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8 23:10 (토)
[기자체험기] 어버이날 맞이, 이색 선물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상태바
[기자체험기] 어버이날 맞이, 이색 선물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 최나래 기자
  • 승인 2020.05.0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5월 8일은 '어버이날'이다. 1956년부터 어머니날로 지정하여 기념하기 시작되었다가 경로효친(敬老孝親)의 행사 과정에서 아버지의 날이 거론되면서 1973년에 어버이날로 다시 제정되었다.

미국의 한 여성에 의해 어머니에 대한 사랑을 상징하는 꽃이 되어버린 유래로 시작되어 이 날은 어버이의 은혜에 감사하고 어른과 노인을 공경하는 마음으로 자녀들이 부모에게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감사의 뜻을 표한다.

카네이션은 남부 유럽과 서아시아가 원산지이다. 원래 온도가 높아지면서 꽃이 피는 종으로 7~8월에 피지만 온실재배로 언제나 필 수 있도록 조절할 수 있다. 그렇기에 온실과 비닐하우스에서 재배하는 것이 대부분으로 5월인 어버이날이나 스승의 날에도 생화 카네이션을 구매할 수 있었던 것이다.

어버이날을 앞두고 카네이션을 준비하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과거에는 길거리에서 흔히 파는 카네이션 생화나 비누꽃 카네이션 등을 구입을 했다. 하지만 요즘은 다르다. 경로효친(敬老孝親)의 전통적 미덕을 기르는 역사로 오래된 만큼 최근에는 조금 더 색다른 디자인의 카네이션 포장을 선호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매해 똑같은 카네이션 선물이 아닌 특별한 이색 선물 카네이션 포장들이 나오고 있다.

감사의 마음, 점점 화려해지는 카네이션 등장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카네이션 선물 포장들이 무궁무진하다. 색다른 카네이션 포장들로 각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실용성과 가성비를 갖춘 다양한 카네이션 이색 선물 포장들이 뭐가 있을까.

먼저 어버이날 카네이션 하면 옷에 간편하게 달 수 있는 코사지가 떠오른다.
 

(왼쪽) 다양한 카네이션 코사지 전열된 모습, (오른쪽) 작은 카네이션 브로치들 / 최나래 기자
(왼쪽) 다양한 카네이션 코사지 전열된 모습, (오른쪽) 작은 카네이션 브로치들 / 최나래 기자

코사지는 앞 어깨와 웨이스트라인 등 의복 앞부분을 장식하는 생화 및 조화의 꽃다발을 꽂아 드리는 것으로 만들기도 간단해 어린아이들은 색종이로 카네이션 코사지를 만들어 마음을 전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코사지에서 업그레이드된 퀄리티를 보이고 있는 카네이션 브로치도 나왔다. 브로치는 코사지와 다르게 핀으로 고정시키고 크기도 작아서 생활하거나 외출할 때에도 착용하기 좋아 작은 코사지라고 불리는 브로치도 사랑받고 있다.

또한 생화 카네이션으로 된 바구니나 화분 상품도 흔히 볼 수 있다. 많은 이들이 생화 카네이션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로 생화는 직접 키울 수 있다는 점일 것이다. 따사로운 적절한 햇빛과 통풍이 잘 되는 곳에 두고 저면관수 물주기법으로 관리해 주면 오래 볼 수 있고 향기도 좋기 때문에 조화보다는 생화에 더 선호하는 이들이 많다.

생화 바구니, 화분 외에도 조화·비누 꽃다발, 드라이플라워 등 꽃다발의 색상과 종류가 다양해 평범한 꽃다발 대신 아이디어가 넘치는 이색 꽃다발도 주목받고 있다.
 

이색선물 카네이션 레터링 풍선 / 권희정 기자
이색선물 카네이션 레터링 풍선 / 권희정 기자

가장 주목받는 것은 카네이션 레터링 풍선이다. 레터링 풍선은 풍선 표면에 원하는 문구를 새길 수 있어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며 이색 선물로 인기가 많다. 또 풍선 안에는 조화나 돈, 미니 풍선, 켄페티 등을 넣어 감성적인 매력을 더했다. 보통 풍선하면 색 있는 풍선으로 행사, 파티 등으로 널리 쓰이고 있는데 이제는 아이디어가 더해 투명한 풍선 안에 선물을 담아 색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또 레터링 풍선에 이어 플라워 용돈박스도 선보이고 있다. 부모님들이 선호하는 선물로는 현금으로 꼽을 수 있을 만큼 어버이날 효도 선물로 현금을 준비하는 이들도 있다. 자녀들은 어버이날에 부모님께 봉투와 현금을 함께 건네는데 단순하게 돈 봉투를 건네는 게 정성이 없어 보여 망설였다면 세련되고 감성이 느껴지는 플라워 용돈박스를 이용해볼 수 있다.

용돈박스는 꽃과 봉투, 메시지 카드까지 모두 구성되어 있어 따로 준비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고 실속과 센스를 갖춘 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용돈과 메시지 카드, 카네이션을 동시에 전할 수 있어 실용성까지 우수하고 받는 이는 기분을 좋게 해주어 생일과 명절 선물로도 찾게 된다.

가정의 달에 어울리는 따듯한 분위기를 주는 인테리어 소품들도 등장했다. 가족사진을 넣어두기 좋은 액자나 유리돔, 실용성으로 활용하기 좋은 머그컵이나 집안을 향긋하게 만들어주는 카네이션 디퓨저, 양초, 방향제, 비누 등 다양한 상품들이 등장하고 있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에 좋은 상품들이 다양하게 등장하고 있다.

취향에 맞게 조화 고르자 / 최나래 기자
생화 같은 조화들 / 최나래 기자

 

특별한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다양한 카네이션 포장들이 나오는 만큼 완성된 카네이션 이색 선물을 간편하게 구입할 수도 있다. 하지만 본 기자는 이번 어버이날은 내 손으로 직접 만들어 특별한 카네이션을 전하고 싶어 카네이션으로 미니화환을 만들어 보았다. 

곧 다가올 어버이날을 맞이해 없는 게 없을 정도로 다 있다는 생활용품점에 다녀왔다. 대부분 재료들을 1~5천원 사이에 구매할 수 있는 저렴한 편이고 조화는 송이와 다발로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또 DIY 재료들이 많아 한꺼번에 구매로 편리하다.

미니화환 만들기 재료들 / 최나래 기자
미니화환 만들기 재료들 / 최나래 기자

카네이션 미니화환을 만들기 위해 조화 카네이션, 미니 이젤, 스펀지, 리본 등 간단한 재료를 준비한다. 다양한 카네이션 조화를 고르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을 했던가. 결국 다발 하나와 핑크색과 아이보리색의 송이를 골랐다.

잎과 송이를 분해 / 최나래 기자
잎과 송이를 분해 / 최나래 기자

 먼저 카네이션 조화를 꽃 송이와 잎으로 분리했다.
 

이젤 크기에 맞춰 자른 스펀지 / 최나래 기자
이젤 크기에 맞춰 자른 스펀지 / 최나래 기자

그리고 미니 화환의 주인공의 재료들 이젤과 스펀지. 이젤은 미술에 사용되는 소품으로 카네이션 미니 화환에는 받침으로 활용할 수 있다. 스펀지를 이젤 크기에 맞춰 잘라 준다. 스펀지 뒤에 더 튼튼하게 만들어주고 싶다면 우드락이나 보드지를 스펀지와 마찬가지로 이젤 크기에 맞춰서 잘라 주면 되지만 이는 본인의 취향에 맞게 만들어주면 된다.
 

풍성하게 보이기 위해 잎을 고정시키다 / 최나래 기자
풍성하게 보이기 위해 잎을 고정시키다 / 최나래 기자

먼저 분리했던 잎을 이제 사용할 차례다. 스펀지에 꽂아주기만 하면 완성이 코앞이다. 스펀지는 스티로폼이 아니기에 칼집을 내줘야 꽂을 수 있다. 한 가지 팁을 주면 스펀지에 칼집을 여러 개 미리 내주면 더 편리하게 작업을 할 수 있다. 고정을 시켜주기 전 미리 잎을 어디에 꽂을지 대칭 후 다시 글루건을 이용해 잎이 움직이지 않게 꽂아 고정시켜준다.
 

꽃까지 꽂아주니 어느덧 완성이 보인다 / 최나래 기자
꽃까지 꽂아주니 어느덧 완성이 보인다 / 최나래 기자

카네이션 조화도 마찬가지로 미리 자리를 잡아주고 글루건으로 빠지지 않게 고정시켜주면 된다. 카네이션만 넣어주면 심심하니 다른 잎사귀로도 꾸며 봤다.
 

마무리 단계 리본 만들기 / 최나래 기자
마무리 단계 리본 만들기 / 최나래 기자

화환하면 리본하고 글귀 아닌가. 풍성한 리본을 만들어보았다. 선물포장 리본 만들기는 유튜브를 통해서 만들어주었다. 리본에는 매끄러운 부분과 거친 부분이 있어 매끈한 부분으로 리본을 만들어주는 게 포인트이다.

먼저 가운데 리본 링을 만들어주고 아래쪽 부분 리본끈을 꼬아주면 매끈한 부분이 나온다. 그러고 나서 적당한 간격으로 리본을 잡아주고 또 밑 부분을 꼬아주고 반대편 리본 간격과 같이 리본을 잡아준다. 이런 식으로 여러 번 반복하면 선물포장 리본 만들기가 가능하다. 동영상으로 쉽게 만들 수 있고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멈추거나 다시 돌려서 보며 간단히 만들 수 있다.

그리고 글귀는 종이로 인쇄해 리본의 길이와 크기에 맞춰 잘라준 뒤 글루건으로 리본에 붙여준다.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완성 / 최나래 기자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완성 / 최나래 기자

카네이션 미니화환 만들기 완성. 만드는 시간은 1~2시간 정도로 생각보다 훨씬 간단하게 만들 수 있어 즐겁게 만들었다. 

부모님을 위한 작은 꽃꽂이. 짧은 시간만으로 만들 수 있으니 어버이날 맞아 특별한 선물을 하나 하고 싶다면 지금 시작해도 늦지 않다. 받는 입장에서 직접 만들어 주는 것이 두배의 기쁨이지 않을까. 정성이 담긴 단 하나뿐인 카네이션 미니화환으로 감사한 마음과 축복하는 마음을 전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