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전시&페어
전국 수제맥주 150종을 맛보는 '부산수제맥주페스티벌' 열린다수제맥주의 메카로 떠오르는 부산시의 벡스코 야외전시장에서 개최, 벡스코 야외전시장에서 150종 수재맥주 선보인다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6.11 18:11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부산시는 6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 동안 벡스코 야외전시장에서 「2019 부산수제맥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페스티벌은 세계적인 수제맥주 메카로 성장하고 있는 부산을 알리고, 수제맥주와 푸드트럭, 프리마켓 등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판로를 열어주고 있다.

부산에는 광안리, 송정, 기장, 온천장 등에 여덟 개의 수제맥주 양조장이 있다. 특히 미국 맥주평가사이트인 ‘레이트비어’가 2016년 발표한 ‘한국맥주 베스트 10’에 부산 맥주가 4개나 포함됐을 정도로 부산의 수제맥주가 맛으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페스티벌의 수제맥주관은 8곳의 부산수제맥주 업체를 포함한 20곳의 수제맥주 부스로 구성되며, 150여 종의 전국 유명 맥주를 맛볼 수 있다. 푸드트럭관, 프리마켓관의 소상공인 60여 개사와 버스킹 공연, 매직쇼, 재즈 댄스 등 다채로운 공연도 펼쳐진다.

행사 기간 중 ▲요일별 드레스 코드 이벤트 ▲감성 사진관 ▲수제맥주 오엑스(OX) 퀴즈와 도슨트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이벤트로 방문객들에게 오감만족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영어방송 현장 라디오도 생방송으로 진행해 부산에 거주하는 외국인에게 부산의 축제와 문화를 알린다.

더불어, 부산 최초 양조장인 갈매기브루잉과 벡스코가 공동으로 ▲홈브루잉 공모전을 진행해 대상 등 각 분야별 입상 맥주를 갈매기브루잉에서 1케그(생맥주용 통)씩 생산해 판매 및 제공하는 등 새로운 창업 아이템을 시도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우리 시는 수제맥주를 소상공인 분야 1차 유망업종으로 선정해 업종의 동반성장 발판을 만들고,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부산수제맥주를 새로운 부산브랜드로 국내외에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는 제로페이 이벤트를 통해 2천원 할인권으로 저렴하게 수제맥주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평일은 오후 5시부터 10시, 주말은 오후 3시부터 10시까지 열리며 무료입장이다. 자세한 내용은 페스티벌 공식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서울시, 8개 도시재생 후보지에서 축제·체험 통한 재생사업 펼친다
서울시, 8개 도시재생 후보지에서 축제·체험 통한 재생사업 펼친다
핸드메이드 제품 인기 급증, 63%가 핸드메이드 제품 구입해봤다
핸드메이드 제품 인기 급증, 63%가 핸드메이드 제품 구입해봤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