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푸드
가을 환절기를 맞아 면역강화에 도움주는 버섯차동충하초, 영지, 상황 등 약용버섯으로 만든 차 소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10.07 14:26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최근의 가을 날씨는 기온차가 큰 환절기이기에 감기 등에 걸리기 쉽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동충하초, 영지, 상황 등 약용버섯 차 등을 마시면 면역 체계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동충하초 [농촌진흥청 제공]

곤충의 몸에 기생하여 버섯으로 피어난 '동충하초(冬蟲夏草)'는 감기 등 상기도(기도 중 상부에 해당하는 코, 인두, 목구멍, 후두) 감염 예방 효과가 탁월하다. 특히 기능성 지표 물질인 코디세핀이 많아 면역력을 높이고, 노화 억제, 피로 해소를 돕는다.

영지 [농촌진흥청 제공]

'영지(靈芝)'는 불로초과 1년생 버섯으로 나무 뿌리 밑동과 그루터기에 주로 서식한다. 영지는 항암, 신경안정과 진통 및 진해·거담·천식에도 효능이 있으며 특히 고분자 다당류인 베타글루칸(β-glucan)이 들어 있어 면역 증강에 도움을 준다.

상황 [농촌진흥청 제공]

진흙버섯과 다년생 버섯인 '상황버섯'은 다양한 기능을 하여 오래전부터 약용으로 사용되었다.  천연 항암제라 할 만큼 항암 효능이 뛰어나며, 항산화 활성이 높아 노화를 막는다는 보고도 있다.
 

동충하초차 [농촌진흥청 제공]

<동충하초 차 만들기>

① 동충하초 5g을 물 4리터에 넣고 물이 100℃로 끓기 시작해서 20분간 끓인 다음 냉장고에 넣고 복용한다.
② 초탕과 같은 방법으로 끓여 재탕, 삼탕까지 끓여 복용해도 좋다.
③ 찌꺼기는 말린 후 더 잘게 조각내어 더 달여 먹거나 죽, 밥 등에 써도 좋다.
 

영지 차 만들기 [농촌진흥청 제공]

<영지 차 만들기>

① 영지, 대추, 감초, 계피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물기를 뺀다.
② 생강은 껍질을 벗기고 깨끗이 씻어 얇게 편으로 썬다.
③ 모든 재료를 냄비에 담고 은근하게 30분 정도 달여 고운체에 거른다.
 

상황 차 [농촌진흥청 제공]

<상황 차 만들기>

① 엄지 크기로 조각낸 상황 35g을 물 1,500㎖와 센 불에서 끓인다.
② 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약하게 해서 물 절반이 줄어들 때까지 30분 정도 달인다.
③ 같은 방법으로 재탕, 3탕까지 달인 후 같은 병에 합한다.

한편, 끓이고 남은 동충하초는 잘게 잘라 죽이나 밥에 넣어 활용할 수 있다. 상황과 영지는 말린 뒤 천에 싸서 입욕제로 쓰면 피부 미용에 도움이 된다.

약이 되는 버섯차를 소개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공원식 버섯과장은 “약용버섯은 면역력 강화와 항산화에 관한 유용성분이 들어 있어 차로 즐기면 환절기에 건강관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