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0:05 (금)
[에트의 공간 엿보기] '내 가위는 소중하니까요' 가위집 만들기
상태바
[에트의 공간 엿보기] '내 가위는 소중하니까요' 가위집 만들기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8.02.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 이건 꼭 만들어야돼!! (벚꽃은 거들 뿐)

 

핸드메이커와 자수 에트작가가 함께하는 [에트의 공간 엿보기] 연재코너 입니다.  월 2회 연재됩니다.

벚꽃가위집

안녕하세요. 2주만에 돌아온 에트입니다! 다들 연휴가 끝나 아쉬워하고 계신가요? 저는 연휴 기간에 택배가 멈출 걸 예상해서 가위를 하나 미리 시켰는데, 가위집을 빼놓고 사버렸어요. 그래서 연휴 마지막 날에 열심히 가위집을 만들어 보았답니다. 제가 첫 시간에도 언급했듯 수를 놓을 때는 용도에 맞게 가위를 구비해 놓아야 하는데, 그냥 가지고 다니는 것 보다는 당연히 전용 케이스에 넣는 것이 오래오래 가위를 상하지 않게 하는 방법이겠죠? 가위와 케이스가 같이 오는 경우도 있고 아닌 경우도 있으니 구매 시 잘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도안 그리기

오늘은 재단을 하느라 실물 본을 직접 그렸어요. 왼쪽은 시접을 포함해서 그린 것이고 오른쪽은 실물 크기입니다. 간단하게 요약하면 (가로)7센치 * (세로)14.5센치 짜리 직사각형에서 본인이 만들고 싶은 만큼 모서리를 잘라 내는 방식입니다. 저는 가위가 들어갈 부분을 10.5센치로 잡아주었지만 이것 또한 얼마든지 본인의 가위 크기에 맞추어 조절하시면 된답니다.

재단

오늘은 총 세 장의 천이 필요합니다. 완성본을 참조하시면 훨씬 이해가 빠르실 텐데요, 앞판(흰색)과 뒷판(살구색), 그리고 주머니까지 총 세 장입니다. 앞, 뒤판은 크게 어려움이 없으실 것이고, 주머니의 경우에는 반 접어야 하기 때문에 아까 10.5센치를 위로 붙여 주시면 됩니다. 말로 쓰면 이해하기 어렵지만 사진을 보면 무슨 말을 하는지 큰 어려움 없이 따라 하실 수 있을 거예요.

 

접착솜 붙이기

오늘은 ‘가위’가 들어가는 만큼 특별히 접착솜을 붙여줍니다. 접착솜은 2온스짜리를 사용했답니다. 솜은 시접 포함이 아니라 완성본 만큼만 잘라 주세요. 주머니는 절반만 잘라 주셔도 충분하답니다. 접착솜은 열을 가하면 붙는 속성이 있으니 다리미로 꾹꾹 잘 눌러 주시고 반드시 반짝반짝 거리는 면을 천과 맞닿게 해 주세요. 접착제가 발려있다고 상상하면 이해가 쉽겠죠.

벚꽃 너로 정했다

주머니 부분에 들어갈 수를 간단하게 넣어줍니다. 저의 경우에는 들고 다녀야 하기 때문에 화려하게 수를 놓다가 괜히 자수가 상할 까 싶어 간단하게 벚꽃을 그려보았습니다. 이 부분은 아무거나 원하는 자수를 넣으셔도 된답니다. 다만 접착솜을 붙인 면에만 수를 놓아주세요. 즉 주머니를 반 접은 상태가 아니라 처음 재단할 때처럼 펼친 상태에서 수를 놓고 바느질 할 때 접어주셔야 합니다. 그래야 수를 놓은 뒷면이 숨겨지겠죠?

어때요, 예쁘죠?

꽃 안쪽을 표현하기 위해 실을 한 컬러 추가했답니다. 간단하게 수를 놓는 법을 이야기 하자면 먼저 꽃잎을 한 송이당 다섯 개씩 그려준 다음 실 한가닥으로새틴스티치 합니다. 그 다음 군데군데 흩날리는 꽃잎 한두 개 정도를 표현 해 주면 더 자연스럽겠죠. 마지막으로 약간 진한 컬러를 골라 바깥에서 안으로 스트레이트를 약간 겹치게 해주면 간단하게 꽃을 마무리 할 수가 있답니다.

쏘잉

이제 쏘잉을 할 차례입니다. 저는 앞뒤 구분이 없는 천을 사용했지만 혹시 무늬가 있는 천을 쓰는 경우를 가정해서 설명을 해 드릴게요. 앞판의 앞 – 주머니 –뒷판의 뒤 순서대로 올려놓아 주세요. 티매트를 만들 때 겉과 겉을 마주보게 한 다음 뒤집는 것과 같은 원리인데 가운데 주머니가 들어간다는 작은 차이점이 있을 뿐이랍니다.

창구멍을 잊지말아요

그 다음 선을 따라 일자로 박아주면 되겠죠? 오른쪽에 창구멍을 남겨놓는 것 잊지 마시고 접착솜이 있기 때문에 뒤집을 때 조금 힘이 들 수 있습니다. 그래서 창구멍 주변은 좀 튼튼하게 바느질을 해주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시접은 1센치를 주었지만 뒤집기 직전 약간 잘라내어 줍니다.

뒤집기, 상침

뒤집은 다음 창구멍도 막고 전체의 틀도 잡을 겸 가까이 붙여 상침합니다. 접착솜이 2개 들어가기는 하나 미싱으로는 전혀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이고, 만약 손바느질로 한다면 상침할것 까지 생각을 해서 접착솜의 크기를 약간 줄여야 되겠네요.

완성

지금 보이는 가위는 9.2센치라서 가위집에 넣으면 다 가려진답니다. 옆의 폭도 아주 넉넉하구요. 그래서 제가 올린 크기대로 한다면 10센치 정도가 아주 알맞을 것 같고, 그 이외의 크기는 재단할 때 약간 조정을 한다면 훨씬 만족스러운 결과물이 나올 거에요.

어머! 이건 꼭 만들어야돼

여태까지는 소품들을 직접 만드는 법을 자수와 같이 알려드렸는데다음부터는 시판용 반제품들을 사용하는 모습도 종종 보여 드릴게요또 봄을 맞아 꽃자수를 할 때 쓸 수 있는 다양한 실들도 등장시킬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주세요그럼 저는 다음 달에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블로그<에트의 공간>을 운영하면서 자수공부를 계속하고 있는 장영진 작가
그녀의 섬세한 손놀림과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 친절함으로  핸드메이커 독자들에게 다가갑니다.
작가 블로그 blog.naver.com/larriatte01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