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전시&페어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하는 문화예술을 만들어온 핀란드와 알바 알토핀란드의 전통 디자인과 현대 미술을 모두 만나는 핀란드 웨이브' 전시, 부산시립미술관서 개최
  • 이진 기자
  • 승인 2019.07.11 13:11
  • 댓글 0
핀란드의 수도, 헬싱키 전경 [출처- pixabay]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핀란드의 문화예술은 친숙한 시벨리우스의 교향시 ‘핀란디아’, 알바 알토의 건축과 디자인 등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핀란드인들은 오랜 전통과 창조성을 결합하여 일상 속에서 공예적인 삶과 문화적 가치를 실천하고 있다. 또한 여기서 주목해야 할 특징이 있다면, 핀란드는 훌륭한 자연환경을 오늘날까지 보전하며 이를 바탕으로 하는 문화예술을 만들어, 전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핀란드의 위대한 건축가, 알바 알토

알바 알토(Alvar Aalto, 1898~1976)는 핀란드의 대표적 공예, 가구 디자이너 및 건축가이다. 핀란드 지폐와 우표에도 그의 얼굴 및 대표작인 '핀란디아 홀'이 그려져 있으며, 이것만으로도 그가 남긴 업적과 명성을 짐작해볼 수 있다. 그는 생전 110점의 건축물과 500점의 가구 디자인, 100여 점의 조명 디자인을 남겼다고 한다.

알바 알토는 헬싱키 대학에서 건축을 공부하였다. 또한 1928년, 자신이 직접 설계한 사무소를 투르쿠(Turku)에 개설하였으며, 1930년대부터 국제적인 명성을 얻기 시작하였다. 특히 1939년 뉴욕 박람회 핀란드관에서 그의 작품이 호평을 받으면서, 유명해졌고 메사추세츠 공대에서 외래 교수를 역임하게 된다.

그의 작품은, 핀란드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고 있다. 울창한 나무와 숲, 곡선의 호수 등은 그의 영감의 근원이 되었다. 그는 가구에서 그동안 모더니즘에서 애용된 콘크리트와 철을 거부하고 나무만을 재료로 사용했다. 또한 나무를 곡선으로 아름답게 구부리는 '곡목 합판 기술'을 최초로 개발해냈는데, 이는 북유럽 가구의 바탕이 되었다.

[부산시 제공]

이 의자는 '파이미오 체어(Armchair 41 Paimio)'라는 작품으로 1931년 요양원의 의뢰로 디자인했으며, 80년에 제작됐다. 목재와 합판을 휘어 만든 형태는 금속보다 따스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다. 기존, 20세기 초반의 독일 바우하우스와 르 코르비지에를 중심으로 금속을 사용한 모더니즘적 디자인을 알토는 나무를 이용해 새롭고 친환경적인 북유럽의 모더니즘을 개척했다. 이 작품은 그러한 철학을 잘 보여주는 대표작이다.
 

[출처- Michel REDRON]

이 작품은 알토가 핀란드의 아름다운 호수를 내려다보면서 영감을 얻어 1936년 디자인한 '알토 화병'이다. 녹인 유리를 불어서 모양을 만드는 전통적인 수공예 방법으로 만들었다. 그의 유리공예품은 현재 핀란드의 대표 유리제품 브랜드인 '이딸라(iittala)' 등에서 제품화하고 있다.

알토의 유기성과 자연, 합리성을 중시하는 작품 철학과 혁신의 정신은 훗날 한스 베그너, 아르네 야콥센 등 유명한 다른 북유럽 예술가들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핀란드 유리공예의 대가, 오이바 토이카 (Oiva Toikka)의 Birds [부산시 제공]

디자인과 현대미술까지, 핀란드의 문화 예술을 소개하는 '핀란드 웨이브'

부산시립미술관은 멀고도 가까운 나라 핀란드의 문화예술을 국내에 소개하고 지속적인 교류 활동을 이어나기 위해 7월 12일부터 11월 26일까지 국제전 <핀란드 웨이브(Finnish aalto)>를 개최한다.

전시 제목의 <피니시 알토(Finnish aalto)>는 핀란드 예술의 대표인 알바 알토를 따왔다. 하지만 동시에 알토는 물결(웨이브)이라는 뜻도 담고 있다. 이는 이번 전시에서 보여줄 핀란드의 문화·예술적 힘을 상징한다. 

그동안 북유럽의 가구, 핀란드의 디자인 등 세부를 다루는 전시는 소규모로 개최되었지만 디자인부터 현대미술까지 총망라하는 국공립미술관 차원의 대규모 기획전으로는 이번 전시가 처음이다. 이번 전시에서 회화, 사진, 미디어, 설치, 공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범주의 작품을 통해, 핀란드 현대미술의 정수를 감상할 수 있다. 전시는 크게 디자인과 현대미술 두 파트로 구성된다.

디자인 파트에는 핀란드 모더니즘의 역사적 개괄과 그 정점을 확인할 수 있는 핀란드의 가구와 공예품이 소개된다. ‘알바 알토(Alvar Aalto), 카이 프랑크(Kaj Frank), 타피오 빌칼라(Tapio Wirrkkala), 티모 사르파네바(Timo Sarpaneva), 마이야 이솔라(Maija Isola), 부오코 에스콜린- 누르메스니에미(Vuokko Eskolin-Nurmesniemi), 페카 파이카리(Pekka Paikkari)’로 이어지는 핀란드 디자이너들의 대표 작품을 통해 문화유산과도 같은 핀란드의 디자인 역사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된다.

IC98, 군도(시간의 조류를 항해하다) Arkhipelagos(Navigating the Tides of Time), 2013 [부산시 제공]

현대미술 파트에는 미디어 아티스트 듀오 아이씨98 (IC98)을 비롯해 안나 레툴라이넨, 안나 투오리, 엘리나 브로테러스, 카리나 카이코넨, 카리 카벤, 마티 쿠야살로, 펜티 사말라티, 리타 파바라이넨, 산나 칸니스토, 타르야 피카넨-왈터 총 11명의 핀란드 동시대 미술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대거 참여한다. 

한편, 본 전시 오프닝 리셉션은 오는 11일 오후 4시 시립미술관 2층에서 개최된다. 리셉션은 알바 알토 및 진보적 디자인의 대가인 가이 프랑크 등 핀란드 디자인 거장과 협업해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핀란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이딸라' 식기류와, 프리미엄 진과 자몽소다를 잘 조화시킨 핀란드 인기 칵테일 음료 '롱 드링크' 협찬으로 진행된다.

독특한 북유럽 감성의 예술을 다양한 분야에서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정보는 부산시립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