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20 (화)
"부품이 모여 로봇이 되고, 조명을 만나 따뜻해졌다" - 세고(SEGO) 조우석 작가
상태바
"부품이 모여 로봇이 되고, 조명을 만나 따뜻해졌다" - 세고(SEGO) 조우석 작가
  • 전은지 기자
  • 승인 2017.11.14 14: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고(SEGO) 조우석 디자인 팀장

[핸드메이커 전은지 객원기자] 불과 몇 십 년 전까지만 해도 로봇은 사람의 일을 대신하는 ‘고철기계’에 불과했다. 그러나 점점 4차 산업과 함께 기술이 발전하면서 인공지능(AI)을 통해 사람의 지능에 못지않은 로봇이 등장했고, 앞으로 미래에는 우리 생활에 더욱 밀접해질 것이다.

그럼에도 여전히 로봇이라는 존재는 차갑다. 사람을 대신해 10년 후 많은 직업이 사라질 수 있다는 위협도 있지만, 가장 큰 단점은 사람처럼 감정을 공유할 수 없다는 점이다. 그렇다고 방법이 아주 없지는 않다.

메탈아트 소품을 제작하고 있는 세고(SEGO)의 조우석 팀장은 로봇 형태의 소품에 조명으로 따뜻함을 더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가 만드는 메탈아트에서는 기존의 차가운 이미지 보다는 귀엽고 따뜻한 친구 같은 느낌이 든다.

'K-핸드메이드 페어' 참여한 세고(SEGO)


작가님이 만드는 ‘메탈아트’가 조금 생소할 수도 있는데요. 메탈아트가 무엇인가요

다양한 종류의 메탈 소재로 만들어진 작품입니다. 보통 용접을 통해서 만들어진 작품이 많은데, 세고의 작품은 볼트와 너트를 이용해 각 부분이 어색하지 않게 결합하는 방식입니다. 메탈아트의 느낌 자체가 차갑고 무겁기 때문에 그에 어울리는 작품 형태가 한정되어 있습니다.


단순한 조명이 아닌 로봇 형태라 사람들에게 다가가기 쉽다는 장점도 있을 것 같은데요. 이러한 형태를 생각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몇 년 전만해도 영화에 나오는 로봇은 전쟁에 쓰이거나 작업만 하는 감성이 메말라있는 존재로 여겨졌습니다. 그러나 시대가 변하면서 현 시점에서의 로봇은 제가 해석하기엔 친근한 것 같습니다. 제가 만든 로봇을 보고 있으면 즐거워지는, 약간은 모자란 느낌이라 더욱 친근하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조명을 로봇 형태로 만들어서 로봇이 딱딱한 존재가 아니라 즐겁고 친근한 존재라는 것을 알리기 위해 만들게 됐습니다.

어티1호 @SEGO 홈페이지


작품에 사용된 재료들이 각종 기기에 사용되는 금속 부품으로 보이는데요. 이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무엇을 전달하고 싶은지 궁금합니다

제 작품의 본질은 ‘재해석’입니다. 작품에 사용된 금속 부품이 버려졌다거나 원래 다른 곳에 사용되는 부품인 경우가 많은데요. 여기에 상상에 상상을 더하면 그 재료에 숨겨진 다른 부분이 드러나고 재창조 되는 것 같습니다. 제 작품을 통해 사람들이 쉽고 즐겁게 상상했으면 좋겠습니다.

어티1호와 메니폴더 @SEGO 홈페이지


자동차, 자전거, 배관 등 사용되는 부품들이 구하기 어려울 것도 같은데요. 작품을 만들기 위한 금속 부품 재료는 어디서 구하고 계시나요

금속 부품은 보는 시각에 따라 작품에 쓰일 수 있는 부품인지 아닌지 결정됩니다. 청계천이나 구로 공구상가 쪽으로 가면 직접 구매 할 수 있습니다.

핸드메이드 페어 당일 전시된 작품들을 보니 다양해 보였습니다. 그 중 가장 작가님에게 애정이 가는 작품이 있다면 어떤 것입니까

어티 1호 라는 작품인데요. 취미로 만들었던 작품이며 제일 즐겁게 만들었던 작품입니다.


작품을 구매하신 분들이나 보시는 분들의 반응은 대체로 어떤가요

예쁘다, 특이하다, 귀엽다 등의 표현을 많이 해주십니다. 특히 카페나 작은 가게를 운영하시는 사장님들께서 포인트 소품으로 많이 구매하시는 것 같고요. 남자친구 선물로 여성분들도 많이 구매하십니다. (작은 로봇형태라) 우선은 거부감 없고 특이해 보이니 대체로 사람들의 반응을 보면 만족하는 것 같습니다.


작가님께서 생각하시는 손으로 만드는 핸드메이드의 매력은 어떤 것입니까

핸드메이드는 원하는 디테일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점점 더욱 정교해지는 기계들이 이것들을 이뤄낼지 모르지만, 아직까지는 그 작품을 고민하고 제작하기 위해 노력하는 작가의 손길만 못한 것 같습니다.
 

캠벨시리즈 @SEGO 홈페이지
캠벨시리즈 @SEGO 홈페이지

 


앞으로 세고의 메탈아트를 알리기 위한 꿈이 어떤지 궁금합니다

보고 있으면 즐겁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쉬운 작품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낼 것이고요. 개인 작품전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말미에 꼭 하는 질문이 있다. 각자의 분야에 있어 작가들이 생각하는 ‘핸드메이드’는 어떤 정의를 가지고 있을까. 조우석 팀장의 사전 속 ‘핸드메이드’라는 단어는 ‘깊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그가 생각하는 ‘깊이’에는 아마도 세고의 로봇 메탈아트를 접하는 사람들이 더욱 깊은 상상력을 펴나가길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겨있을 것이며, 작가가 상상하는 그 상상력의 깊이만큼 매번 다른 작품이 탄생하기 때문은 아닐까. 꿈보다 해몽이라고 그 의미를 더욱 깊이 상상해 보고 싶다. 아마도 이런 생각은 귀여운 로봇 조명에서 느낄 수 있는 ‘따뜻함’이 그렇게 만든 건 아닐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AD 2017-11-14 23:53:51
독창적,실용성,멋스러움까지,,,,,,
멋집니다.
소장하고픔이 몰려오네요.

kevin 2017-11-14 17:47:18
와우~!
참신하고 멋찌네요..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