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아트
[르네상스 3대 거장의 그림] 도전정신이 가득했던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회화 정신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1.28 13:17
  • 댓글 0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 @위키피디아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르네상스는 14~16세기 유럽에서 일어난 새로운 문화운동을 말한다. 르네상스 작가들은 건축, 조각, 회화 등 다방면에서 고대 그리스와 로마로의 회귀를 추구하며 좀 더 인간 중심적이고 밝은 인문주의를 지향했다. 물론 기존 인식과 달리 오늘날 중세와 르네상스의 구분에 대해서는 많은 주장들이 존재한다.

특히 이 시대를 살아간 레오나르도 다빈치, 라파엘로, 미켈란젤로는 르네상스 3대 거장이라고 부르며 시대를 이끌었던 최고의 천재들로 평가받는다. 이들 거장 3명의 회화에 대해서 살펴보기로 하자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는 모나리자, 최후의 만찬 등 세계인들이 알아주는 걸작을 남겼다. 그중 1503년에서 1506년 사이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모나리자' 그림은 한 여인의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모델에 대해서도 다양한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모나리자 @pixabay

모나리자는 유채화로 제작됐는데 여러 겹의 유약을 겹쳐 올리는 방법으로 3차원적으로 표현한 '스푸마토 기법'을 최초로 창안했다. 이 기법은 회화에서 색과 색 사이의 경계선 구분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서 부드럽게 처리하는 것이다. 덕분에 부드러우면서 생생한 여인의 인상을 표현할 수 있었다.
 

최후의 만찬(1495~1497년 사이 제작 추정) @pixabay

다른 걸작인 '최후의 만찬'은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에 못박히기 전날 열두 제자와 만찬을 하는 모습을 표현한 작품이다. 인물들이 타고난 다빈치의 원근법적 구도와 기하학적 원리로 대칭을 이루며 아름다움을 드러내고 있다.

이 그림은 당시 일반적으로 벽화에 쓰인 '프레스코 기법'이 아닌 '템페라 기법'을 사용했다는 특징도 있다. 프레스코 기법은 벽에 얇게 회반죽을 바르고 그 위에 반죽이 마르기 전에 그리는 기법을 의미한다. 반죽이 마르기 전에 그려야 하므로 빠르게 작업을 해야만 했다.

다빈치가 활용한 템페라 기법은 벽에 계란 노른자를 개어 만든 액을 입히고 유화를 그린 것으로 완전히 새로운 방법이었다. 이는 느긋한 성격의 다빈치가 유행에 맞추기보다 자신에게 맞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낸 것으로 보인다.
 

앙기아리 전투 @위키피디아

하지만 템페라 기법은 변질이 쉽게 된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래서 오늘날 최후의 만찬은 훼손이 심해져서 아쉬움이 남는다. 다빈치는 이외에도 실패한 그림이 많았다. 1504년 미켈란젤로와의 대결 하에 그린 '앙기아리 전투' 작품은 벽화가 제대로 마르지 않고 녹아버린 그의 대표적인 실패작이었다.

하지만 다빈치는 항상 끊임없이 남들이 시도하지 않는 새로운 방법과 기법을 시도했기 때문에 높은 평가를 받는 것이 아닐까 싶다. 물감에 기름을 섞는 유화 역시 당시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방법이지만 다빈치는 과감하게 유화를 활용하여 회화의 방향에 큰 영향을 끼쳤다.
 

다빈치의 인체 해부도 @위키피디아

또한 다빈치는 인체에 대한 호기심이 많아 사람 또는 동물의 시체를 구해 해부를 하고 정교하게 해부도와 근육의 모습을 정리하고 드로잉하기도 했다. 그림의 수준이 당시 웬만한 의사를 넘어서는 단계였다. 

이러한 다빈치의 호기심 어린 관찰과 관심을 통해 얻은 정교한 인체 지식들은 다빈치가 그림을 그릴 때에 사람들의 인체와 근육과 표정, 얼굴 등을 생생하게 표현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됐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자신의 다재다능한 재능을 지적 호기심을 채우고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데에 과감히 활용했다. 이는 그림에도 역시 그대로 적용된 것이다. 다빈치는 많은 실패도 겪었지만 결국 회화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는 선구자로 남았으며 후대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전주 먹거리와 유럽 내추럴와인의 만남 '전주 푸드 앤 내추럴와인 페스티벌' 열린다.
전주 먹거리와 유럽 내추럴와인의 만남 '전주 푸드 앤 내추럴와인 페스티벌' 열린다.
[세계의 이색 축제] 일본의 전통 인형 축제 '히나마츠리'
[세계의 이색 축제] 일본의 전통 인형 축제 '히나마츠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