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스터마이징 기획기사
근현대 100년의 기억을 담은 '돈의문 박물관 마을' 새단장2015년, 서울의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마을 전체가 다양한 '참여형' 공간으로 재탄생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4.04 12:20
  • 댓글 0
돈의문 박물관 마을 입구 @핸드메이커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지난 2017년부터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와 함께 첫 선을 보인 이후, 예술가들의 창작‧기획전시 공간으로 활용돼왔던 돈의문박물관마을이 ‘근현대 100년의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기억의 보관소’를 콘셉트로 새 단장을 완료하고 4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600여 년의 역사를 이어온 '돈의문 마을'의 재탄생

서울 성곽의 4대문 중 하나인 '돈의문(서대문)'은 1396년 태조 5년에 처음 세워졌다. 이후에도 기나긴 역사 동안 다양한 변천을 거쳐왔지만, 1915년 일제의 도시 계획에 따라 철거되어 지금은 그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돈의문이 있었던 터는 꾸준히 마을의 기능을 유지해왔다.

경향신문사 맞은편 경희궁 옆 골목 안쪽은 돈의문이 갓 지은 ‘새문’이었을 때에 그 안쪽에 있다고 해 ‘새문안 동네’로 불렸다. 일제강점기를 지나 1960년대엔 경기고 등 인근 명문고 진학을 위해 가정집을 개조한 과외방이 성행했고, 강북삼성병원 같은 고층 빌딩이 들어서면서는 골목식당 집결지로 전성기를 누리기도 했다. 
 

마을 전경 [서울시 제공]

조선시대부터 1980년대에 이르는 건물과 옛 골목길을 간직한 이 작은 마을은 지난 2003년 뉴타운으로 지정되면서 전면 철거될 뻔했다. 하지만 2015년 서울시는 한양도성 서대문 안 첫 동네로서 역사적 가치가 잘 보존된 마을을 철거하는 대신, 마을의 원형을 유지하기로 계획을 변경했다.

먼저 기존 가옥 63채 중 40채를 유지‧보수하고 일부 집을 허문 자리에는 넓은 마당을 만들었다. 구릉지 지형과 조화를 이룬 좁은 골목과 계단도 기능을 보전했다. 그러면서 ‘살아있는 박물관마을’이라는 정체성을 되살릴 수 있도록 일 년 내내 전시, 공연, 마켓, 일일 체험교육 등이 열리는 ‘참여형’ 공간으로서 콘텐츠를 채워 전면 재정비한다.

근현대사의 기억을 담은 돈의문 박물관 마을의 '참여형 콘텐츠'

서울시는 새 단장을 마친 ‘돈의문박물관마을’ 구석구석에서 시민들이 새로운 재미와 매력을 100% 느낄 수 있도록 3일(수) 공간별 콘텐츠 세부내용을 소개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①옛 새문안 동네의 역사와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이 살아있는 ‘마을전시관’(16개동) ②고즈넉한 한옥에서 근현대 문화예술을 배워보는 ‘체험교육관’(9개동) ③마을 콘셉트에 맞는 입주작가의 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마을창작소’(9개동) 등 크게 세 가지 테마로 조성됐다. 

건물 내부는 물론 마당, 골목길, 담벼락 등 9,770㎡에 이르는 마을 곳곳이 전시관이자 놀이터다. 6‧70년대 추억의 교복을 입은 도슨트의 설명도 듣고 함께 놀이도 하는 ‘마을투어’도 매일 열린다.
 

독립운동가의 집 [서울시 제공]

60~80년대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오락실‧만화방‧영화관 등 12개 체험형 전시관

‘마을전시관’은 서울역사박물관 분관으로, 작년 4월 문을 연 '돈의문전시관'과 3.1운동 100주년 기념 '독립운동가의 집'을 비롯해 1960~80년대 가정집, 오락실, 만화방, 극장, 사진관, 이용원까지 근현대 역사를 오감으로 느껴보는 12개 테마의 체험형 전시관(16개 동)으로 구성된다.

돈의문전시관은 1960년대 가정집을 개조해 1990년대~2000년대 후반까지 식당으로 운영됐던 건물들을 활용, 기존 건물이 가진 건축적 공간질서를 존중하면서도 안전 보강공사를 거쳐 새롭게 조성한 종합전시공간이다. 조성과정에서 발견된 ‘경희궁 궁장’은 현장 그대로를 보존한 유적전시실로 조성됐다.

마을마당 앞 이층집에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테마 전시관인 <독립운동가의 집>이 문을 열었다. 또한 옆 골목으로 가면 60~80년대 가정집 부엌과 거실, 공부방을 그대로 되살린 <생활사 전시관>이 옛 추억을 소환한다. 당시 영화관을 재현한 <새문안극장>에서는 ‘맨발의 청춘’ 같은 추억의 영화를 매일 상영한다.

<돈의문 콤퓨타게임장(1F)/새문안만화방(2F)>은 스마트폰 터치가 아닌 조이스틱으로 게임을 하고, 웹툰 대신 종이를 한 장 한 장 넘기는 아날로그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또한 고즈넉한 한옥 건물에서 매일 열리는 자수공예, 닥종이공방, 가배차(커피) 드립백 만들기 같은 체험 프로그램도 있다.

이 밖에도 20세기 초 한국에 살았던 외국인과 개화파 인사들의 교류와 파티가 이루어진 클럽인 돈의문구락부, 경성시대 사교장과 80년대 결혼식장 분위기를 살린 서대문사진관, 옛 이발소를 재현한 삼거리이용원, 30년대 서울의 전차노선을 따라 미래유산 10개를 소개하는 서울미래유산관, 서울생활사박물관 홍보관과 시민갤러리, 작가갤러리도 있다.

체험교육관에서 진행하는 자수공예 [서울시 제공]

8개 주제 일일 체험교실과 마을창작소 입주 기업, 새단장 행사로 풍성하게

마을마당 북측에 도시형 한옥이 옹기종기 모인 ‘체험교육관’에서는 한지공예, 서예, 화장·복식, 음악예술, 자수공예, 닥종이공방, 미술체험, 가배차 등 8가지 주제의 상설 체험교육이 진행된다. 또한 중심부에 있는 ‘명인 갤러리’에서는 체험교육관 명인들의 작품을 한 곳에서 감상할 수 있는 상설전시가 열린다.

마을 중앙에 있는 ‘마을마당’은 입주 예술가들과 함께 하는 버스킹 공연, 플리마켓 등 축제와 문화행사가 연중 열리는 마을의 중심점이자 소통창구다. 상시 대관신청을 접수해 시민 누구에게나 열린공간으로 운영된다.

마지막으로, 돈의문박물관마을 곳곳에 포진한 ‘마을창작소’는 마을 분위기와 어우러진 독자적인 콘텐츠를 보유한 개인‧단체가 입주, 각각 자신들만의 개별 공간에서 일 1회 이상 전시, 교육, 체험, 워크숍 등을 진행한다. 공모를 통해 신진작가 단체인 ㈜헤리티지프로젝트, 한옥협동조합, 무브먼트 서울 등 총 9개 운영파트너가 선정됐다.

돈의문 박물관 마을 안내지도 [서울시 제공]

한편, 4.6(토)~4.7(일) 이틀 동안 마을에서는 시민과 함께하는 새단장 행사가 진행된다. 서울거리공연단의 60~80년대 감성 가득한 음악 공연과 고무줄놀이, 사방치기 등 추억의 골목놀이가 마을 마당에서 펼쳐지며, 마을 내 전시공간을 돌아보고 지정된 장소에 비치된 도장을 찍어오는 스탬프 투어도 진행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 10시~19시까지 운영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페이스북‧인스타그램 운영사무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정협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살아있는 역사·문화공간으로 재단장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박제된 과거가 아니라 앞으로 새롭게 쌓여갈 기억들을 포함하는 가능성의 공간”이라며 “그때 그 시절을 회상하며 추억에 빠져드는 부모 세대와 오래된 스타일을 새롭게 즐기는 자녀 세대를 함께 아우르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비밀의 정원' 성락원, 200년 만에 공개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콜러노비타, 마크라메 클래스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