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3 23:45 (토)
"전통 공예작품 자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문화가 되다"-윤재삼 작가
상태바
"전통 공예작품 자개, 누구나 만들 수 있는 문화가 되다"-윤재삼 작가
  • 전은지 기자
  • 승인 2017.11.14 14: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아티스트 ‘아티모(ARTIMO)’ 윤재삼 대표

[핸드메이커 전은지 객원기자]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이 이슈가 된 적이 있다. 누군가 이사하면서 길거리에 버려진 자개장 사진이었다. 외국인들이 그를 보고 ‘한국인들은 저런 비싼 작품을 길거리에 내다버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는 것이다. 웃기지만 마냥 웃을 수만은 없는 일이다.

한 때는 높은 가치를 자랑하던 자개지만, 이제는 길거리에 버려지는 한낱 고물이 되었다. 그나마 한 가지 안도할 수 있는 점은 자개를 활용한 공예품을 만드는 사람들이 조금씩 등장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 중에서도 일반인들도 자개 작품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자개 키트를 만든 이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K-핸드메이드 페어’에서 만난 아티모의 자개 키트는 돌아다니는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었다. 그 영롱한 무지갯빛 자개와 그를 알리고 있는 외국인 직원도 한몫 했으리라.

우리의 전통 문화를 현대화 시킨 자개 키트를 만들고 있는 아티모의 윤재삼 대표에게 그 비법을 물었다.

모바일 아티스트 ‘아티모(ARTIMO)’ 윤재삼 대표

자개를 활용한 핸드메이드 작품이라는 점이 매우 인상 깊습니다. ‘자개’를 소재로 활용하게 된 이유나 계기가 궁금합니다

제품디자인을 전공하고 약 14년 정도 직장생활을 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은 거래처에서 자개를 프린팅해 제품을 만드는 걸 우연히 접하게 됐죠.

그 후에 몇 개월 쯤 지나서 스마트폰이 활성화됐던 2011년도 말쯤에 ‘스마트폰 케이스에 자개를 적용하면 어떨까?’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스마트폰 제조회사에 다니는 직장 동료들이 있었고, 그들의 조언도 한몫했죠.

'K-핸드메이드 페어' 전시 된 작품들


이런 작품을 만들게 된 계기부터 남다르신 것 같은데요. 핸드메이드 페어에서 봤던 자개 DIY 키트는 어떻게 탄생하게 된 건가요

스마트폰 케이스를 만든 이후에도 스마트폰 시장이 급속도고 커지면서, 다른 아이템을 생각하게 됐어요. ‘공예’와 관련된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보통 공예라는 단어는 노동집약적이고, 고가이고, 생산성이 낮다는 인식이 많잖아요.

그런 단점을 극복할 수 있게 ‘공예를 다룰 수 있는 방법이나 재료를 주고, 직접 만들어서 써보게 하면 어떨까’라는 생각이 들었죠. ‘나도 장인이다’라는 콘셉트를 정하고 자개 키트를 개발하게 된 겁니다.

자개 'SEOUL'


자개 키트를 만들기까지 오랜 시간과 노력이 걸렸을 것 같네요.

처음에는 관광기념품을 판매소에서 상품 구매자에 한해서 체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만들었습니다. 그 후에 2015년에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자개 키트를 출품해, 동상을 수상했어요. 수상작에 한해서 상품화 지원을 해줘서 디자인이나 제품의 문제점 등을 전문 멘토와 함께 보완해 본격적인 제품이 탄생하게 됐죠. 그 과정이 한 1년 정도 걸린 것 같네요.


보통 자개는 조개껍데기를 재료로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표님께서 만드신 자개 키트도 전통의 재료를 그대로 활용하는 것인가요

자개는 전복껍질, 조개 등 패(貝) 종류가 다 다릅니다. 지금 사용하는 것은 ‘색패’라고 해서 전복껍질을 가공해서 만든 자개입니다.

자개 '태권도'


자개 키트는 전통의 자개공예를 현대화(化)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하셨나요

전통의 나전칠기를 저도 깊이 있게 공부했습니다. 옛날 자개장을 보면 용이나 꽃모양이 많은데, 그를 모양에 맞게 자르는 것이나 옻칠로 코팅시켜 건조시키는 등 전통 방식을 일반인들이 따라 하기엔 불가능합니다. 괜히 자개장인이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요.

그래서 저는 약 3㎜ 간격에 240㎜ 정도의 자개 스틱을 만들고, 이를 전통방식인 ‘끊음질’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현대화 시켰습니다. 끊음질은 원하는 길이만큼 끊어서 붙이는 전통방식인데, 이를 영상이나 설명을 통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어떻게 붙이느냐에 따라서 크기나 길이를 변화시킬 수 있어서 패턴이 무궁무진합니다.

또 한 가지가 더 있다면 코팅을 해야 하는데 옻칠은 구하기도 어렵고 건조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그래서 에나멜 류로 코팅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여성분들이 사용하시는 매니큐어를 생각하면 됩니다. 자개 키트로 가정에서 직접 만드실 때도 매니큐어로도 코팅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개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직접체험하고 있는 어린이

어린이들이 하기에도 쉬워 보이는데요. 자개 키트로 작품 하나를 만들기 까지는 얼마나 걸리나요

작품마다 다른데 대체로 약 15분 정도 걸립니다. 저희가 지금 서울 글로벌 체험센터에서 하고 있는 수업이나 각종 체험 프로그램에서는 시간에 따라 제품 크기를 조절하기도 합니다. 현재 서울 글로벌 체험센터에서는 약 2시간 정도의 프로그램인데 영문으로 ‘코리아’, ‘서울’ 이런 소재를 크게 제작해 수업하고 있습니다.


자개 키트 외에 대표님께서 제작하신 제품 중 인상 깊은 것은 어떤 것입니까

모든 제품들이 애정이 가지만, 처음 시작했던 자개 스마트폰 케이스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 제품을 만들었을 때, LA한인축제 등에서 선보였는데, 교민이나 외국인들이 했던 말이 “역시 한국인이다. 아이디어가 좋다”고 했습니다.

제 자식과도 같은 제품들을 보고 좋은 말을 해주니 기억에 오래 남습니다. 이 말을 자개 키트에서도 똑같이 듣고 있습니다. 이번에 참여했던 핸드메이드 페어와 같이 공식적인 홍보는 처음이었는데, 다들 아이디어가 좋다는 반응이었습니다. 남들이 쉽게 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직접 만들고 있는 외국인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와 핸드메이드가 만났다는 점에서 희소성도 높은 것 같습니다.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인들에게도 인기가 높을 것 같은데 이 작품을 접했을 때 외국인들의 반응은 어떻습니까

자개가 붙이기 전에는 하얀데, 나중에는 무지갯빛을 띄게 됩니다. 검정색 등 어두운 색에 붙였을 때의 컬러 변화가 더욱 드라마틱합니다. 자개의 이러한 변화를 두고 혹자는 ‘미스터리 컬러’라고도 합니다. 이러한 컬러가 자개의 매력인데 외국인들에게도 그 매력이 통하는 것 같습니다.

체험 수업을 하면, 외국 분들이 컬러가 왜 이렇게 변하는가 하고 그 원리가 뭐냐고 질문을 합니다. 자개 고유의 특징이라고 설명해주면, 컬러 변화를 굉장히 신기해합니다.

또한, 자개를 만드는 전통방식인 끊음질이나 나전칠기에 대해서도 수업 전에 설명을 해주는데, 그를 듣고 전통 수공예 과정에 대해서도 감탄합니다. 보통 외국은 포크 문화이기 때문에 끊음질을 어려워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대부분 잘 만드는 모습도 봤습니다.


대표님께서 생각하시는 핸드메이드의 매력은 어떤 것입니까

핸드메이드는 만드는 사람마다 다르고, 만들 때마다 다릅니다. 자개의 경우도 만들 때마다 패턴도 다르고, 그 사람만의 색감이 나오니 매력적입니다. 그 사람이 만들고 싶은 대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 핸드메이드의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K-핸드메이드 페어' 참여 한 아티모


앞으로 자개 키트 등 아티모의 작품을 알리기 위한 대표님의 꿈이 궁금합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이다’라는 말을 모토로, 학생들이 자개에 대해 알 수 있도록 교육 수업 교재로 많이 알려졌으면 합니다. 요즘 어른들도 그렇고, 어린 학생들은 우리나라 역사나 전통에 대해서 잘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것이 저의 마음입니다.

실제로도 체험 키트를 판매하면서 방과 후 선생님들이 구매도 많이 하시고, 교육 문의도 많이 옵니다. 학교마다 전통 특성화 교육 프로그램이 있는데, 거기에 저희 제품을 구매해서 수업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자개 키트는 한국 전통의 일부분이지만, 국내는 물론 한국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도, 한국을 대표하는 나전칠기를 대표하는 체험 키트, 체험 교재로 알려지길 꿈꾸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초심(初心)’을 잃게 된다. 삶의 익숙함이 그를 잃게도 하겠지만, 성공한 사람들을 보면 초심을 잃지 않고 한 길을 걸어온 사람들이 많다. 아티모의 윤재삼 대표도 그런 사람 같다.

한 자리에 앉아 집중해서 그 초심을 잃지 않고 끊음질로 만들어야 탄생하는 자개 제품처럼, 한국 고유의 전통을 알리고 싶다는 처음의 마음가짐을 이어가고 싶다는 윤 대표. 그와 같은 아름다운 사람들이 있어 우리 고유의 핸드메이드인 ‘자개’는 새로운 형태로 많은 사람들에게 기억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정호 2017-11-14 18:18:43
전통과 디자인에 만남 이네요
좋은 생각 멋진 생각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