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아트
핸드메이드 필이 통하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을 가다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9.07.09 16:15
  • 댓글 0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지난 5일 부산 벡스코 제 1전시장에서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 2019’가 개막했다. 올해 3회 째를 맞이하는 본 행사는 공예, 디자인 및 아트, 인테리어 및 디자인 소품, 패션, 액세서리, 재료 도구, 뷰티, 퍼포먼스, 수제 먹거리, 일러스트레이션 등 다양한 핸드메이드 관련 품목들을 한곳에서 만날 수 있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페어 첫날인 5일, 오픈 시간부터 많은 시민들이 페어를 즐기기 위해 모였다. 현장 입장료는 5000원으로, 사전등록 시 20% 할인된 금액으로 입장 가능하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제1전시관 2홀 출입구를 기준으로 왼쪽 전면에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출연 작가 초청전이 진행됐다. 디오라마, 페이퍼 아트, 정크아트, 연필심 아트, 한복천 콜라주, 색연필 그림, 조롱박 공예 등 기발하고 놀라운 작품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작가들과 그 작품들을 전시장에서 실제로 만나볼 수 있다. 

중국 웨이하이 작가 초청전은 오른쪽 전면에 자리 잡았다. 주석 도금, 자수, 조롱박 기예 등 역사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닌 중국 전통 공예부터 치파오, 중국 바비인형 등 독특하고 특색 있는 새로운 중국 공예작품들로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해준다.

이번 페어에서 특별히 눈에 띈 부분이, 바로 퀼트와 소잉 관련 작품 전시다. 퀼트대표작가들의 컬렉션 전시부터 소장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됐다. 

아울러 유명 일러스트& 웹툰작가 초청전과 윈데이 클래스 존에서는, 다양한 퍼포먼스가 진행돼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는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지난해 3만여 명의 참관객을 동원하며 부산·경남지역 최대 규모의 핸드메이드 전문 전시회로 자리잡은 ‘K-핸드메이드&일러스트레이션페어 부산 2019'에서는 ‘핸드메이드는 필이다’ 주제로 아티스트의 열정을 ‘Feel(느낌)’, 작품을 담아 ‘Fill(채움)’, 생활 속의 ‘必(필수)’, 손으로 그리는 ‘筆(그림)’-네 가지 ‘필’로 핸드메이드 예술의 아름다움과 일상의 행복을 이야기한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Feel(느낌)

아티스트의 개성과 열정을 한껏 누릴 수 있는 실용적이면서도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퀼트&소잉 특별기획전’에서는 퀼트와 소잉을 대표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감상하고 구매도 가능하다.
 

퀼트공예 탁정은 작가 

퀼트 공예 탁정은 작가는 "천 조각을 이어 붙이면서 생기는 경계를 없애고자 붓으로 물감을 찍어 바르듯 작은 조각의 천을 여러 장 겹쳐서 누볐다. 이를 통해 경계를 허물고 경계 너머의 새로운 면을 만들어 낸다. 그렇게 내 풍경 속에서 머물렀던 시간을 통해 작가가 위로와 치유를 받았던 것처럼, 그 풍경을 담은 작가의 작품을 통해 위로와 치유의 시간들이 관람객들에게도 전달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많은 관람객들이 이 작품을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현장 관람객은 “가까이 가서 보지 않으면 천으로 덧 데 만든 작품이라고 생각도 못 할 것 같다”, “저런 건 작가가 아까워서라도 못 팔 것 같은데, 대대로 가보로 물려줘야 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 Fill(채움)

관람객이 아티스트와 함께 핸드메이드 작품을 직접 만들며 양 손 가득 핸드메이드를 채워 나갈 수 있는, 체험 부스에서는 다양한 원데이클래스가 운영됐다. 클래스를 통해 색다른 취미도 배우고 창업의 기회도 엿볼 수 있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한지와 조명을 결합해 만드는 전문 브랜드 ‘손빛’에서 진행된 ‘우리 멋 DIY 한지등’ 만들기에선 다양한 난이도의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딸과 함께 체험행사에 참여한 참관객은 “현장에서 바로 작가와 함께 만들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돼 기분이 좋다. 만드는데 시간도 많이 안 걸린다"라며 "딸과 함께 예쁜 등을 만들 수 있어 더욱 값진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만드는 작품에 따라 참가비가 달라지니 예상소요시간과 본인에게 맞는 난이도를 선택해 체험해 보길 권한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또 다른 체험 부스인 ‘나만의 향수 만들기’는 주로 커플이 체험을 많이 했다. 그들은 서로에게 어울리는 향기를 추천하고 만들어주면서 데이트를 즐겼다. 참가비는 만 원이다.

이 외 채리커쳐/ 그림 머그컵 만들기와 데코손거울/ 도자기 액세사리 만들기 능 각양각색의 원데이 클래스가 준비되어 있다.

# 必(필수)

아기자기한 핸드메이드 인테리어 소품의 예술적이고 실용적인 가치를 소개하는 '셀프 인테리어 특별'도 열렸다. 셀프 인테리어가 대세인 요즘 작고 귀여운 예쁜 소품에서부터 다용도로 활용이 가능한 아이디어 상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인테리어 작품을 한자리에 만날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유명 셀프 인테리어 유튜버 '폴리베어'의 전 실장이 관람객들에게 샐프 인테리어에 대한 다양한 노하우를 전수하고 곰팡이 제거 및 단열 공사 등 인테리어 상담도 진행한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筆(그림)

손으로 그려가는 행사인 '일러스트레이션 페어'도 함께 했다. ‘유명 일러스트&웹툰 작가 초청전’에서는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며 핫한 인기를 얻고 있는 일러스트 작가들과 부산 및 경남 지역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독자들에게 유쾌한 재미를 선사하는 웹툰 작가들은 직접 만나 볼 수 있다.
 

k-핸드메이드페어 부산2019 ⓒ권희정 기자

또한, 다양한 미술 도구를 활용해 현장에서 직접 작품을 만들고 병을 채우며 즐거운 추억을 담아 갈 수 있는 '여름 그림 놀이터'와 완벽 코스프레를 한 관람객에게 무료 입장 혜택을 제공하는 '코스프레 무료입장 이벤트'로 관람객들에게 더 큰 재미를 선사한다.

 

권희정 기자  kelly@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도자기의 세계 여행] 조선인 도공에서 유럽까지, 일본 '이마리 자기'의 탄생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새로운 무령왕릉 나올 수 있어', 공주 송산리고분서 백제 고분 흔적 확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