] 춘향이의 고향 남원, 목공예의 도시로 부활을 꿈꾸다.
상태바
[지역 공예의 도약] 춘향이의 고향 남원, 목공예의 도시로 부활을 꿈꾸다.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8.08.2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의 대나무숲 @pixabay

[핸드메이드 최상혁 기자] 지리산의 능선을 끼고 있는 전라북도 남원은 춘향전의 배경이 된 곳으로 유명하다. 암행어사가 된 이몽룡이 부패한 사또를 몰아내고 춘향을 구출하여 뜨거운 키스를 나누던 로맨틱함이 가득한 그 고을이 바로 남원이다. 그리하여 남원에서는 매년 춘향제라는 전통 축제를 개최하기도 한다.

물론 남원은 춘향전만 있는 것이 아니다. 남원은 천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목공예의 도시이기도 하다. 한때 우리나라의 목기 제품이 거의 대부분 남원에서 만들어지기도 했다. 어떻게 인구 8만 명의 작은 도시 남원에서 이렇게 목공예가 발달하게 됐을까?

우선 남원은 산림이 가장 넓은 지리산 자락에 있었던 환경이 한몫을 했다. 드넓은 지리산의 다양한 종류의 나무가 목기 산업을 발달시킬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남원의 목기는 신라시대 흥덕왕 때 세운 실상사에서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신라시대에는 실상사에 약 3천 명의 승려들이 있었는데 이 승려들과 주민들이 다양한 종교용 목기를 제작하면서 목공예 기술이 발달하기 시작했다.

 

남원 특산품 전시판매장을 운영하는 이정두 장인이 만든 남원제기용품 @창업의신 네이버 블로그


고려와 조선시대 때도 대부분의 제사용 또는 생활용 목기 제품을 남원에서 생산해왔다. 특히 조선왕조 500여 년 동안 궁궐의 모든 목기 제품을 담당하여 진상품으로 바쳐왔다. 이러한 점을 눈여겨본 일본인들은 일제강점기 때 한국의 목기와 기술을 일본에 보급하기 위해 남원에  '산내 목공예 기술학교'을 설립했다.

남원의 목기는 독특한 향과 섬세한 모양이 특징이다. 하지만 남원의 목기 제품이 유명한 것은 외적인 디자인에만 있지 않다. 훌륭한 옻칠 기술과 품질이야말로 진정 남원 목기의 명성을 있게 한 점들이다. 옻칠을 더한 남원 목기제품들은 아주 튼튼하고 갈라짐 없이 오랫동안 쓸 수 있었다. 이러한 품질 덕분에 남원목기가 조선시대 500여 년간 왕실과 전국의 목제품을 담당할 수 있었다.

 

물푸레나무로 만든 남원목기 @창업의신 네이버 블로그

해방 이후에는 산업화를 거치며 플라스틱 제품 등 공장 제품들이 대량생산됐다. 산업화로 인해 남원의 목공예도 모든 수공예 업계가 그렇듯 위기를 겪을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여전히 남원에는 160여 곳의 목공예 및 옻칠공예 업체와 종사자 1200명이 남아 있으며 여전히 국내 목공예품의 상당 비율을 생산해내는 등 전통과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남원시도 1000년 전통을 널리 알리기 위한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남원의 전통공예인들이 모여 설립한 옻칠목공체험관광협동조합도 남원의 지역 공예를 육성시키기 위해 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있다.

올해 21회를 맞은 남원시 전국 옻칠목공예대전도 정부에서 적극 지원해주고 있다. 지난해에 국무총리상으로 승격하고 시상금도 1억2천만원으로 늘었다. 이로써 옻칠목공예대전은 전국 옻칠 및 목공예인들의 관심과 가치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옻칠목공협동조합 김난희 작가의 목기작품 @창업의신 네이버 블로그

또한 최근에는 운봉동, 어현동, 조산동에 목공방 단지를 조성했으며, 이 중 어현동에는 목공예연구소를 설립하여 교육과 디자인 개발을 통해 질 좋은 제품을 생산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남원시는 이를 통해 다양한 공예관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목공예와 옻칠공예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신라시대 때부터 1200년이라는 세월 동안 이어온 남원의 공예는 세계에서도 드문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또한 세계 어디에 내놔도 밀리지 않는 품질과 독특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비록 산업화 시대에 잠시 주춤했지만 다양성을 중시하는 현대를 맞아 남원목기의 가치가 곧 다시 무릎을 펴고 날아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남원의 목기가 앞으로도 어떤 가치를 선보이고 지역 발전에 앞장서 나갈지 기대가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