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푸드
'파프리카', 하루 반 개면 비타민C 권장량 충족농촌진흥청, 파프리카 열매와 잎에 든 다양한 영양 성분 소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7.09 17:09
  • 댓글 0
파프리카 [농촌진흥청 제공]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고추와 피망의 한 종류인 '파프리카'는 샐러드, 튀김, 볶음밥, 햄버거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되고 있는 열매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에는 가격이 비싸,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지만 최근 생산량이 늘고 인지도가 늘어나면서 소비량도 증가하고 있다.

파프리카는 초록색에서 시작되어, 기간에 따라 색이 변한다. 완전히 익으면 빨간색이 된다. 이외에도 주황색, 노란색, 자주색 등 다양한 종류의 색깔이 있다. 색깔 별로 영양 성분과 효능이 달라진다는 특징이 있다.

파프리카는 5월부터 7월까지 수확된다. 이번에 농촌진흥청은 파프리카 수확 철을 맞아 파프리카 열매와 잎에 들어 있는 영양 성분 정보를 소개했다.
 

파프리카의 영양 성분 [농촌진흥청 제공]

파프리카는 '비타민 캡슐'이라고 부를 정도로, 비타민C 등이 풍부하다. 비타민C는 피로를 풀어주고, 콜라겐을 합성하고 항산화제로 작용한다. 초록색 파프리카에 100g당 162mg으로 가장 많이 들어있고, 주황색 116mg, 노란색 111mg, 빨간색 92mg 순으로 함량이 높다.

초록 파프리카에 들어있는 비타민 C의 양은 레몬(100g당 52mg)의 3.1배, 오렌지(100g당 43mg)의 3.8배에 이른다. 한국인 성인남녀(19세~65세) 1일 비타민C 권장섭취량이 100mg인 것을 볼 때, 색에 상관없이 하루 파프리카 반 개(100g) 정도를 먹으면 1일 비타민 C 권장량을 섭취할 수 있다.

또한 베타카로틴, 식이섬유, 칼륨 함량 등도 높다. 비타민 A의 전구체로 피부 건강에 도움을 주는 베타카로틴은 빨간 파프리카에 100g당 338mg으로 가장 많이 들어있고, 주황색, 초록색, 노란색 순으로 함량이 높다. 또한 임산부가 필수적으로 섭취해야 하는 엽산도 100g당 35〜45μg이 함유되어 있으며, 식이섬유는 100g당 1.3∼1.6g, 혈압 조절에 유익한 칼륨은 100g당 209〜269mg 정도 들어 있다.
 

파프리카와 풋고추 품종별 잎의 혈당 상승 억제 물질(AGI) 활성 [농촌진흥청 제공]

한편, 파프리카 잎도 뛰어난 효능을 가지고 있다. 파프리카 잎은 고춧잎과 맛과 식감이 비슷한데, 고춧잎처럼 나물이나 볶음, 튀김 등으로 활용하면 좋다.

농촌진흥청이 시중에서 판매 중인 파프리카 16품종 잎의 식후 혈당 상승 억제 물질(AGI)의 활성을 분석한 결과, 파프리카 잎의 AGI 활성은 12.8∼38.7%로, 풋고추 잎(9.7∼30.1%) 못지않게 높게 나타났다.

AGI는 십이지장을 비롯한 장의 위쪽에서, 탄수화물의 소화흡수율을 떨어뜨리는 물질이다. 혈당의 상승을 억제해 당뇨병, 비만증, 과당증 등 성인병 예방과 치료에 이용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허윤찬 과장은 “파프리카는 초여름이 제철인 채소로, 우리나라에서는 20여 년 전부터 재배해 1억 달러 수출을 눈앞에 두고 있는 수출 1위 채소 품목이다. 지치기 쉬운 여름, 다양한 기능성을 지닌 파프리카로 건강을 챙기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