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15 (금)
한국도자재단,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위한 관람객 참여형 프로그램 공모
상태바
한국도자재단,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위한 관람객 참여형 프로그램 공모
  • 이진 기자
  • 승인 2019.07.0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5일부터 6일 이틀 동안,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도자체험 콘텐츠 아이디어 모집
흙놀이 체험 [경기도청 제공]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한국도자재단이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관람객 참여프로그램 ‘이천 흙으로 만나는 평화’의 운영 활성화를 위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9월 27일부터 11월 24일까지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세상, 곤지암도자공원 일대에서 개최되는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서는 9월 27일부터 10월 13일까지 17일 동안, 이천세라피아 국제교류광장에서 참여형 프로그램인 '이천 흙으로 만나는 평화'가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실제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도예인(단체)들이 직접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해 일반 관람객들을 위한 최적의 도자체험 콘텐츠를 개발하고자 기획됐으며, 공모분야는 시연, 체험, 퍼포먼스, 소성이벤트, 도자경진대회 등 관람객 누구나 참여 가능한 프로그램이다.

접수는 8월 5~6일 이틀 간 진행되며, 참가자격은 한국도자재단 등록도예인 및 단체로 재단 홈페이지에 게재된 신청서에 아이디어 등을 작성 후 방문 또는 이메일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장인의 물레 체험 [경기도청 제공]

접수된 아이디어는 2019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행사감독을 비롯한 행사분과, 예술마켓분과 등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대면심사를 통해 우수 아이디어 5팀을 선정하고, 선정된 아이디어에 대해 비엔날레 페스티벌 기간 동안 1일 최대 활동비 30만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천 흙으로 만나는 평화’ 프로그램 아이디어 공모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공모일정은 한국도자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에 처음으로 시행하는 이천 관람객 참여프로그램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비엔날레 행사 준비에 돌입한다”며 “보다 많은 도예인 및 단체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풍성한 행사 프로그램이 마련되고, 도예인과 재단이 함께 준비하는 도자비엔날레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