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17:20 (화)
우리 농산물을 더해 꿀을 좀 더 편리하게 즐기는 '꿀가루' 개발
상태바
우리 농산물을 더해 꿀을 좀 더 편리하게 즐기는 '꿀가루' 개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9.0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 각종 우리 농산물 추출물과 꿀을 합쳐 과립 형태로 만드는 기술 개발··· 다양한 맛과 색 담을 수 있어
출처- pixabay
출처- pixabay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꿀'은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 단백질 뿐만 아니라 항산화 물질도 풍부하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꿀은 오장을 편안하게 하고 특히 소화기관을 돕는다. 기를 북돋우며 통증을 없애고 독을 없애준다. 또한 여러 가지 질병을 낫게 하고 귀와 눈을 밝게 하며 입이 허한 것을 없앤다라고 나온다.

꿀은 과거에는 단맛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유일한 감미료여서 국가가 직접 양봉업을 관장하기도 했다. 꿀은 왕족과 귀족만이 맛볼 수 있는 귀한 음식이었으며 또한 과자, 약재, 요리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단맛이 강하고 특히 끈적하기 때문에 사용에 불편함이 있다. 오늘날 현대사회에서는 대량생산된 설탕 사용이 보편화되어 꿀의 사용도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양봉업 규모와 꿀 소비량은 다른 선진국에 비하면 턱없이 모자르다. 특히 선진국에서는 설탕보다는 건강한 단맛인 꿀의 인기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인 것과는 확연히 비교되고 있다.

따라서 최근 소비자들과 양봉업계 등에서는 단맛은 덜하면서 사용하기 편한 과립 형태의 꿀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기를 바라고 있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우리 농산물 추출물을 더한 과립 형태의 꿀가루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오디와 뽕 등, 우리 농산물의 추출액에 벌꿀을 첨가하고 초저온동결, 진공동결건조, 제형화, 건조를 거쳐 과립형태로 만드는 것이다.
 

뽕잎꿀가루(좌측)과 오디꿀가루(우측) [농촌진흥청 제공]

이번 꿀가루에 주로 사용한 오디와 뽕잎은 루틴(rutin), 가바(GABA), 안토시아닌 색소 C3G,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 디엔제이(1-DNJ) 등 여러 가지 기능성 물질이 풍부하다. 하지만 이들 뿐만 아니라 인삼(꽃), 생강, 산수유, 꾸지뽕(열매), 비타민,삼채, 구기자, 양배추 등 농산물부터 영양제까지 다양한 꿀가루 제품을 만들 수 있다.

과립 형태로 제조한 덕분에 휴대와 보관이 간편해져 일상생활에서 쉽게 사용 가능하고 유통 또한 편리하다. 또한 꿀의 영양과 농산물의 기능 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으며, 취향에 맞게 꿀을 고를 수 있어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고 농가 소득 향상도 기대되고 있다.
 

각종 농산물의 추출물을 첨가한 꿀가루 [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특허 등록 (향상된 색채 및 향미를 갖는 꽃가루의 제조방법 및 이에 의해 제조되어 향상된 색채 및 향미를 갖는 꿀가루(제10-1719771호)) 하고 기술이전을 진행 중이다. 이미 제조방법은 지난 2017년 3월 20일, 산업재산권(제 10-1719771호)으로 등록된 바 있다.

이번 기술은 좀 더 다양하게 꿀을 활용하여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농촌진흥청에서는 천연 꿀을 다양한 방법으로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조남준 잠사양봉소재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양봉 농가는 물론, 농산물 재배 농가의 소득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다양한 색과 영양을 가진 꿀가루로 건강과 즐거움까지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