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35 (화)
[에트의 공간 엿보기] 일년의 시작은 달력으로 부터
상태바
[에트의 공간 엿보기] 일년의 시작은 달력으로 부터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8.01.2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수 소품 알아보기

핸드메이커와 자수 에트작가가 함께하는 [에트의 공간 엿보기] 연재코너 입니다.  월 2회 연재됩니다.

달력 전체컷

지난 시간에는 프랑스자수를 시작하기 위해 기본적으로 필요한 준비물을 알아봤다면, 오늘부터는 자수를 놓을 수 있는 다양한 소품들을 알아보고 이를 활용하는 방법을 다뤄보겠습니다.

달력도안

새로운 해를 맞이하는 데에 있어 적합한 소품은 아무래도 달력이 아닐까 합니다. 요새는 자수의 인기가 높아져 쉽게 반제품을 구입할 수 있는데요, 검색 시 ‘패브릭달력’, 혹은 ‘자수반제품’ 등의 키워드를 이용하면 좀 더 쉽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특히 달력은 한 해 동안 걸어놓은 다음 1년이 지나면 자수 부분만 액자에 넣어 보관하기도 좋으니 일석이조의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겠죠?

패브릭마커

이번에는 첫 시간인 만큼 특별한 재료를 준비해봤습니다. 바로 ‘패브릭마커’로 천에 직접 그림을 그릴 수 있으며 물에 닿아도 지워지지 않는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제가 사용한 것은 우찌다캘리그라피펜으로, 캘리 용이지만 천에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없으신 분들은 모나미에서 발매한 패브릭마커가 저렴한 가격에 쉽게 구매할 수 있는 편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도안선택하기

가장 즐거운, 도안을 고르는 시간이죠? 초보자의 경우 라인으로 이루어진 단순한 도안을 고르는 것을 추천합니다. 또한 천의 어디에 도안을 그릴 지 미리 생각을 한 다음 옮기는 것이 실패하지 않는 방법입니다. 

올해가 황금개띠해인 만큼 강아지 그림을 선택했는데요, 키우는 강아지가 있다면 그 사진을 보고 따라 그리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되겠죠? 저의 경우에는 Dailylike 라는 원단판매점에서 사은품으로 받은 달력에 있는 강아지 그림을 따라 그려보았습니다. 자수용 쇼핑몰은 아니나 쏘잉에 적합한 프린팅패브릭이 다수 있으므로 수를 놓은 다음 안감 혹은 뒷면에 사용할 천을 찾을 때 이용하기 좋은 곳입니다.

도안그리기

짜잔~! 강아지 4마리를 그려주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바로 패브릭마카를 이용했지만 절대 따라하지 마시고! 자수용 수성펜으로 밑그림을 그린 다음 그 위에 마카로 선을 따라 그려줍니다. 그 뒤 잠시 패브릭마카가 마르기를 기다렸다가 물을 살짝 뿌려 수성펜을 지워냅니다. 

수성펜은 물에 닿으면 지워지나 반복해서 사용할 경우 천에 물이 들어 전체세탁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기에 아까 말한 것처럼 항상 도안을 그리기 전 위치와 라인을 생각해야 얼룩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겠죠.

백스티치

제가 오늘 일부러 패브릭마카를 선택한 이유는, 처음 소품을 만들 때 전체를 자수로 채우는 것이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소요됩니다. 그렇기에 그림 중 일부만 자수로 표현해 시간을 줄여보았습니다. 

강아지의 외곽선은 [백스티치 1가닥]으로 진행합니다. 가닥수가 늘면 일러스트 같은 느낌이 줄고 백스티치의 느낌이 더 강하게 나옵니다. 개인의 취향 차이므로 전체의 조화를 보고 원하는 느낌에 맞추어 자유로이 가닥 수를 조절해보세요!

패티드새틴

패브릭마카를 사용한 두 번째 이유는 초보자에게 눈코입 표현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만약 강아지의 눈을 자수로 표현하고 싶은 분은 [프렌치넛 1가닥 1번 감기]를 해주시면 됩니다. 그러나 터치감에 따라 미묘하게 얼굴이 변화하기 때문에 항상 주의하셔야 합니다. 

귀의 경우에는 볼록한 느낌을 주기 위해 [패티드새틴 3가닥]을 사용하였습니다. ‘패티드새틴’은 러닝스티치, 체인스티치, 역방향의 새틴 등 여타의 스티치를 먼저 놓은 뒤 그 위에 새틴스티치를 하는 기법을 일컫습니다.

실론스티치

전체 도안을 다 백 스티치로 놔주어도 예쁘겠지만, 저는 마카의 일러스트 느낌이 마음에 들어 더 이상 놓지는 않았습니다. 대신 [실론스티치 3가닥]을 이용해 강아지의 등에 담요가 덮여있는 듯한 효과를 주었습니다. 이 스티치는 크게 어렵지 않으나 처음 시작할 때 접하는 스티치는 아니기에 대안으로 [체인 스티치]를 활용해 강아지에게 옷을 입혀주는 등 자기만의 아이디어를 내 보는 것을 권합니다.

달력완성

이렇게 해서 아주 간단하지만 귀여운 달력이 완성되었습니다. 패브릭달력의 경우 마스킹테이프로 간단히 벽에 붙여두기도 하고, 액자에 넣어 인테리어 용품처럼 사용하기도 합니다. 년초에 선물할 일이 있다면 하단의 날짜에 직접 자수로 기념일을 표시해주는 것도 좋은 선물이 됩니다. 

자수를 활용한 소품의 세계는 그야말로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얼마든지 자기의 창의성을 발휘해 도전해보시길 바랍니다.

 

블로그<에트의 공간>을 운영하면서 자수공부를 계속하고 있는 장영진 작가
그녀의 섬세한 손놀림과 알기 쉽게 설명해 주는 친절함으로  핸드메이커 독자들에게 다가갑니다.
작가 블로그 blog.naver.com/larriatte0124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