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18:28 (수)
[현장포토] 전통문화의 거리, 인사동서 열리는 '제32회 인사전통문화축제'의 현장
상태바
[현장포토] 전통문화의 거리, 인사동서 열리는 '제32회 인사전통문화축제'의 현장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8.3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9일부터 9월 2일까지 인사동 문화지구 전역에서 다양한 전시와 체험, 공연 펼쳐져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8월 29일(목)부터 9월 2일(월)의 일정으로 서울 종로구의 '인사동 문화지구' 전 지역에서 인사전통문화축제가 진행되고 있다.

1987년부터 시작하여 벌써 32회째를 맞이하고 있는 '인사동전통문화축제'는 한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 거리인 인사동을 국내외 관광객에게 널리 알리고 다양한 문화행사와 전시, 체험 등을 통해 지역주민과 문화예술인, 소상공인 등이 모두 어우러지는 자리가 되어가고 있다.

정부는 1988년에 인사동을 '전통문화의 거리'로 지정했으며 2002년에는 전통문화 보존을 위해 인사동 일대를 문화지구로 지정했다. 이를 통해 상인들에게 융자금을 보전하고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다양한 행사와 축제 및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 인사동에서 만나는 다양한 전통 문화 체험

인사동 입구에서는 전통문화의 거리, 인사동의 특색에 발맞춰 도예·한지·혁필·표구 시연 및 엽서·수제도장·장명루 만들기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을 부스별로 진행하고 있다.
 

도예 체험
단추 만들기 체험


# 인사동 중심 거리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전통 행렬 

인사동 중심 거리에는 '궁중의상 퍼레이드', '취타대 퍼레이드', '청사초롱 인사돌이', '인사동 떡돌이' 등 다양한 전통 행렬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전통 의상과 독특한 음악이 어우러진 행렬의 재현을 직접 눈앞에서 보면서 옛 선조들이 행했던 전통 의식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겨볼 수 있다.
 


# 인사아트센터에서 만나는 전통 공예와 미술

축제 기간 동안 인사아트센터에서는 '인사동 박람회 특별전'이 진행된다. 1층과 2층은 주로 전통 고미술과 공예, 3층과 4층에서는 현대미술, 화랑 페어 및 국제전통복식, 5층에서는 국제문화전, 사진촬영 및 만들기 등 각종 시민참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인사아트센터

지난 2000년 개관한 '인사아트센터'는 인사동의 랜드마크로서 그동안 다양한 전시를 진행한 바 있으며, 인사아트센터를 수 많은 시민 및 국내외 미술계 관계자들이 찾아 한국 미술의 흐름을 조망한다고 한다.
 

1층과 2층에서는 다양한 전통 공방에서 만든 도자기, 소반, 표구, 비녀, 보자기, 나전칠기 등 공예품을 볼 수 있다.
 

양서경作 '기억의 창'

3층과 4층에서는 현대미술 전시를 만날 수 있다.
 

5층에서는 국제문화전에서 중동에서 모인 각종 복식과 공예품을 선보였다.


# 고조선부터 지금까지, 반만년 대한민국 역사의 의복을 만나는 '한복 패션쇼'

인사동 남인사마당에서는 31일 토요일 14시 30분부터 한복 패션쇼가 열렸다. 이번 패션쇼에서는 고조선부터 삼국시대, 고려, 조선을 거쳐 지금까지 다양한 우리 한민족의 한복 패션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이날 패션쇼에는 특별히 김영종 종로구청장, 인사전통문화보존회 정용호 회장,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걸그룹 아이돌 임나영 등이 참석했다.

인사전통문화보존회 정용호 회장은 "벌써 인사전통문화축제도 32회째를 맞이하였다. 스스로 행사에 참여해주신 이곳 인사동의 전통문화업소들은 상인이기도 하지만 그보다 문화 예술인에 가깝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리 모두 인사동을 전통문화를 보존하는 우리의 거리로 대표할 수 있도록 소통하고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패션쇼에 직접 아름다운 한복을 입고 참석한 걸그룹 아이돌 멤버 임나영은 "인사동 문화지구 홍보대사라는 자리를 맡게 되어 영광스럽고, 인사동 홍보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 시민들께서도 이곳 인사동에서 오랫동안 해주시면서 즐겨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가수 임나영(우측)이 직접 고조선 왕비의 옷을 입고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