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3 16:50 (토)
서울시, 도시 미관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비상소화장치함 새 단장
상태바
서울시, 도시 미관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비상소화장치함 새 단장
  • 최미리 기자
  • 승인 2020.12.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재로부터 지구를 지켜주는 비상소화장치함 142호 /서울시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고지대 주택가 밀집지역 등에 거주민의 신속한 화재 대응을 위해 설치해 왔던 비상소화장치함을 도시 미관과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단장한 비상소화장치함은 성북소방서에서 관리하고 있는 4개소에 대하여 시범 사업으로 추진했다. 비상소화장치함 디자인 개선 작업에는 성북소방서와 의용소방대, 그리고 자원봉사 학생들이 다함께 참여했다.

현재 서울시 전역에 설치된 비상소화장치함은 무색의 스테인리스 재질로 되어 있던 것을 새롭게 디자인했다. 비상소화장치 외함에는 평소에 눈에 쉽게 띄도록 ‘화재로부터 지구를 지켜주는 비상소화장치함’ 등의 화재 안전을 주제로 한 그림을 그려 넣었다. 이외에도 ‘소방관과 주민의 안전연결고리 비상소화장치함’, ‘안전 수호천사 비상소화장치함’, ‘작은 불은 대피부터, 큰 불은 대피 먼저’ 등의 주제로 구성했다.

안전수호천사 비상소화장치함 54호 /서울시 

성북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개선한 비상소화장치함은 도시 미관과 잘 어울리는 디자인으로 좁은 골목길 주변을 한층 화사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편,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도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노후 비상소화장치 2,628개소 대하여 외함 디자인 변경 및 호스릴 형식 도입 등 주민 사용상 편의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라고 밝혔다. 

윤득수 성북소방서장은 “눈에 잘 띄는 디자인을 적용하여 화재 시 지역 주민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며, “고지대 주택가 화재 초기시 시민자율 대응역량 강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