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아트
그림으로 오려 붙여 만들어진 핸드메이드 예술, '데쿠파주'평범한 나의 물건을 직접 나만의 개성 넘치는 표현으로 장식하다
  • 최상혁 기자
  • 승인 2019.10.07 18:10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상혁 기자] 아름다운 문양과 그림 등으로 다양한 물건을 장식하는 기법인 데쿠파주(decoupage)가 요즘 이색적이고 품격 있는 핸드메이드 공예로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데코파쥬는 프랑스어로 오려낸다는 뜻을 담고 있다. 나무·금속·플라스틱·유리 등 다양한 재질에 주로 종이로 된 그림을 오려 붙이는 것이다. 다양한 작품을 직접 꾸밀 수 있으며 쉽고 간단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데쿠파주로 장식한 서랍 [출처- 플리커, Raggedy Anne]

이탈리아 가구 장인들에게서 시작된 데쿠파주의 역사

이 기법은 약 17세기 이탈리아 베네치아에서 만들어졌다고 전해진다. 가난한 가구장인과 예술가들은 당시 제품을 채색할 안료들 또는 제품을 장식할 아름다운 칠기, 칠보 등을 사용할 경제적 여유가 없었다. 대신 종이를 오리고 본드로 붙이고 그다음 표면에 옻칠, 니스칠 등을 하여 물건을 장식하게 되었다.

18세기에서 19세기까지 데쿠파주는 유럽 전역에 퍼지게 되어 왕실과 귀족들도 취미로 즐기는 공예가 되었다. 물론 유럽 왕실에서는 값비싼 명화 그림을 오려 붙여 더욱 고급스럽게 장식을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것을 '엔틱데쿠파주(antique decoupage)'라고 부른다. 엔틱 데쿠파주는 마리 앙투아네트 시대의 프랑스 왕실에서 유행했고 빅토리아 여왕 시대의 영국에서는 데쿠파주용 무늬 책도 출판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출처- 위키피디아 OttawaAC]

그러나 20세기 이후에는 인기를 잃어 잠시 쇠락하는 시기를 겪기도 했다. 그러다가 1960년대에 다시 '모던 데쿠파주(Modern decoupage)'로 새롭게 등장하게 된다. 우리나라에는 80년대에 미국과 일본을 거쳐 전해졌다.

모던 데쿠파주는 신문, 사진, 그림, 삽화 등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할 수 있으며 목재, 가죽, 금속, 유리, 도자기 등 다양한 표면에 부착할 수 있다. 또한 현대에는 기술의 발전 덕분에 데쿠파주에 쓸 수 있는 전용 종이와 접착제 등도 등장했다.
 

[출처- 플리커, 芳蘭 徐芳蘭]

데쿠파주를 하는 방법

먼저 작품을 어떻게 꾸밀지 구상을 한다. 그리고 붙일 부분의 표면을 매끄럽게 다듬는데, 사포질을 하기도 한다. 또한 필요에 따라 작품 바탕에 붙일 그림과 알맞은 색으로 새롭게 칠할 수도 있다. 

그리고 접착제와 함께 그림을 붙이면 되는데, 요즘은 모지포지(Modgepodge)라는 접착제가 데코파주 전용으로 많이 쓰인다. 모지포지는 중성접착제로 산이 종이를 변색시키는 것을 막아준다. 오린 종이를 뒷면에 물을 살짝 뿌리고 표면에 모지포지를 칠하여 다시 종이를 롤러를 이용해서 잘 붙여준다.

종이를 붙였으면, 다시 모지포지를 겉에도 발라 잘 말린 후 그림과 바탕의 경계선을 없앤다. 니스칠이나 옻칠 등을 해서 자연스럽게 마감하면 된다. 전문 기술을 갖춘 사람은 종이 그림에 아크릴 물감을 칠해 더욱 그림을 자연스럽고 돋보이게 만들기도 한다.
 

팬던트 [출처- pixabay]

데쿠파주의 다양한 활용

데쿠파주는 다른 여러 비슷한 공예도 탄생시켰다. 냅킨아트(nepkin art)와 쉐도우박스(shadow box)도 데쿠파주의 한 분야라고 할 수 있다. 냅킨아트는 버려지는 냅킨을 모아 문양을 자르고 붙이는 예술 기법을 말한다. 데쿠파주에서 파생됐으나 다양한 기법과 표현이 독립적으로 발전하여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3D 데쿠파주라고도 부르는 쉐도우박스는 종이를 여러 겹으로 오려 입체감 있게 배치한 방법을 말한다. 여러 겹의 종이를 쌓았고 평면의 액자가 아닌 상자에 담았기 때문에 조명을 비추면 그림자가 생긴다. 같은 그림을 사용하더라도 방법에 따라 나만의 연출을 개성있게 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가난한 가구 장인의 궁여지책으로 시작된 데쿠파주는 현재는 발전한 다양한 기술과 재료, 개성을 중시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무궁무진한 나만의 표현을 할 수 있는 아트로 자리 잡았다. 데쿠파주를 통해 직접 손으로 나의 물건에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나만의 표현을 곁들일 수 있을 것이다.

최상혁 기자  hurray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상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