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05:35 (화)
[푸드의 역사 이야기] 무더운 폭염을 이겨낼 일등공신 아이스크림, 어떻게 만들어질까?
상태바
[푸드의 역사 이야기] 무더운 폭염을 이겨낼 일등공신 아이스크림, 어떻게 만들어질까?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8.08.28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달콤하고 시원한 아이스크림은 무더운 여름에는 정말 빠질 수가 없는 기호식품이며 남녀노소 좋아한다. 올해에는 엄청난 폭염으로 아이스크림 매출도 크게 늘었다고 한다. 하지만 여름이 아닌 계절에도 식사를 하고 나면 항상 입가심용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이 생각나곤 한다. 

이렇게 우리에게 친근한 아이스크림이지만 아이스크림이 대중화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냉장고와 냉방수단이 없이 아이스크림을 만들기 힘들기 때문이다. 그래서 아이스크림은 오랫동안 왕족과 귀족들만 향유할 수 있는 식품이었다. 

아이스크림의 정확한 기원을 찾기는 힘들다. 다만 로마의 네로 황제는 알프스의 만년설을 갈아서 꿀, 과일과 함께 먹었다고 하며 중국에서도 오래전부터 추운 지방의 얼음과 눈을 이용해 같은 방법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때의 아이스크림은 대부분 셔벗과 같은 형태로 얼음입자가 큰 아이스크림이었다.

 

셔벗 @pixabay


현재와 같이 섬세한 얼음입자와 부드러운 아이스크림이 만들어지기 시작한 것은 1774년이다. 당시 프랑스 왕가의 요리사가 크림에 달걀 노른자와 감미료를 섞고 휘저은 후 냉동시켜서 아이스크림을 만든 것이다. 그 이후에는 냉동기계가 발명되고 연유와 분유 등을 사용하면서 아이스크림은 다양화 및 대량생산화됐다.

아이스크림은 크림과 우유, 설탕 등 원료를 섞어서 끓지 않는 온도에서 익히면서 걸쭉한 액체 상태로 만든다. 그리고 이를 얼리고 저으면서 부피를 늘린다. 크림과 우유만을 사용하기도 하고 계란 또는 과일 등 다양한 첨가제를 넣기도 하는 등 만드는 방법은 다양하다.

중세시대 시칠리아에서 유래된 그라니타는 얼음과 과일즙, 설탕 와인 등을 섞고 얼리면서 얼음 알갱이를 부수어 주면서 만들었다. 우유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소르베는 그라니타와 비슷하지만 알갱이를 부수지 않는 것이 큰 차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셔벗은 소르베와 비슷하지만 우유를 조금 더 추가했다는 점에서 다르다.

 

젤라토 @cera chiu


또한 이탈리아의 젤라토는 달걀 노른자와 설탕 우유를 섞고 저으면서 얼려 먹는다. 다른 아이스크림보다 지방과 공기가 덜들어가면서 농후한 감촉을 보인다. 이탈리아의 젤라토는 수제로 매일 그날 만들어 파는데 세계 관광객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빙수


동양에서는 얼음을 잘게 부수고 꿀, 과일즙, 팥, 미숫가루 등을 넣어 빙수를 만들어 먹었다. 조선시대에는 얼음을 저장하는 서빙고라는 창고를 두기도 하였다. 미국 농무부에서는 빙수, 소르베, 그라니타 등을 아이스크림과 다른 것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그 외에도 단단하게 동결시켜서 먹는 하드 아이스크림, 달걀 노른자의 함유량이 많은 커스타드 아이스크림, 쫄깃하고 쭈욱 늘어나는 터키식 아이스크림인 돈두르마 등 다양한 종류의 아이스크림이 존재한다.
 

터키식 아이스크림 돈두르마 @Bryan Ledgard


동서고금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어 먹었던 아이스크림의 매력은 오늘까지도 이어진다. 요즘은 공장에서 생산된 아이스크림보다 카페 또는 빙수집 및 수제아이스크림 전문점 등에서 직접 만들어 나오는 빙수와 아이스크림이 급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집에서도 간단하게 수제아이스크림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얼음을 갈아서 취향에 맞는 재료를 넣어 만드는 빙수, 크림, 우유등을 섞고 얼리면서 만드는 간단한 아이스크림도 있지만 더 복잡한 아이스크림을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도구들을 시중에서 판매하기도 한다. 

대량생산을 위해 합성색소와 인공향료를 넣은 공장식 아이스크림보다는 직접 손으로 만든 정성어린 아이스크림이 맛있게 느껴진다. 모름지기 음식이란 핸드메이드의 정성이 그 맛을 좌우한다. 아이스크림의 역사도 실제로 더 맛있고 다양한 방법으로 먹기 위한 먹방러들의 노력이 함께 했다. 가게에서 파는 수제 아이스크림이 비싸다고 느껴지면 직접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