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9:05 (금)
신당창작아케이드 도예 작가 위한 전기 가마 2대 설치
상태바
신당창작아케이드 도예 작가 위한 전기 가마 2대 설치
  • 최나래 기자
  • 승인 2020.03.2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 가마를 사용 중인 한정은 도예 작가 / 서울문화재단 제공

[핸드메이커 최나래 기자] 서울문화재단이 주거공간 브랜드 까사미아와 함께 청년예술가가 더 나은 창작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공예·디자인 창작 레지던시 ‘신당창작아케이드’에 전기 가마 2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신당창작아케이드’는 2009년 서울중앙시장 신당지하쇼핑센터 안에 조성된 공예가·디자인 전문 창작공간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작가 개인의 작업 공간을 장기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매년 공모를 통해 연간 입주 작가를 선정해 2020년에는 35팀(37명)과 함께하고 있다. 그 중 도예작가는 14명이다.

신당창작아케이드에는 총 3대의 가마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용하고 있는 가마는 한 번 사용할 때마다 작품을 굽는 시간과 가마를 식히는 시간을 포함해 최소 10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이에 입주 작가들은 서로 가마를 이용하는 기간이 겹치지 않도록 일정표를 만들어 1인당 월평균 2~3회로 함께 사용해왔다. 그러나 매년 10명이 넘는 도예 작가가 계속 사용하다 보니 가마의 실제 연식보다 더 노후해졌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해 재단과 처음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은 신세계그룹의 리빙&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까사미아’는 열악한 창작 여건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청년 예술가들의 작업 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 방안을 모색해왔다.

이에 까사미아는 신당창작아케이드 내 10년 넘은 노후된 가마를 대체할 고가의 전기 가마 2대를 후원해 도예작가의 창작 환경을 개선하고, 신당 입주 작가 창작 활동에 탄력을 높여줄 전망이다.

전기가마는 가마에서 도자기 등을 굽는 ‘소성 온도’를 자동으로 정확히 설정할 수 있어 편리성과 안정성이 전통 가마나 가스 가마에 비해 높다는 장점이 있다.

가마를 실제로 사용하는 신당창작아케이드 입주 작가의 만족도는 높다. 한정은 도예 작가는 “가마 이용 스케줄에 맞춰 개인 작업 일정을 조정할 정도로 도예 작업에서 가마가 중요하다”며 “이번에 가마가 교체돼 많은 작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들뜬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에 들어온 전기 가마는 800℃나 1200℃ 등 작품을 굽는 소성 온도를 정확히 설정할 수 있어 더욱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신당창작아케이드 김상원 매니저는 “예술가의 창작 환경을 지원하는 것은 창조적인 작품 활동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이라며 “청년 예술가들의 창작환경을 실질적으로 개선한 이번 일이 민관 협력의 좋은 예시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