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0:40 (금)
[핸드메이드 작가展] 핸드메이드의 가구를 디자인하는 북유럽의 장인
상태바
[핸드메이드 작가展] 핸드메이드의 가구를 디자인하는 북유럽의 장인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7.18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네 야콥센
@lglazier618 개미의자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이 유명한 의자는 일명 '개미의자'라고 부른다. 합판을 휘게 해서 앉기 편하게 디자인을 했는데 그 모양이 개미처럼 생겼다고 해서 개미의자로 불리게 됐다. 이 의자는 밀라노 트리엔날레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개미의자는 가벼운 소재,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기존 가구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을 듣는다.

이 의자를 디자인한 사람은 유명한 건축가이자 가구 디자이너인 아르네 야콥센의 것이다. 원래 그가 디자인한 작품은 다리가 3개라는 독특한 특징이 있지만 야콥센이 사망한 이후에는 4개로 만들어지기도 한다.

아르네 야콥센(1902~1971)은 덴마크에서 태어나고 활동했지만 2차대전 당시에는 나치를 피해 스웨덴으로 이주해서 살기도 했다. 처음에는 건축가로 활동했으며 덴마크의 로도브레 시청사, 노보공장, 코펜하겐 SAS호텔 등 유명한 건물들도 설계할 만큼 건축가로서도 명성이 높았다.

그는 건물뿐이 아닌 그 건물을 채우는 요소와 인테리어도 함께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차츰 내부 인테리어 및 가구도 디자인하게 됐다. 야콥센의 가구는 기존 대부분 가구에서 사용했던 나무 소재보다는 합판과 금속으로 만들어졌다는 특징이 있다.

@mythabby 에그의자

야콥센은 1952년 개미의자의 성공 이후 계속 새로운 의자를 디자인했다. 그의 또다른 의자인 세븐체어는 역시 간결한 디자인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1957년 나온 에그체어는 달걀껍질 두개를 포개어 놓은듯 하다고 하여 붙여졌다. 혹은 닭이 알을 품듯 편안하게 감싸 안아주는 듯한 모습같다고도 한다. 공장에서 대량생산이 여러가지로 어려워 한정생산됐다.

스완체어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곡선을 자랑한다. 오직 곡선의 형태로 만들어 혁신적인 디자인이라는 평가를 들었다.

@sailko 스완체어

물방울체어(Drop Chair)는 물방울이 떨어지는 듯한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몸의 중앙을 안정감있게 감싸주며 편안함을 제공한다.

@Theredmonkey 물방울체어

그의 텅체어(Tongue chair)는 아이들을 위해 제작했으며 혀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지어졌다. 하지만 다른 의자와는 달리 인기를 끌지 못했다고 한다.

야콥센은 생산기술을 고려하지 않는 디자인을 했고 유행을 쫓는다는 비판도 들었다. 하지만 그의 혁신적인 디자인과 소재 사용은 가구산업의 혁신을 불러왔고 오늘날 가구에서도 그의 영향이 미치지 않는 부분이 없다고 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