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7:50 (금)
문화재청, 궁능 직원들이 입게 될 새로운 근무복 디자인 공개
상태바
문화재청, 궁능 직원들이 입게 될 새로운 근무복 디자인 공개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10.18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복궁 근정전 앞에서 18일 오전 10시 30분 9품목, 28종 소개
경상관리 추동 근무복(남성) [문화재청 제공]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18일 오전 10시 30분 경복궁 근정전 앞에서 궁궐과 왕릉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입게 되는 새로운 근무복 디자인을 공개했다.

이번 근무복 디자인 공개 행사는 궁능 방문객의 관람편의를 돕는 직원들이 앞으로 입게 되는 동절기 근무복 총 9품목, 28종을 직종별, 성별, 계절별로 구분하여 개발해 모델과 직원들이 직접 입은 채로 관람객들 앞에서 소개했다.

궁능 직원들의 근무복은 그간 현장 여건에 맞게 관리소별로 제작·지급되었는데, 궁능의 특수성이 고려되지 않은 외형과 관람객과 식별이 되지 않는 점 등으로 인해 근무복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지난 4월부터 ‘소치 동계올림픽 한국문화예술공연팀 의상감독' 등 의류디자인 경력이 있는 '파츠파츠'와 함께 근무복 디자인 개발에 착수하였다. 

새로운 근무복은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갖춘 모습에 중점을 두었으며, 한복의 부드러운 깃과 동정의 선을 응용하여 목선을 단아하게 표현하였고 주머니는 궁궐 담의 모양을 응용해 제작되었다. 신축성과 기능성, 쾌적한 착용감을 갖춘 소재를 채택해 직원들이 야외에서도 편리하게 일할 수 있게 했으며 궁능 야간 개방 확대 정책에도 맞춰 야간에도 빛이 반사되도록 제작해 눈에 잘 띄게 하는 등 관람객 안전을 고려하고 실용성도 높였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동절기 근무복 제작을 시작으로 2020년 하절기 근무복 디자인도 순차적으로 적용하여 직원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