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20 (화)
할머니 로봇이 바라본 서울 '고물수레'
상태바
할머니 로봇이 바라본 서울 '고물수레'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7.10.3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권희정기자] 지난 27일 세운상가에서 2017 서울 상상력발전소 '메이커스, 생각하는 손> 오프닝 행사로 토크 콘서트 '인간은 누구나 메이커(maker)다'가 진행됐다.

그 중 스토리3 예술가 편에서 공연 예술가 마린보이의 '고물수레'가 눈길을 끌었다. 폐지를 줍는 할머니의 모습을 한 로봇이 주는 일상의 독특한 경험에 대한 메세지를 담은 작품으로 실제 사람과 흡사한 모습으로 등장한 할머니 로봇에 현장에 있던 관람객들이 탄성을 터뜨렸다.

할머니 로봇이 바라본 서울 '고물수레'

공연 예술가 마린보이는 "늘 같은 자리에 성인 남자가 쌓아도 못 쌓을 정도의 폐지를 가득 담은 수레를 우연히 보고, 과연 누구의 수레일까를 궁금했었다"고 "라디오 에서 '노인은 자신이 젊어질 수 없음을 알지만 젊은이들은 자신이 늙어가는 것을 알지 못한다'라는 이야기가 나오더라" 말하며 작품을 만들게 해 준 영감을 얘기했다.

덧붙여 "보통은 우리가 폐지줍는 할머니를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지나가는 '풍경', 나와는 무관한 '사람' 으로 보는데, 그냥 풍경의 일환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격으로, 한 명의 사람으로써 느린걸음으로 걸어가는 할머니를 지켜볼 수 있는 기회가 돼었으면 했다"고 전했다.

스토리텔러 김태훈씨는 "생각하는 손에 가장 부합되는 창작물이 아닐까 한다"며 "기술을 통해 생각을 불러 일으키게 하는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