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25 (화)
북촌의 완연한 봄기운을 느껴보세요, 4월의 토요 문화행사 운영
상태바
북촌의 완연한 봄기운을 느껴보세요, 4월의 토요 문화행사 운영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1.04.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춘화기 /서울시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서울시 북촌문화센터는 ‘양춘화기(陽春和氣)-따뜻한 봄의 화창한 기운’을 주제로 4월의 토요 문화행사 ‘북촌문화요일’을 운영한다. 4월의 ‘북촌문화요일’은 고유 명절인 ‘한식(寒食)’과 ‘봄’, ‘북촌’을 소재로 한 다양한 공예·문화 체험과 전통놀이/마을여행/해설 프로그램을 통해 시민들에게 북촌의 따스한 봄기운을 전달할 예정이다.

먼저 3일(토)은 고유 명절 한식(寒食)을 맞아 제기 만들기, 용 그림 그리기, 계란에 그림 그리기 등 한식 때 행하던 다양한 놀이와 풍습들을 체험해볼 수 있는  ‘계동마님댁 한식(寒食)맞이’ 절기행사를 개최한다. 

체험 - 봉숭아 꽃씨 나눔 /서울시

한식날 비가 오면 그 해는 풍년이 온다’는 속설이 있는데, ‘용을 그리면 비가 온다’는 기우(祈雨) 풍습을 재현하며 한 해의 풍요와 안식을 기원해본다. 또 한식날 땅에 볍씨를 담가 농사를 준비하던 풍습을 재현해 시민들에게 봄과 어울리는 봉숭아 꽃씨를 나누어 준다. 직접 제기를 만들고 북촌문화센터 교육관 마당에서 제기차기를 체험해보는 시간도 갖는다. 

체험 - 꽃이 담긴 조명 만들기 /서울시

둘째 주(10일)부터는 ‘봄’과 ‘북촌’을 소재로 ‘꽃이 담긴 조명 만들기’, ‘멋글씨(캘리그래피) 액자 만들기’ 등 매주 두 가지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종이를 이용해 시들지 않는 페이퍼플라워와 함께 꽃향기를 담은 디퓨저를 만들어본다. 천연석에 나를 표현하는 글자를 새겨 세상에 하나뿐인 도장을 만들어 보기, 왁스와 오일, 말린꽃(드라이플라워) 등을 이용해 은은한 봄기운을 느낄 수 있는 방향제를 만드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정기해설 -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 /서울시

특별히 셋째 주(17일)부터는 지난 4년간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마을여행 프로그램이 코로나로 인한 공백과 동절기 휴식기를 마치고 운영을 재개한다. ‘계동마님 찾고 보물 찾고’ 등 정기해설 프로그램과 함께, 마을 해설가들이 들려주는 북촌만의 ‘이야기하기(스토리텔링)’를 따라 정겨운 북촌을 만날 수 있다.

1921년 지어진 등록문화재 제229호인 북촌문화센터는 ‘계동마님 댁’으로 불려왔으며, 북촌문화센터 상주 해설사와 함께 북촌문화센터를 둘러보며 계동마님의 삶과 한옥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계동마님이 숨겨둔 보물을 찾아본다. 

모든 프로그램은 ‘사전예약’과 ‘현장접수’를 병행해 체험자를 모집하며, 예약은 서울한옥포털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하거나 북촌문화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북촌에 깃든 봄기운을 마음에 담아 코로나로 인해 힘든 우리의 일상에 작은 온기와 희망을 채우는 시간이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