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7:50 (금)
'자유로운 유리의 표현' 핀란드의 유리공예가, 오이바 토이카
상태바
'자유로운 유리의 표현' 핀란드의 유리공예가, 오이바 토이카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9.10.22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아있는 유리의 표현을 즐기는 오이바 토이카의 작품 세계
핀란드 유리공예의 대가, 오이바 토이카 (Oiva Toikka)의 Birds [부산시 제공]
핀란드 유리공예의 대가, 오이바 토이카 (Oiva Toikka)의 Birds [부산시 제공]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많은 사람들이 이 유리새 작품을 한 번쯤은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비록 그 작가가 누군지는 모를지라도 말이다. 이 작품의 작가는 안타깝게도 지난 4월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그의 예술은 아직도 살아 숨 쉬고 있다.

작품의 작가, 오이바 토이카(oiva toikka, 1931~2019)는 핀란드의 대표적인 유리공예가이다. 예전부터 예술에 관심이 많았던 토이카는 헬싱키의 예술디자인대학을 다녔다. 졸업 이후에는 누타야르비 유리 공장에서 일하면서 자연스럽게 유리 예술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북유럽의 자연 속에서 성장해온 그는 핀란드의 민속 예술과 자연에서 영감을 주로 얻었다고 한다. 이러한 소재를 바탕으로 간결하면서도 독특하고 대담한 시도를 유리에 담아내어 일상 속의 유리 제품에도 예술을 표현했다.
 

카스테헬미 [출처- 위키피디아, Tommi Nummelin]
카스테헬미 [출처- 위키피디아, Tommi Nummelin]

'카스테헬미(kastehelmi)'는 핀란드어로 이슬방울을 의미한다. 1964년 처음 디자인한 이 작품은 실제로 표면에 다양한 크기의 물방울이 맺혀 있는 것처럼 보인다. 유리는 압축 과정에서 조각 표면에 접합 부분이 남겨지게 되는데, 토이카는 이 부분을 어떻게 할지 고민했다. 그리고는 물방울 모양을 넣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버드 바이 토이카(birds by tokkia)'는 새를 모티브로 삼아 다양한 모양과 색상의 유리공예품으로서 표현한 것이다. 토이카는 세계적인 핀란드의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인 이딸라(littala)와 함께 협업해서 이 시리즈를 개발했다.

이 작품은 모두 7차례의 수작업 공정을 거쳐 만들어지는데, 파이프를 통해 입으로 액체 상태의 유리를 불어서 모양을 만들었다. 토이카는 1972년부터 시작하여 약 46년 동안 500종의 유리 새 작품을 만들었다고 한다. 하지만 각각 소량만을 만들기 때문에 소장 가치가 커서 세계의 수집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pioni [출처- www.pusurinpuoti.com]
pioni [출처- www.pusurinpuoti.com]

1975년에 만든 피오니(pioni)라는 테이블 웨어는 봉우리, 반 쯤 열린 꽃, 만발한 꽃 등을 표현했다.
 

스칸디나비아 디자이너 37(세계를 감동시킨) / 이담북스
스칸디나비아 디자이너 37(세계를 감동시킨) / 이담북스

'스칸디나비아 디자이너 37'라는 책에서 저자 이희숙은 오이바 토이카를 만났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다. 책을 통해 우리는 저자와 함께 오이바 토이카와 이야기를 나누며 그의 독특한 예술 세계와 철학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이 많은 작품은 어디서 영감을 얻었느냐는 저자의 질문에 토이카는 “저는 작업 도중 가만히 작품들을 바라보면 문득문득 아이디어가 생깁니다. 특별히 글라스를 사랑함은 저의 창작력을 아름답고 강하고 삼차원적으로 완전히 표현할 수 있는 재료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답했다.

토이카의 작품은 또한 중국, 일본 등 동양의 문화와 디자인에서도 많은 영감을 얻었고 전 세계의 문화를 받아들이는 데에 주저함이 없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이렇게 말한다.

“저는 저의 정체성에 대해 걱정하지 않습니다. 저의 작품이 바로 저 자신이니까요. 저의 독창적이고 유일한 작품들은 오직 작업을 통해서 만들어진, ‘노력해서 그것이 어떻게 되는가를 지켜보라’는 철학입니다. 저는 순간적으로 생기는 작품을 좋아하며 한 가지에 열중하면 지겨워 다양한 글라스가 안성맞춤이죠.”

그는 자신을 믿게 되면 남에게 보여주고 싶어지고 끊임없는 일을 통해 재능이 나타나게 된다고 강조한다. 사실 그는 예술에 관심을 둔 디자이너는 항상 재료를 어느 곳에서나 발견함으로서 시작만 하면 일이 생긴다고 말한다.

"행복한 순간? 저는 작품 완성 시보다 아무것도 준비되지 않고 생각과 작업 도중이 오히려 더 행복합니다. 물론 결과가 제가 원한대로 되지 않으면 마음이 아프지만”
 

1958년의 오이바 토이카 [출처- 위키피디아]
1958년의 오이바 토이카 [출처- 위키피디아]

녹아있는 유리는 어떠한 형태로든 마음껏 변신할 수 있다. 그렇기에 유리는 순간적으로 생기는 작품을 즐기고 문득문득 떠오르는 아이디어를 통해 창작력을 발휘하는 것을 좋아하는 토이카의 자유로운 정신과도 가장 알맞은 재료이다.

그가 타계한지도 벌써 6개월 가량이 지났다. 하지만 그의 작품과 자유로운 그의 디자인 철학은 아직도 살아 숨쉬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