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가의 손 함께모여 더 아름다운
'행복을 바느질하다' 혜진공방 지혜진 대표제25호 당찬 사람들 선정
  • 차연정 기자
  • 승인 2019.10.01 09:56
  • 댓글 0
당진시 제공

[핸드메이커 차연정 기자] 둘째 딸 아이에게 예쁜 옷을 만들어주기 위해 시작한 바느질이 어느새 공방지기이자 당진의 공예 양성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지혜진 씨(45)가 당진시로부터 제25호 당찬 사람들에 선정됐다.

남편을 따라 당진에 정착한 지혜진 대표는 우연히 발견한 시아버지의 재봉틀을 보고 어린 시절 양말을 지어 인형놀이를 하며 놀았던 옛 기억이 떠올랐고 이후 딸아이의 옷을 직접 만들어 주기 시작했다.

이처럼 처음에는 단순히 아이들의 옷을 직접 만들어 입히는 것이 좋아 시작했지만 홈패션 전문가를 찾아다니며 실력을 기르다보니 10년이 지난 지금은 혜진공방의 대표로서 핸드메이드 제품 판매는 물론 300여 명의 제자들을 가르치는 전문가로 인정받고 있다.

그녀가 운영하는 공방에는 젊은 엄마들로 붐빈다. 바느질에 집중하며 온전히 자신만의 시간을 갖고 기술도 배우며 아이들의 옷을 직접 만들 수 있다 보니 수강생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지혜진 씨는 올해부터 당진에서 활동하는 캔들, 니팅, 프랑스자수, 플라워, 소잉 등 5개 분야 공예전문가들과 힘을 모아 '당진 더핸즈공예협동조합'을 창립해 수공예 문화를 지역에 확산시키는데도 앞장서고 있다. 조합원을 주축으로 수강생들과 함께 전시회나 프리마켓을 운영해 판매한 수익금의 일부를 소외된 아이들에게 후원하기도 한다.

지혜진 씨는 "제가 무언가를 가르치는 곳이 아니라 서로 아는 것을 공유하고 나누고 또 모임의 장소가 되는 곳이 공방"이라며 "저의 시행착오가 도전하는 여성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전업주부에서 행복을 바느질 하는 공예가로 변신, 출산과 육아로 인해 경력단절을 겪으며 재취업과 창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엄마들에게 새로운 등불이 되고 있는 지혜진 대표의 당찬 스토리는 당진시 공식 SNS 채널과 미디어당진 홈페이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차연정 기자  yjchaa@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경주 쪽샘 신라 무덤에서 1500년 전 행렬도 그려진 토기 나오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