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1 10:15 (일)
[핸드메이드 작가展]핸드메이드의 가구를 디자인하는 북유럽의 장인
상태바
[핸드메이드 작가展]핸드메이드의 가구를 디자인하는 북유럽의 장인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7.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 베그너
BM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가구는 우리 일상생활 속에 널리 퍼져있는 생활필수품이지만 기계로만 획일적으로 만드는데에는 한계가 있다. 가구 제작자들이 가구의 디자인부터 완성까지 모든 것을 총괄하기 때문에 그들의 장인정신과 예술성, 손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해진다.

북유럽은 겨울이 굉장히 길고 매섭다. 우거진 숲이 많고 추운 겨울에 오랜 시간 동안 집에 있어야 했던 북유럽에서는 그만큼 가구가 발달하게 됐다. 특히 덴마크 사람들은 첫 월급으로 의자를 사는 관행이 있다고 한다. 덴마크 사람들에게 의자는 생활가구 이상을 넘는 나의 공간, 나만의 세계라는 더 큰 의미가 있다.

한스 베그너 (Hans Wegner, 1914~2007)

한스 베그너 (Hans Wegner, 1914~2007)는 이러한 덴마크인들의 철학을 담은 가구를 디자인해서 세계에 알렸다. 어릴 때부터 도제수업을 받으며 나무 다루는 법을 배운 그는 500개가 넘는 디자인의 의자를 남겼다고 한다. 그는 디자인을 할 때 먼저 스케치를 하고 그 다음에는 나무와 진흙으로 10분의 1정도 축소된 모형을 만들고 다시 4분의 1로 모형을 만들어가며 수정을 해가며 완성품을 만들었다.

베그너는 앉는 행위란 자연스러운 행위가 아닌 인간이 만든 인위적인 행위이기 때문에 품위를 잃지 말아야 하며 최대한 편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베그너에게 중요한 것은 안락함과 내구성, 정서적 안정 등 실용적인 요소였으며 디자인은 단순함과 솔직한 형태를 중시했다.

더지아 네이버블로그 라운드체어

그가 만든 '라운드 체어'는 '케네디 의자'라고도 부르는데 존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이 의자를 아주 좋아했다고 한다. 또한 오바마 전대통령도 백악관에서 귀빈을 접대할 때 이 의자를 사용했으며 미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의자로 꼽히기도 했다.

테디베어 체어는 팔 모양이 마치 곰의 커다란 팔이 껴안는 듯한 모습을 해서 붙여졌다. 포근한 곰에게 안기는 듯한 안락함이 특징이다.

더지아 네이버 블로그 피콕체어


peacock chair은 마치 공작새의 화려한 날개를 형상화한 듯한 의자이다. 19세기의 영국 윈저 체어에서 자신만의 감각을 더해 재해석했다. 또한 차이나 체어 역시 기존 18세기의 중국의자를 재해석했다. 이렇듯 기존 의자와 역사 속에서도 영감을 얻곤 한다.

Y체어 또는 wishbone chair는 Y자형 등받이가 특징이며 차이나 체어의 등받이를 바꾼 것이다. 시트는 종이 끈을 꼬아서 제작했다고 한다.

Robert B. Moffatt

한스 베그너는 기능을 중시하면서도 무심해보이는 듯한 가구의 디자인 역시 오히려 단숨함과 솔직함, 전통과 현대의 해석을 통한 새로운 만남 등을 시도하면서 덴마크의 디자인을 세계에 널리 알리게 했다. 그의 이러한 철학과 정신은 지금도 가구 장인들에게 엄청난 영향을 끼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