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작가의 손 작가 인터뷰
토시코레더 ‘하얀 종이에 그림을 그리듯 가죽을 그려요’ - 가죽공예 김명숙 작가
  • 권희정 기자
  • 승인 2019.07.01 15:14
  • 댓글 0
토시코레더 제공

[핸드메이커 권희정 기자] 워라밸 열풍 속에 다양한 취미 활동을 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가죽공예’ 관련된 ‘원데이 클래스’가 늘고 있다고 하니 가죽공예에 대한 관심이 얼마나 뜨거운지 알 수 있다.

본 기자도 원데이 클래스로 약 2시간에 걸쳐 카드지갑 만들기 체험을 해본 적이 있다. 키트제품에 간단한 바느질로 얼추 그럴 듯한 카드지갑을 만들었으니, 그 때만 해도 ‘가죽공예 벌 거 없네’라고 생각 한 그런 무식했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많은 작가들을 만나면서 그들이 하나의 작품을 만들기 위해 어마어마한 시간과 노력을 들인다는 것에 매번 감탄을 하고 있지만.

 

본 기사는 가죽 공방 '토시코레더' 김명숙 작가의 답변을 재구성 한 것 입니다.

 

토시코레더 제공


가죽은 새하얀 종이 같아요

작품을 만들 때, 시중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대표적인 가죽인 소가죽을 이용하는데, 다양한 색과 무늬가 있어 작품을 만들기 좋은 재료다.

원하는 색깔로 염색을 하고 무늬를 찍어 마음 먹은 대로 좋을 대로 작품을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가죽공예의 가장 베이스인 가죽을 새하얀 종이라고 생각한다. 카빙으로 무늬를 음각, 양각으로 새겨가며 표현하기고 하고, 카마쥬와 같이 가죽전용물감으로 원하는 그림을 그리고 채색도 할 수 있다. 그리고 버닝으로 가죽을 눌러 태워 멋들어진 그림과 무늬를 만들 수 있다.

무엇을 선택하냐에 따라 작품의 느낌이 확 달라진다. 가죽 본연의 모습도 괜찮지만 가끔은 이런 기법을 통해 보다 다양한 작품을 만나 볼 수 있으니 한 번 도전해 길 권해본다.

가죽에 기존의 방식 외에 새로운 기법에 대해 연구 중이다. 다른 공예 영역과 접목해 새로운 가죽공예 세계를 개척하는 것이 작가의 현재 제일 큰 관심사다.


카빙과 마카쥬, 가죽버닝

카빙은 가죽위에 여러가지 각인을 사용해 입체감을 주는 방법으로 특정 모양이나 무늬를 가죽에 새겨 넣는 기법을 말한다. 마카쥬는 가죽위에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명품브랜드 고야드에서 유래되어 아크릴 물감 중 가죽전영 물감을 사용해 여러가지 캐릭터를 가죽에 그려 밋밋한 작품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기법이다. 가죽버닝은 말 그대로 열로 태워 만드는 것을 말한다. 인두기를 이용한 펜으로 그림을 그리기도 눌러가며 지지기도 한다. 
  

토시코레더 제공


카빙의 종류

카빙은 오리지널, 쉐리든, 피겨카빙으로 나뉜다.
자연, 정물 등의 있는 모습 그대로 네츄럴하게 표현하는 사실감과 질감을 중시한 기본 가죽카빙을 오리지널이라고 한다. 내츄럴 하기 보다는 다양한 꽃들의 매개물을 중심으로 덩굴이 복잡하게 휘감는 특징을 극대화해 인위적이면서 동시에 화려함의 극치를 뽑아 내는 기술을 쉐리든이라고 하고, 카빙의 세밀한 부분까지 사실적인 질감 표현을 중시한 가죽카빙을 피겨라고 부른다.  


가죽 관리

‘가죽’은 사용하는 사람에 따라 냄새와 질감이 변해가는데, 그 사람의 습관이 고스란히 묻어나기 때문에 굉장히 매력 있는 소재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일상적인 먼지는 마른걸레로 닦아 주는 것이 좋다. 잘 지워지지 않는 때는 젖은 천으로 닦아낸 후 마른걸레로 물기를 바로 제거해줘야 한다. 문지르기 보다는 살짝 눌러가면서 물기를 흡수시켜 주는 것이 좋다. 다만 잦은 세척은 표면의 코팅을 제거해 가죽 수명을 단축시킬 있으니 전용 가죽 클리너를 이용할 것을 권한다.
 

토시코레더 제공


인사동은 영감의 원천

작품을 구상할 때 인사동 갤러리 탐방을 자주한다. 그 곳에는 다양한 전시가 끊임없이 진행되는데. 다양한 작가들이 일군 미처 생각 치 못한 아이디어와 마주할 때 오는 희열은 작품을 만드는 데 큰 힘이 된다.

그리고 사람들의 가방을 관찰하는 습관이 있다. 혹시 길가다가 가방을 자세히 들여다 보는 사람이 있다면, ‘난’ 줄 알면 된다(웃음)


오랜 공들임 그리고 보람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선 디자인부터 재단, 만들고 완성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소요된다. 하지만 제품을 의뢰하는 사람들은 금방 뚝딱 만들어 질거라 생각하는 경우도 있다. 그래서 밤새워 작업하는 경우가 대다수다. 늘 피곤과 싸워야 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작품이 완성되고 고객이 만족해 하는 모습을 볼 때면 언제 그랬냐는 듯 또 다시 뭔가를 만들 힘이 생긴다.

가죽공예와 더불어 전문수강생 양성까지 함께 하고 있는 ‘토시코레더’는 1:1 맞춤으로 카빙, 마카쥬, 가죽버닝 및 창업반 등으로 나눠 교육하고 있다.
 

토시코레더 제공


처음 시작하는 이들에게

가죽공예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 '곰손, 똥손인데도 가능할까?' 이다.
물론 손재주가 있다면 남들보다 빠를 순 있겠지만, 어떤 것이든 꾸준한 것 만은 못 따라 간다고 생각한다. 실력은 경험을 통해 쌓이는 것이기 때문이다.

처음부터 근사하고 대단한 작품을 선택하지 말고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 가죽공예의 감각을 익힌 후 차근차근 영역을 넓혀가는 것이 좋다.
 

토시코레더 제공


꿈에 대해 작가는 가죽공예를 널리 대중화시켜 가죽공예가 비싸다는 편견을 없애고, 다양한 기법으로 다양한 작품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널리 알고 싶다고 말했다. 그리고 덧붙여 가죽에 대해 알고 싶은 사람들, 가죽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가죽의 매력을 느끼고 편히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남에게 전할 때 일어나는 시너지에 대해 아는가. 1이 2가 되는 과정은 수학으로 설명할 수 있지만 기술의 전수는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작가가 공방을 유지하고 수업을 계속 이어가는 것은 보다 많은 이들이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가죽과 만났으면 하는 소박한 바람의 시작이다.

그녀의 작은 바람이 누군가에겐 '영감'이 되고, 누군가에겐 또다른 '꿈'이 되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권희정 기자  kelly@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폐자원이 예술로', 청계천에서 업사이클 전시를 만나다
산림청, 목재의 모든 것을 즐기는 목재문화페스티벌 개최
산림청, 목재의 모든 것을 즐기는 목재문화페스티벌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