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6:00 (금)
석탄재와 커피 찌꺼기의 변신! 화분과 연필로 다시 태어난다
상태바
석탄재와 커피 찌꺼기의 변신! 화분과 연필로 다시 태어난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06.2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커피숍을 운영하는 ‘가치해씨(55세)’는 늘어나는 커피 판매량만큼 쌓여가는 커피박(커피 찌꺼기)을 어떻게 버리면 좋을지 고민이다. 매번 종량제에 넣어 버리는 것이 번거롭기도 하거니와,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마음 한구석이 불편해서다. 그러다 “가지고 있는 커피박으로 화분, 연필 등으로 되돌려준다.”는 글을 접하게 되었다. 커피박을 재활용해 환경보호도 할 수 있고, 생산 과정에서 취약계층 일자리도 창출된다니 뿌듯할 것 같다. 게다가 커피박으로 만든 상품을 되돌려받아 사은품으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단 생각에까지 미치니, 참여해야겠단 마음이 커진다.

최근 업사이클링과 같은 새활용 프로젝트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민간 기관과 손잡고 자원 재활용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와 한국남동발전, 한국노인인력개발원,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홈플러스, 커피큐브, 한국생산성본부 등 7개 기관 및 업체는 26일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민·관·공 협업을 통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자원 재활용을 목표로 석탄재와 커피박을 활용한 화분·연필 등 생산기술 개발, 제품생산, 유통·판매 전 과정에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관 간 협업 시스템 구축할 계획으로 노인·장애인 근무 사업장에서 진행하며 재활용으로 생산된 제품은 홈플러스 등을 통해 전국에 유통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협업 상대방을 찾는 온라인 공간인 ‘협업 매칭 플랫폼’ 등을 통해 공공·민간의 다양한 수요처를 적극적으로 발굴하여 지속 가능한 자원 선순환 구조를 확립할 예정이다.

또한, 석탄재와 커피박 수거에서부터 이를 활용한 생산기술 개발, 제품 생산 및 유통·판로 확보에 이르기까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자원 재활용 협업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시행할 계획이다. 이어 석탄재와 일반 커피숍 등에서 버려지는 커피박을 활용하여 화분이나 연필 등을 생산·판매를 하면서 지난해 커비박과 석탄재를 합쳐 25t이던 재활용량을 2022년까지 203t으로 늘리고, 노인·장애인을 중심으로 올해부터 매년 33개씩 3년간 총 100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재영 행정안전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민·관 협업으로 ‘자원 재활용’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이라는 중요한 가치를 동시에 실현한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은 협업과제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이러한 선순환 구조가 안착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