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7:50 (금)
전통한지 만드는 가평 '장지방' 장성우 대표, 무형문화재 지정
상태바
전통한지 만드는 가평 '장지방' 장성우 대표, 무형문화재 지정
  • 이진 기자
  • 승인 2019.06.2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장성우 대표 [가평군 제공]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천년의 한지를 이어오고 있는 가평 '장지방' 장성우 대표가 경기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청평면 상천리에서 전통한지를 만들고 있는 장성우 대표는 지난 달 열린 제13차 경기도 문화재위원회(제1차 무형분과)에서 무형문화재 제16호 지장(紙匠)으로 지정되는 결실을 맺었다.

지장은 닥나무를 이용해 찌기, 박피, 잿물내리기, 닥삶기, 티고르기, 고해, 황촉규를 이용한 혼합을 비롯해 종이뜨기건조하기, 도침 등의 과정을 거쳐 전통한지를 만드는 전통기술자다. 특히 장지방 한지는 두 장을 겹쳐서 한 장의 종이로 완성되는데 종이의 면을 다듬질해 평활도를 높이는 방법이 특징이다.

장 대표는 지난 2010년 제117호 국가무형문화제로 지정된 부친인 고(故) 장용훈 선생에 이어 전승해온 기술을 인정받는 결실을 맺게 되었다.

장 대표는 한지장이었던 아버지로부터 3대 127년째 이어온 기술을 전승받아 전통방식 그대로 한지를 만들어 왔다. 2015년에는 ‘정부 훈·포장 용지개선사업’에서 조선시대 교지용 한지와 가장 근접한 전통한지를 재현해 전통성을 과학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특히 2015년 11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한지 전시회에서 직접 한지 제조과정을 시연하는 동시에 로마, 터키, 체코 등 문화재 보존용지 보급에도 앞장서는 등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기도 했다.

또한 규장각 조선왕조실록 복본용 전통한지를 2011년부터 현재까지 납품하고 있다.

군도 올해 무형문화재 인정 확정을 받기까지 수없이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2017년부터 사전조사 등을 통해 자료를 확보하고 지난해 2차례에 걸친 보유자 인정심사 등을 진행해 왔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무형문화재 지정으로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오랫동안 전승활동에 전념해온 가평 전통한지 보전의 길이 열렸다”며 “인증서 수여식과 후세에 길이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