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푸드
우리 농산물을 더해 꿀을 좀 더 편리하게 즐기는 '꿀가루' 개발농촌진흥청, 각종 우리 농산물 추출물과 꿀을 합쳐 과립 형태로 만드는 기술 개발··· 다양한 맛과 색 담을 수 있어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9.09 14:45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꿀'은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하며 다양한 요리에 활용될 수 있다. 하지만 지나치게 단맛이 강하고 끈적하기 때문에 사용이 제한적이라는 단점도 있다. 따라서 최근 소비자들은 덜 달면서 사용하기 편한 과립 형태의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기를 바라고 있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우리 농산물 추출물을 더한 과립 형태의 꿀가루를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오디와 뽕 등, 우리 농산물의 추출액에 벌꿀을 첨가하고 초저온동결, 진공동결건조, 제형화, 건조를 거쳐 과립형태로 만드는 것이다.
 

뽕잎꿀가루(좌측)과 오디꿀가루(우측) [농촌진흥청 제공]

이번 꿀가루에 주로 사용한 오디와 뽕잎은 루틴(rutin), 가바(GABA), 안토시아닌 색소 C3G, 레스베라트롤(resveratrol), 디엔제이(1-DNJ) 등 여러 가지 기능성 물질이 풍부하다. 하지만 이들 뿐만 아니라 인삼(꽃), 생강, 산수유, 꾸지뽕(열매), 비타민,삼채, 구기자, 양배추 등 농산물부터 영양제까지 다양한 꿀가루 제품을 만들 수 있다.

과립 형태로 제조한 덕분에 휴대와 보관이 간편해져 일상생활에서 쉽게 사용 가능하고 유통 또한 편리하다. 또한 꿀의 영양과 농산물의 기능 성분을 쉽게 섭취할 수 있으며, 취향에 맞게 꿀을 고를 수 있어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고 농가 소득 향상도 기대되고 있다.
 

각종 농산물의 추출물을 첨가한 꿀가루 [농촌진흥청 제공]

농촌진흥청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특허 등록 (향상된 색채 및 향미를 갖는 꽃가루의 제조방법 및 이에 의해 제조되어 향상된 색채 및 향미를 갖는 꿀가루(제10-1719771호)) 하고 기술이전을 진행 중이다. 이미 제조방법은 지난 2017년 3월 20일, 산업재산권(제 10-1719771호)으로 등록된 바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조남준 잠사양봉소재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양봉 농가는 물론, 농산물 재배 농가의 소득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다양한 색과 영양을 가진 꿀가루로 건강과 즐거움까지 챙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산림청, 목재의 모든 것을 즐기는 목재문화페스티벌 개최
산림청, 목재의 모든 것을 즐기는 목재문화페스티벌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