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9 06:20 (일)
[나의 그림 취향은?] 은은한 일상의 감성을 그리다,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상태바
[나의 그림 취향은?] 은은한 일상의 감성을 그리다,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 윤미지 기자
  • 승인 2020.02.0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적 풍경과 몽환적 감성 그 사이, 그림을 동경하다

[핸드메이커 윤미지 기자] 지난해 12월, 서울 일러스트레이션 페어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행사장 내 여러 부스들 중에서도 당연 눈길을 끄는 곳이 있었는데 여러 가지 이유들을 막론하고서 일단 모여든 인파가 어마어마했다. 가까이 다가가기도 힘들 만큼 많은 인원이 몰려들어 저마다 마음에 드는 일러스트 엽서나 포스터를 구입했다. 각 제품에는 번호가 붙어 있었는데 사람이 많다 보니 해당 번호를 말하고 물건을 받으면 빠르게 결제하는 시스템이었다.

어떤 작가기에 이렇게 인기가 좋은 걸까 싶어 자세히 그림을 관찰했다. 그림은 따뜻하고 평온하며 어찌 보면 너무 일상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더 색다르기도 했다. 그러고 보니 이런 연인 일러스트는 어디서 많이 본 것 같은데. 아니나 다를까 은은한 일상을 담아낸 그림으로 유명한 명민호 작가의 부스가 그 주인공이었다. 명민호 작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 매우 잘 알려진 작가이다. 하지만 그것만으로는 그의 작품을 설명하기에 충분치 않다.
 

오늘 하루도 고생많았어, 명민호 작가
우리는 매일
우리는 매일, 명민호 작가

그의 작품은 은은하지만 누구보다 흡입력을 가진다. 일상을 따뜻하고 감성적으로 풀어내는데 그것이 바로 공감이 가진 힘이라고 할 수 있겠다. 명민호 작가의 그림은 누구보다 일상적이지만 감성적이고 아련한 분위기가 느껴져 오히려 비현실적이게 다가온다. 그 비현실이란 꾸며냈다는 뜻이 아니라 아름다운 감성으로 인해 몽환적인 세계로 이끌어지는 기분을 말한다.

너무 화려하고 독특한 분위기보다는 일상의 평온함을 좀 더 애정 하는 이들이란 항상 존재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너무 평범해도 안된다. 편안하지만 특별한 감성을 지닌 작품을 찾는다면 주목해도 좋다. 일상의 몽환을 이끌어내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의 작품을 소개한다.


일상적 감성이 가진 힘

처음 명민호 작가의 그림이 많은 이들의 시선을 잡아끌게 된 계기는 연인 간의 사랑스러운 순간을 담은 일러스트가 알려지면서부터였다. SNS를 한다면 그의 감성적인 분위기가 담긴 그림을 꽤 많이 접했을 테다. 명민호 작가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53만에 달하는데 그만큼 그의 작품에 공감하는 이가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렇게 말하면 혹시 그의 일러스트 작품들이 SNS에 특화된 것들이라 생각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것만은 절대 아니라고 단언할 수 있다. 명민호 작가의 그림에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그냥 보고 그리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깊이감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색채적인 결과물은 어찌 보면 자연스럽게 갖춰진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볼 수 있다.

그도 처음 작업을 시작할 때는 그림의 퀄리티와 그림체에 중점을 많이 뒀다고 한다. 사실 작품의 퀄리티는 그림의 전부가 되어서는 안되지만 한편으로는 매우 필수적인 부분이고 그만큼 중요한 것도 사실이다. 완성된 그림체가 수반되지 않는다면 제아무리 좋은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하더라도 보는 이의 공감을 얻기 힘들다. 그렇기에 작업 초기 비주얼에 집중한 작업물들 역시 그의 활동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시간이었을지도 모른다.
 

우리집 개구쟁이
우리집 개구쟁이, 명민호 작가
너 와 함께
너 와 함께, 명민호 작가

비주얼과 이야기의 깊이를 동시에 잡는 그림. 명민호 작가의 그림은 그 점에서 아주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고 있다. 그의 작품 색채를 뚜렷하게 나타내주는 연인 일러스트는 처음에는 단순한 이성과의 사랑을 보여주는 가 싶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더 명확하게 표현한다.

고즈넉하면서도 일상적인 행복이 가득 찬 그림의 모습에서 그가 보여주는 것은 순간의 감정이다. 부드러우면서도 따뜻함이 스며 있는 색채는 편안함과 애틋함을 함께 표현한다. 그림체는 간결하면서도 섬세한 이미지가 많은데 전반적인 색채에서 풍기는 빈티지함이 요즘의 트렌드를 명확하게 보여주면서도 편히 공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림 속 인물의 내면에 집중하다

이야기를 담는다는 것은 쉽지 않다. 명민호 작가는 그것을 아주 유려하고 영민하게 표현한다. 그렇기에 그의 작품에 공감하는 이도 많지만 때로는 그 분위기를 동경하는 시선도 존재한다. 감정의 긴밀한 소통 그 자체를 동경하는 것이다.

그림에 등장하는 인물에 감정을 대입하게 되는 것은 작가의 통찰력이 빛을 보이는 순간이라 할 수 있다. 노부부의 모습을 그린 일러스트 작품도 다수 볼 수 있는데 이 또한 누군가에게는 일상의 모습이면서 한편으로는 동경을 표하게 되는 것이다. 대부분의 감상평에서 고즈넉하고 사랑이 넘치는 그림 속 인물들처럼 늙어가고 싶다는 이야기가 많다.
 

함께가는길
함께가는길, 명민호 작가
당신의 흔적
당신의 흔적, 명민호 작가

명민호 작가 특유의 그림체와 이야기가 함께 접목이 되면서 작품은 더욱더 가치를 가진다. 넘쳐나는 일상 일러스트레이터 중 그가 단연 돋보였던 것은 훈훈한 그림체는 물론이지만 그의 작품은 소통의 힘을 가지고 있다. 

사실 보는 이로 하여금 그림 속 인물의 감정을 쉽게 유추하게 하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명민호 작가는 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그에 어울리는 색감과 연출을 더하는 것으로 비주얼까지 완성한다.
 

엄마, 명민호 작가
엄마, 명민호 작가
마음 한 구석, 명민호 작가
마음 한 구석, 명민호 작가

그의 작품을 보면 그림자가 중요한 요소로 표현되는 경우가 꽤 있다. 그림자는 어둠과 밝음을 통해 빛이 떠오르는 이른 시각을 경쾌하게 표현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노을 지는 빛이 내부에 들이치며 주는 쓸쓸한 감정을 보여주기도 한다. 전반적인 색채와 그림자의 위치 등을 고려해서 보는 이에게 그림 속 감정을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것이다.

또한 사물의 디테일한 묘사도 빠질 수 없다. 그의 작품 색감은 때론 몽환적인 분위기를 풍기는데 이때 사물에 대한 디테일한 묘사를 통해서 리얼리티 한 일상의 모습으로 다시금 돌아오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일상과 몽환 그 어디쯤 부유하는 느낌으로 다채로운 감상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언젠가 나도..
언젠가 나도.., 명민호 작가

모던하면서도 감성적인 그림을 추구한다면 명민호 작가의 엽서나 포스터를 벽에 붙여봐도 좋을 듯하다. 가장 일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면서 때로는 동경을 불러일으키기도 하는 그의 특별한 작품 세계가 앞으로도 더 기대 된다.

 

[나의 그림 취향은?] 시리즈는 독자들이 자신의 그림 취향을 알아가는 것을 돕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의 색채가 어떤 느낌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어찌 보면 많이 보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본 시리즈는 색채가 뚜렷한 작가들의 작품 위주로 소개가 될 예정이며 작가들의 개인적인 삶보다는 작품에 집중한 기사를 작성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