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11:00 (월)
현실과 환상, 전통과 현대를 잇는 다양한 전시 진행
상태바
현실과 환상, 전통과 현대를 잇는 다양한 전시 진행
  • 김서진 기자
  • 승인 2020.11.16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젝트 전시 '꺼내, 잇는' /서울문화재단


[핸드메이커 김서진 기자] 서울문화재단과 성균관대학교 캠퍼스타운 사업단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예술청 거버넌스 그룹 ‘실험적 아트프로젝트’ A팀이 주관하는 프로젝트 전시 <꺼내, 잇는>을 16일부터 22일까지 마로니에 공원 일대에서 개최한다. 또한 충청북도 증평군에서는 주말마다 '2020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 행사'의 일환으로 기능보유자들의 직접 시연을 관람객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꺼내, 잇는

<꺼내, 잇는>은 문화예술 활동가들이 예술청 거버넌스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이야기를 꺼내 예술계 안과 밖, 현실과 환상을 잇는 프로젝트이다. 각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수집하기 위해 비대면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진행했고, 모인 내용은 시각예술언어로 변환했다. 총 네 차례의 워크숍을 통해 형성된 예술인들의 정서적 연대는 전시물로 다시 태어났다. 예술인들이 말하는 ‘지금을 살아가는 문화예술 활동가들이 회고하는 시작’과 그들이 ‘예술활동을 이어가는 원동력’은 조형물로 바뀌어 시민들에게 희망과 위안을 전할 예정이다.

<꺼내, 잇는>은 예술인들이 중심적으로 활동하는 마로니에 공원에서 16일부터 22일까지 무료로 볼 수 있다. 총 3점의 작품이 설치되었고, 모든 작품에는 QR코드가 부착되어 있어 해당 코드를 인식하면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한 예술가들의 인터뷰, 준비 과정에 대한 내용을 볼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김종휘 대표이사는 “예술청은 성균관대학교와 협업을 포함해 다양한 주체들과 협력을 통해 예술가들의 활동 영역과 기회가 다양한 방향으로 확장되고 있다”라며, “코로나19 시대를 버티고 있는 예술가의 창작 동력을 전시로 만든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관람하는 시민 역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프로젝트 전시 <꺼내, 잇는>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및 예술청 임시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필무 필장(筆匠) /증평군청


2020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 행사

증평군이 주최하고 ㈔충청북도무형문화재보존협회가 주관한 '2020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합동 공개 행사' 지난 7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진행 한다.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들의 시연을 직접 볼 수 있는 기회가 주말마다 마련되고 있다. 

지난 주말엔 홍종진 배첩장(충북 무형문화재 7호), 권현규 단청장(9호), 김광환 소목장(15호), 양태현 궁시장(16호), 김성호 옻칠장(27호), 박재환 옹기장(12호) 등이 시연을 했다. 김성호 옻칠장은 옻을 칠한 목판에 달걀 껍질을 붙이며 "곡선의 달걀 껍질을 옻을 칠한 자리에 붙이면 자연스럽게 부서져, 오묘한 균열의 미를 자랑한다" 고 말했다. 

예전엔 문중들이 자신들의 문양을 책 표지에 새겼는데, 이런 문양이 250여가지가 넘는다고 한다. 홍종진 배첩장은 "다양한 문양을 조각한 목판 위에 한지를 얹고, 방수와 광택 기능이 있는 밀랍을 문지른 후 바닥이 고른 돌로 다시 문지르면 독특한 책 표지 문양이 나온다"고 작업 과정을 설명했다. 

이번 주말엔 김영섭 청명주(2호), 이종성 사기장(10호), 김명일 야장(13호), 박영덕 각자장(28호), 유필무 필장(29호), 신명식 벼루장(18호) 등 충주, 단양, 증평, 보은 지역의 기능보유자들이 다양한 시연을 할 예정이다. 

이번 무형문화재 공개 시연엔 '도지정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합동 기획전시'도 같이 열리고 있다.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개최 중인 이 전시에서는 증평 최초 기능보유자인 유필무 필장(筆匠)의 작품을 비롯해 도내 개인 종목 기능보유자 19명의 작품 50여점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 관람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