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9 06:25 (일)
국내 최대 수제 디저트 행사 개최, 셀러들 "신종코로나는 어떡하라고"
상태바
국내 최대 수제 디저트 행사 개최, 셀러들 "신종코로나는 어떡하라고"
  • 김강호 기자
  • 승인 2020.02.07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2월 7일 서울디저트페어(초코&딸기전)가 양재AT센터에서 개최했다. 서울디저트페어는 다양한 이색 디저트를 만날 수 있는 국내 최대 수제 디저트 페어로서 올해는 초콜릿과 딸기를 컨셉으로 하는 마카롱, 수제청, 에이드, 아이스크림 등 다양한 이색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매년 개최되는 서울디저트페어를 손꼽아 기다려온 사람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하필 이러한 시국에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하는 것이 맞는 것이냐며 강한 우려를 보내고 있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신종코로나 창궐이 이슈가 되고 있고, 국내에서도 계속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어 국민의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이미 전염 공포로 인해 다양한 행사와 콘서트, 공연 및 각 학교의 개학식, 졸업식 등이 미뤄지거나 취소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2월 개최 예정이었던 동계 전국대회를 취소했고 산업통상부에서는 개최 예정인 전시회 박람회 11개가 연기 및 취소됐다. 특히 GS홈쇼핑에서는 확진자까지 나와 생방송을 중단하고 직장까지 폐쇄하는 초유의 조치를 취하기도 했다.

서울디저트페어는 연기나 취소없이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하며 예방을 위한 준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응급대비에 관련하여 열감지시스템 1대를 준비하고 응급대원들이 상주하여 검사를 통해 출입시킨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여하기로 했던 작가들 사이에서 페어 부스 양도 관련 글이 계속 쏟아지고 있다.
 

f
서울디저트페어 현장

페어에 참여하는 셀러들 중, 익명을 요구한 한 셀러는 "사실 이정도로 조치가 철저한 예방책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최 측에 문의했으나 이 이상의 구체적인 방안이 전혀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 무증상 또는 잠복기의 환자는 어떡할 것이며, 행사장 내에서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어찌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더구나 주최측은 환불이나 연기를 원하는 셀러들에게 행사를 강행할 뜻을 내비쳤고 셀러들의 안전에 별다른 조치 없이 마스크 착용하라는 말만 하더라. 상대적으로 을의 입장인 셀러들은 주최측의 태도에 눈치를 보며 울며겨자 먹기로 참가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대한 주최 측의 의견을 묻고자 했으나, 별다른 답을 듣지 못한 상황. 서울디저트페어와 같은 대규모의 페어가 현실적으로 쉽게 취소 또는 연기될 수 없는 것도 사실이다. 지자체인 서초구청 보건 부서는 “신종코로나에 대해 행사취소 관련한 내용은 권고사항”이라고 답해, 현재로서는 이러한 전시회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은 부족한 듯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