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가의 손 작가 인터뷰
'함께해서 더 즐거운 자매공간'- 레진공예 이민혜 작가, 이지원 일러스트레이터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9.06.20 13:32
  • 댓글 0
자매공간 제공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일러스트가 레진&아크릴과 만나 색다른 즐거움을 전달한다. 그리고 그것을 만드는 특별한 자매가 있다. 바로 레진 악세서리를 만드는 언니인 이민혜 작가와 아크릴 공예를 하는 동생 이지원 일러스트레이터다.

그들은 자연의 아름다움과 전통문화를 표현하는데 레진과 아크릴을 사용한다. 경도가 다른 투명함이 몽환적이고 은은한 색감을 표현하고 지나가는 이들로 하여금 눈길을 사로잡는다. 

투명한 레진 안에 꽃과 다양한 재료가 어우러진 악세서리는 사진 또는 예쁜 그림을 넣은 작은 액자처럼 보이고, 여러 색깔의 아크릴을 겹겹이 쌓아 만든 작품은 단단하지만 한 없이 부드러워보이는 작품을 연출한다.   


작가소개

안녕하세요, 자매공간입니다. 구성원은 이름 그대로 친 자매로 구성 되어있어요(웃음) 레진 액세서리 작가인 언니 이민혜와 일러스트레이터인 동생 이지원이 함께 작고 예쁜 것들을 만들어 구매자 분들의 일상 속 작은 기쁨을 만들기 위해 2018년부터 일궈나가고 있습니다.

언니는 프리마켓 셀러로 2014년부터 레진 공예에 흥미를 가지게 되면서 평소 좋아하는 꽃을 가득 담은 레진 액세서리를 제작 판매하게 되었고, 동생은 회사를 그만두고 일러스트레이터 일을 시작했는데 단순히 평면작업에 그치기보다는 색다른 아이템을 제작하고 싶어 하던 도중 레이저커터 장비를 알게 되어 아크릴 공예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자매공간 제공


’자매’가 함께 일할 때 나타나는 시너지 효과, 장점, 단점에 대해 말해준다면

서로를 너무나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서로 도움이 될 때도 많지만, 단점이라면 생활 패턴이라던가 작업 방식이 다르고 서로 함께 진행하기로 한 일의 추진력이 다르기 때문에 서로 눈치보기도 하고 격려하기도 하고 재촉하기도 하는 것 같아요.

사실 가장 좋은 점은 본인이 혼자만의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객관적으로 상품성이라던가 디자인의 완성도를 가늠하지 못하고 헤매는 경우가 많은데 그럴 때는 계속 서로에게 보여주면서 의견을 주고 받아 작업의 결과를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장점이 있어요.

눈치보지 않고 개선할 한 점을 맘 편히 직언할 수 있는 점, 또한 서로 잘 하는 분야가 비슷한 듯 다르기 때문에 서로 보완해 나갈 수 있는 점도 장점으로 뽑을 수 있겠네요.


작품을 보면, 뭔가 한국전통미가 느껴지는데, 작품의 영감은 어디서 얻는가

일러스트레이터인 동생이 민화와 문화재에 관심이 있어 자연스레 반영된 것 같아요.

자개 느낌이 나는 아크릴로 나전공예 느낌을 낼 수 있었어요. 경주의 밤,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북극곰 마그넷에 전통적인 요소들이 많이 들어가 있어요. 좋아하는 전통미를 현대적인 일러스트와 함께 조합해서 계속 제작할 예정입니다.
 

지매공간 제공


레진과 아크릴의 조합이 특이하다. 액세서리 소재를 이와 같이 선택한 이유와 이 소재들의 매력은 무엇인가

레진과 아크릴은 닮은 듯 닮지 않은 소재입니다. 두 소재의 투명함과 레진이 경화되고 나서의 느낌은 아크릴 혹은 플라스틱과 매우 닮아 있어요. 하지만 레진은 액체이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무한의 모양으로 만들 수 있고, 아크릴은 고체로 만들어진 판에서 내가 원하는 모양으로 컷팅과 접착 과정을 거치게 되죠.

처음엔 저도 레진은 레진, 아크릴은 아크릴로 생각했지만, '아크릴의 투명한 두께감과 레진의 투명함. 서로의 장점을 살려보자!'라고 한 것 이 생각의 전환점이었던 것 같아요. 레진 가격이 좀 나가는 편이라 컷팅한 아크릴 판 위에 꾸며 논 소재들을 레진으로 코팅을 하면 양도 적게 들고, 두께감은 살리고, 투명함은 유지되고, 아주 좋더라구요.

이것을 계기로 아크릴소재와 레진의 만남이 이뤄졌어요. 어떻게 보면 경제적인 이유가 더 컸죠. 그 이후로 아크릴의 색감을 더 돋보이게 하거나, 레진으로는 표현하기 힘든 섬세함을 두 소재로 보완한 액세서리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작업과정은 어떠한가

레진공예의 경우 원하는 디자인을 구상한 후 서로 어울리는 꽃의 색감과 소재를 골라줍니다. 그리고 꽃과 레진을 원하는 위치에 넣어주고, UV램프로 경화시켜줘요. 과정은 간단해 보이지만, 꽃의 위치와 여러 번의 경화 그리고 투명도를 살리기 위한 반복작업들이 필요해요.

아크릴 공예의 경우 먼저 형상화 하고 싶은 대상을 선정해서 스케치를 하면서 제작하기 용이한 디자인으로 다듬은 다음, 벡터 파일로 제작해요. 제작한 파일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을 위해 메이커 스페이스를 방문해서 레이저 커팅기로 아크릴을 절단해서 시범작을 제작해본 뒤 이상이 없으면 색깔 별로 아크릴을 절단해서 본드로 조립을 하면 완성!
 

경주의 밤


특별히 아끼는 작품이 있는가, 그 에 얽힌 이야기도 궁금하다

이민혜(언니) 아무래도 첫 작품이 제일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 레진공예를 접하고 첫 플리마켓에 선보인 제품은 꽃을 주제로 한 작품이 아닌, 물방울 시리즈에요. 색색의 반짝이는 펄들이 가득한 물방울 모양으로, 화려하지만 심플한 라인의 귀걸이로 물론 현재까지도 반응이 좋아서 꾸준히 판매하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지원(동생) 한국의 야생 조류 시리즈 키링도 애정이 있지만 가장 애정하는 작품은 바로 ‘경주의 밤’ 입니다. 경주 하면 떠오르는 석굴암, 불국사, 단풍과 벚꽃, 텃새인 후투티와 첨성대를 검정과 하얀 펄 아크릴, 금색 거울 아크릴로 조합했더니 고급스럽게 똑 떨어지게 완성 되었구나 하는 느낌을 받아서 그런지 만들고 나서는 제일 뿌듯했던 작품이었던 것 같아요.


요즘 제일 큰 관심사는 무엇인가, 독자들과 공유하고 싶은 본인들 만의 ‘취미’ 있다면

이민혜(언니)
 사진찍기에요. 길을 가다가 눈에 뛰는 풍경이나, 색감, 소재, 인테리어, 맛있는 것, 디자인 등 제 눈에 들어온 것들을 핸드폰이나 카메라에 담는데 나중에 다시 훑어본 후, 작품 만들 때 도움이 될 것 같은 사진들을 즐겨 찾기 해두면 다음 신제품을 구상 할 때 매우 도움이 돼요.

이지원(동생) 그림책이요. 대학생 때부터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서 그림책 아카데미도 수료하고 더미북도 제작하고 여러 이야기를 그림책에 담아내고 싶었는데 아직 출간까지 이뤄지지 못했어요. 개인적인 숙원입니다(웃음) 그림 스타일과 연출력, 문장력을 더 빚고 소화해서 그림책 작업도 꼭 하고 싶어요.

 

2019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현장


이번 2019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에 참가했다. 참가하고 나서 느낀 점이나 얻게 된 것이 있다면

구매자 분들께서 핸드메이드의 희소성과 가치를 간직 하고 싶기 때문에 구매해주시는 만큼 앞으로도 퀄리티 있고 유니크한 제품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핸드메이드니깐 비싸야 한다 라기보다는 조금 비싸더라도 그만큼 선뜻 구매 할만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실력을 더욱 높여야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


특별히 콜라보 해보고 싶거나 관심 가는 장르가 있었나

이번 국제 핸드메이드페어에서 눈에 뛰는 것은 천 소재였습니다. 여러 소재의 천들이 있었지만, 특히 자연염색 천 소재가 눈에 제일 많이 띄었습니다. 천을 이용해 액세서리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지만 아직 구체적인 생각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언젠가 레진과 아크릴과 천의 조합으로 새로운 작품이 탄생 할지도 모르겠어요.

 

핸드메이드의 매력

눈에 보이지 않는 아이디어가 작품 하나 하나로 제 손에서 실제 제품으로 꼼꼼하게 만들어지고 제품 검수에 포장까지 제 손을 안거치는 부분이 없다는 거. 또 정성스레 만든 작품을 구매해주신 손님께 전달하는 제 손과 손님의 손이 만나면서 저도 손님도 웃을 수 있는 그 순간의 뿌듯함과 기쁨이 참 소중하게 느껴졌어요.

저의 생활 속에서 많은 부분을 담아야 제품 한 개가 완성 되기 때문에 수고로운 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에요.

핸드메이드는 대량생산과 판매실적을 추구하는 제작자들의 입장에서 생산성과 효율성은 적지만 핸드메이드만이 전할 수 있는 고유한 정성과 희소성, 그리고 한 사람의 삶이 담겨 있다는 것이 바로 핸드메이드의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이런 핸드메이드의 매력을 소중히 아껴주시고 구매해주시는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자매공간 제공


앞으로의 계획이나 꿈

지금까지는 아크릴을 이용해서 작은 액세서리 위주로 제작했는데 제 일러스트를 활용해서 미니 액자로 사용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보고 싶어요. 일러스트와 아크릴의 조합 자체만으로 감상할 수있는 작품을 만들고 싶고 많은 분들이 아크릴 액세서리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의 단순화와 구매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접점의 작품들도 만들도록 노력 할 계획입니다.

또한 아이디어스에 입정 예정인데 수작업 조립이다보니 제작 할 수 있는 양에 한정이 있어서 매력적인 디자인을 제시하여 예약 주문 판매를 하려고 합니다. 시즌 별로 구매자 분들의 수요를 충족 할 수 있는 제품들을 선보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소소한 하지만 확실한 행복이란 의미의 '소확행'이라는 말이 있다. 우리가 살면서 느끼게 되는 수 많은 감정 중 말그대로 너무나 사소해서 그냥 지나 칠 지도 모를 '찰나' 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소소한 행복은 분명 가까이 있다. 가족, 친구, 반려동물과 같이 함께해서 오는 행복과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수 있는 활동 속에서도 우리는 만나게 된다.

자매공간의 두 작가는 'Pretty little things' 일상을 함께 하는 작은 기쁨을 지향한다. 자신들이 만든 작품 하나 하나가 누군가에게는 따뜻함으로,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기억으로, 그리고 그들에게 의미있는 소소한 행복이 될 길 바란다. 그리고, 그들의 손에서 만들어질 또 다른 행복이 기대되는 건 비단 나뿐만은 아닐 것 같다. 

 


 

권희정 기자  kelly@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전통주의 구수한 매력 ①] '우리의 전통주란 무엇인가?'
[전통주의 구수한 매력 ①] '우리의 전통주란 무엇인가?'
장례식에 사용하는 '삼베수의', 일제의 잔재인 것을 아시나요?
장례식에 사용하는 '삼베수의', 일제의 잔재인 것을 아시나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