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30 05:00 (화)
여름철 기력을 회복시켜줄 인삼·약초로 '수제청' 만들기
상태바
여름철 기력을 회복시켜줄 인삼·약초로 '수제청' 만들기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7.30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장마가 끝나면서 본격적인 찜통더위가 시작될 예정이라고 한다. 더운 날씨 속에서는 기력이 떨어지고 입맛을 잃기가 쉽다. 그렇기 때문에 여름철 건강관리는 더욱 중요해지며 기력보충과 식욕을 찾는 데에 도움 되는 식품을 찾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식품은 인삼과 복분자, 오미자 등이 있다. '인삼'은 기력 보충, 식욕 증진, 정신 안정 및 피로를 개선하고 면역력을 증진하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또한 '복분자'에는 비타민A와 C 그리고 각종 미네랄이 풍부하며 노화를 억제하고 피로와 간 기능 개선, 시력 향상 등에 좋다. '오미자'에는 고미신이란 성분이 간세포를 보호하고 진해·거담, 혈압을 낮추는 데에도 유용하다.

이러한 인삼과 약초 등은 가정에서 손쉽게 ‘청’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인삼과 약초에 설탕이나 꿀, 올리고당을 넣어 청으로 만들면 인삼 특유의 쓴맛이 줄고, 복분자와 오미자처럼 수확 기간이나 유통기한이 짧은 약초도 오래 두고 즐길 수 있다. 청을 만들 때는 효능을 보고 알맞은 약초를 선택하면 된다.
 

인삼(좌), 인삼청 에이드와 스무디(우) [농촌진흥청 제공]

▲'인삼청'은 먼저 뜨거운 물에 소독하고 물기를 제거한 밀폐용기와 인삼, 꿀, 설탕을 준비한다. 

① 인삼은 물에 5분 정도 불린 후, 칫솔 등으로 겉의 흙을 닦아낸다. 그리고 세척한 인삼을 채반에 받쳐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다.

② 물기를 제거한 인삼은 뇌두를 제거하고 얇은 슬라이스 형태로 썰어준다.

③ 자른 인삼을 같은 비율의 꿀과 번갈아가며 용기에 넣어준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설탕을 한 큰 술 넣어주면 공기를 차단하여 곰팡이를 방지할 수 있다.

④ 실온에서 약 2~3일간 보관하고 그다음부터는 2℃∼4℃의 저온에서 냉장 보관하면서 즐기면 된다.
 

복분자청으로 만든 음료 왼쪽부터 요쿠르트, 음료, 막걸리, 레몬청 음료 [농촌진흥청 제공]

▲ '복분자청'은 밀폐용기와 복분자, 같은 양의 설탕을 준비한다.

① 복분자에 묻은 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흐르는 물에 씻어준다. 하지만 금방 무를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그리고 세척한 복분자는 체에 받히고 물기를 제거한다.

② 용기 안에 복분자와 설탕을 같은 비율로 넣어준다. 그늘에서 설탕이 녹을 때까지 2~5일 동안 서늘한 곳에서 보관해야 한다. 그리고 설탕이 잘 녹을 수 있도록 저어준다.

③ 냉장보관으로 저온 숙성하고 소량의 경우에는 체로, 대량의 경우는 망 또는 깨끗한 천으로 건더기를 제거하면 된다. 이때 건더기는 담금주 등을 만드는 데에도 쓸 수 있다.
 

오미자청 음료 (왼쪽부터 요구르트, 주스, 막걸리) [농촌진흥청 제공]

▲ '오미자청'은 밀폐용기와 오미자 그리고 같은 양 또는 1.2배의 설탕을 준비한다. 

① 오미자는 분무가 쌘 상태의 물에 재빠르게 씻어주고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다.

② 오미자와 설탕을 번갈아가며 용기에 넣어주고 마지막에는 오미자가 보이지 않도록 설탕을 듬뿍 넣어 덮어 준다.

③ 설탕이 그늘에서 녹을 때까지 2~5일 동안 서늘한 곳에서 보관하고 설탕이 잘 녹도록 조금씩 저어준다.

④ 설탕이 다 녹으면 냉장고에 저온으로 숙성시켜 보관한다. 1~3달이 지나면 체로 건더기를 제거한다. 건더기는 담금주 등에 활용할 수 있다.
 

레몬 [출처-pixabay]

인삼·복분자·오미자로 수제청을 만들 때에 열량을 낮추고 싶다면 설탕을 줄이고 그만큼의 양을 올리고당으로 대체하면 좋다. 또한 설탕 대신 꿀을 이용해도 좋다. 레몬을 추가하는 방법도 좋다. 인삼 또는 약초와 설탕, 레몬을 각각 1:1:1로 섞으면 새콤달콤한 수제청을 만들 수 있다.

완성한 수제청은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물, 탄산수, 우유, 맥주 등 취향에 따라 희석시키면 향긋한 차, 톡 쏘는 음료, 부드러운 스무디 등으로 즐길 수 있다.

청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현동윤 과장은 “직접 만든 약초청은 더위로 잃었던 입맛을 돋우고 몸에 활력을 더해주는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