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11:45 (목)
[세계의 핸드메이드 도시] 정열의 라틴 문화를 느낄 수 있는 멕시코의 수공예 도시
상태바
[세계의 핸드메이드 도시] 정열의 라틴 문화를 느낄 수 있는 멕시코의 수공예 도시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9.0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의 전통과 현대가 결합된 모든 수공예를 만날 수 있는 틀리케파케와 토날라, 치팔라호수까지
출처-pixabay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멕시코는 우리에게 정열의 나라로 잘 알려져 있다. 챙이 넓고 요란한 장식을 한 멕시코 전통 모자인 솜브레로, 용설란으로 만든 멕시코 고유의 술 데낄라, 매콤한 전통 요리 타코 등 독특한 멕시코 문화는 라틴 아메리카를 대표한다. 


'서부의 진주' 과달라하라

이 멕시코 문화의 정수를 느껴볼 수 있는 곳은 멕시코 중서부에 위치한 '할리스코(jalisco)'이다. 할리스코주에는 특히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를 잇는 제2의 도시인 과달라하라(guadalajara)가 있다.

과달라하라는 16세기 에스파냐 식민지 시절에 개척된 도시이다. 또한 이후 19세기 발발한 멕시코독립 운동에 있어서도 중요한 거점이었던 곳이다.

20세기 이후에는 공업과 첨단 산업, 농업 등이 발전하여 멕시코 산업의 중심으로 부상했으며 이외에도 유럽과 남미를 섞은 다채로운 라틴 문화와 휴양지가 가득하여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도시이다. 덕분에 과달하라는 '서부의 진주'라고도 불린다.
 

도자기에 문양을 그리는 장인 [출처-Guadalajara Oficina de Visitantes y Convenciones]

멕시코 핸드메이드 문화의 정수, 틀리케파케

과달라하라 주변에는 멕시코의 수공예를 체험해볼 수 있는 관광지들도 있다. 먼저 과달라하라 남쪽으로 약 40분 동안 차를 타고 내려가면 '틀라케파케(tlaquepaque)'가 있다. 이곳 틀라케파케는 도자기와 유리 공예품, 가죽 제품 등이 특히 유명한 곳이다.

도시를 돌아다니면 곳곳에 라틴 문화가 듬뿍 느껴지는 예술작품, 공예품, 조형물들이 도시를 장식하고 있다. 또한 갤러리, 상점과 공방 등도 즐비하다. 

멕시코 도자기는 유약을 바르지 않고 저온으로 굽는 전통적인 남미식 제작 방법을 주로 쓴다. 틀에 본을 뜨는 '몰딩' 방식 혹은 손으로 일일이 길고 둥근 점토를 말아서 만드는 '코일링'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자연 그대로의 색깔을 내기도 하지만 바탕 위에 다양한 색깔을 칠해 정열적인 멕시코의 이미지를 표현하기도 한다.
 

[출처- Monica PC]

도시 중심에는 '세라믹 박물관(Museo Regional de la Ceramica)'이 있다. 19세기부터 지어진 건물을 1954년 박물관으로 개조하여 문을 열었다. 박물관을 운영하고 있는' 할리스코수공예협동조합'은 박물관을 중심으로 주변 다양한 공방을 지원하며 전통 멕시코 도예를 보존하고 홍보하는 데에 앞장서고 있다.

거리에 즐비한 멕시코 공예품들을 보면 해골 문양이 많이 보이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멕시코에서는 아즈텍과 잉카 문명의 영향을 받아 죽은 자들을 기리는 전통이 있기 때문에 해골을 소재로 많이 사용한다.

특히 멕시코에는 멕시코의 할로윈데이라고도 불리는 전통 축제인 '죽은 자들의 날'이 있다. 11월 초에 열리는 이 날은 죽은 자들이 잠시 가족에게 돌아오기 때문에 사람들이 이를 기념한다고 한다. 축제 기간 동안 전국 곳곳에서 성대한 축제를 진행하며 수많은 해골 조형물과 공예품을 볼 수 있다.
 

토날라 도기 박물관 [출처-Thelmadatter]

가구 도시 토날라와 차팔라 호수

틀라케파케에서 좀 더 동쪽으로 이동하면 토날라(tonala)가 보인다. 이 토날라 역시 틀리케파케와 더불어 다양한 수공예품을 생산 및 판매하고 있는 유명한 관광지이다. 특히 정기적으로 열리는 길거리 시장에서는 굉장히 다양한 멕시코 음식과 수제품들을 저렴하게 판매하기 때문에 관광객들도 시장을 많이 찾고 있다.

토날라에서도 1985년 세워진 국립 도자기 박물관을 만날 수 있다. 박물관에서는 오랜 세월 동안 발전해온 남미 및 유럽과 전통 아메리카 문화가 결합한 오늘날 멕시코 도자기까지 모두 흝어볼 수 있다.

하지만 토날라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가구'이다. 토날라에는 가구 장인들이 많고 이들 장인들은 다양한 소비자에 맞춰 저렴한 가구부터 비싸고 예술성 있는 가구들을 내놓고 있다. 이 때문에 다른 도시에서도 토날라를 찾아 가구를 구입한다고 한다.
 

치팔라 호수의 공예마켓 [출처- Gary J. Wood]

한편, 차팔라 호수는 멕시코에서 가장 큰 호수로 그 면적이 무려 1,100km2에 이른다고 한다. 경관이 아름답고 일 년 내내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기 때문에 휴양지로 인기가 높다. 특히 미국에서는 은퇴한 사람들이 여생을 보내기 위해 이곳을 찾는 경우도 많다.

이 차팔라 호수의 주변에는 아히힉과 차팔라 등 평화로운 호수마을들이 있다. 이곳 호수에서도 전통 수공예품과 음식 등을 판매하는 벼룩시장이 열리고 있는데 그 규모가 점점 확대되고 있다고 한다. 아름다운 멕시코 최대의 호수를 구경하며 평화로운 분위기를 느껴봄과 동시에 다채로운 멕시코 문화를 체험해보고 싶다면 차팔라 호수와 마을을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멕시코는 아즈텍 인디언 문명과 유럽의 문화가 결합한 독특한 멕시코 만의 정열적인 문화를 탄생시켰다.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멕시코의 문화를 느껴보고 싶으면 할리스코의 내로라하는 도시들을 방문해보는 것은 어떨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