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공모전
서울시, ‘제7회 서울상징관광기념품 공모전’ 수상작 선정제품 부문 31개와 이미지 부문 27개 등 58선 우수작 선정
  • 이진 기자
  • 승인 2019.07.17 12:42
  • 댓글 0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서울시는 「제7회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에 접수된 총 182선의 작품 중 전문가 심사 및 시민․외국인 대중심사를 통해 58선의 우수작을 선정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우리 동네가 서울의 상징이다”이다. 서울시내 자치구나 마을을 대표하는 풍부한 자원을 소재로 진행되었으며, 외래관광객이 서울 곳곳에 대한 추억을 간직할 수 있는 다양한 기념품이 출품되었다.
 

옻칠잔- 서울의 숨은 명소를 담다 [서울시 제공]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의 제품부문에는 총 31선이 선정되었으며, 대상은 한국적인 소재의 유기잔에 서울의 길 문양을 새겨 넣은 <옻칠잔-서울의 숨은 명소를 담다>가 차지했다.

이미지 부문에서는 총 27선 작품이 입상하였다. 금상은 우리나라 대표 유적인 경복궁을 중심으로, 광화문광장과 청와대를 그린 <신북궐도>가 선정됐다.

공모전 제품부문 상위 11선(대상~동상)과 이미지 부문 상위 8선(금상~동상)은 8월부터 진행되는 전문가 멘토링 및 상품화 과정을 거쳐 총 1억6천만원 상당 제품을 서울시로 납품하게 된다. 또한, 대상을 포함한 58선 작품에 대한 시상식은 10월에 개최될 예정이며, 작품 전시회도 병행된다.

공모전 수상작과 공모전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내 손안에 서울’ 및 네이버 아트숨비 카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