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라이프
'돈의문박물관마을' 새단장 100일째··· 두 달간 11만 명 방문만족도 조사 결과 92%가 만족, 다양한 전시·체험으로 살아있는 문화 공간으로 자리매김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7.11 17:09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지인 추천으로 방문하게 되었는데, 옛날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전시관과 도시재생의 의미를 함께 담고 있어 뜻깊었고 재미있었다. 특히 돈의문구락부는 드라마 세트장 같은 체험형 전시관 속에 역사적 자료가 함께 전시되어 있어 좋았다.” (박○○(서울시 도봉구) / 40대 여성)

“한국어 학원에서 만난 친구들과 선생님 권유로 왔는데 한국의 옛날 생활을 볼 수 있어 좋았고 신기했다. 옛 그대로의 건물을 볼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고 특히 한옥이 인상적이다.” (Charotte(네덜란드), Valerie(미국), Reyhen(터키), Ceren(터키) / 20대 여성)

 

돈의문박물관 앞마당에서 열리는 행사 [서울시 제공]

지난 4월 6일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라는 콘셉트로 문을 연 ‘돈의문박물관마을’이 7월 14일로 새롭게 단장한지 100일을 맞이한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그동안 다양한 전시와 체험을 통해, 살아있는 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서울시는 2017년 도시재생 사업으로 개관한 ‘돈의문박물관마을’이 시민참여 문화 프로그램이 부족하였다는 문제점을 인식하고, 올해 4월부터 ‘살아있는 박물관마을’이라는 정체성을 살려 일 년 내내 전시, 행사, 체험 등이 열리는 시민참여형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관람객 수 집계에 따르면, 5월 3일~6월 30일 동안 총 111,114명이 마을을 방문하였으며, 일일 관람객 수는 평일 기준 약 1,600명, 주말·공휴일 기준 약 3,000명으로 집계되었다. 외부공간이 많아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6월에 들어 관람객 수가 다소 줄고 있지만, 지난 주말부터 시작된 7~8월 <혹서기 주말캠프> 등을 통해 관람객 방문을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공예 체험 [서울시 제공]

돈의문박물관마을은 「근현대 100년, 기억의 보관소」라는 콘셉트로 ① 옛 새문안 동네의 역사와 아날로그 세대의 감성이 살아있는 마을전시관(16개동), ②한옥에서 근현대 문화예술을 배워보는 체험교육관(9개동), ③마을 콘셉트에 맞는 운영파트너의 전시와 워크숍이 열리는 마을창작소(9개동) 등 크게 세 가지 공간으로 구성되어 운영 중이다. 또한 마을 마당과 골목길 등 외부 공간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가 열려, 관람객에게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5월 18일(토)~29일(수) 12일간, ‘돈의문박물관마을 관람객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였다. 무작위로 선정된 일반 관람객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만족도 조사에 의하면, 관람객의 91.8%가 긍정적 의견을 보였으며(만족 46.4%, 매우 만족 45.4%) 응답자의 93%는 주변 사람들에게 돈의문박물관마을을 추천하겠다고 답하였다.

전시 [서울시 제공]

전시, 체험, 공연, 행사 등 전반적인 관람 만족도 조사 결과 매우 그렇다 45.4%, 그렇다 46.4%로 긍정 평가가 91.8%에 이르렀으며, 그렇지 않다 0.6%, 매우 그렇지 않다 0.2%로 부정평가는 1% 미만으로 나타났다. 돈의문박물관마을 추천 의향은 매우 그렇다 54.2%, 그렇다 38.8%로 긍정평가 93%, 그렇지 않다 0.4%, 매우 그렇지 않다 0.8%로 부정평가 1.2%로 집계되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돈의문박물관마을은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근현대 100년의 생활 모습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다. 앞으로도 새로운 콘텐츠 발굴과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남녀노소 모든 시민들이 즐겨 방문하는 곳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돈의문박물관마을’은 매주 화~일요일(월요일 휴관) 10:00~19:00 운영하며, 7~8월 하절기에는 매주 금, 토요일만 운영시간을 1시간 연장하여 10:00~20:00 운영한다. 다양한 행사 및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