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스터마이징 온고지신
문화재청 "노트르담 성당 화재 유감… 우리 문화재 긴급 점검"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4.16 09:46
  • 댓글 0
화재 이전 노트르담대성당 @pixabay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유럽 최고의 관광명소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대규모 화재가 발생하여 첨탐과 지붕 등이 붕괴하였다.

이번 화재의 원인은 아직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하지만 방화보다는 첨탑 개보수 작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편,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와 관련하여 각국 정상들은 깊은 애도와 유감을 표하였다.

문화재청 역시 11년전 숭례문 화재로 중요한 문화재를 잃을 뻔했던 한국 정부로서 깊은 유감을 표하였다. 또한 화재에 취약한 우리나라 문화재의 전반에 대해 긴급 점검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화재에 취약한 국가지정문화재는 목조 건축물 등 469건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에 16일 아침, 소방시설 등 방재 시설의 신속한 가동성 확보와 안전경비원을 통한 현장점검 강화를 긴급 요청하였다. 아울러 문화재청이 직접 관리하고 있는 궁궐 및 종묘, 조선왕릉, 현충사 등 유적에 대해서도 소방시설 점검과 현장 관리를 긴급 실시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원인과 화재 진화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동해안 산불 발생 이후 계속 가동하고 있는 문화재 안전상황실의 운영을 강화하고, 지방자치단체, 돌봄단체, 안전경비원 등이 현장에서 철저히 대비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