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핸드메이드 푸드
농촌진흥청, 우리 쌀 넣어 맛과 풍미 더한 쌀맥주 출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6.05 14:46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농촌진흥청은 맥주의 주원료로 사용하던 외국산 맥아(보리) 대신 우리 쌀을 넣은 에일타입의 ‘쌀맥주’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쌀맥주는 서울벤처대학교대학원, 바네하임, 국순당 등 산업체와 공동 연구를 통해 우리 품종 쌀을 30%∼40% 넣어 제품화했다. 쌀맥주 제품화를 위해 먼저 우리 쌀 품종을 선발하고, 전분의 당화율을 높이는 공정을 확립했다.
 

[농촌진흥청 제공]
연질미를 이용한 쌀맥주 제조방법 (특허 10-2016-0169787, 2016 식량원) [농촌진흥청 제공]

원료로는 ‘설갱’, ‘한가루’ 등 연질미와 ‘도담쌀’, ‘큰품’, ‘흑진주’ 등 기능성 품종을 선정했다. 이 중 ‘설갱’과 ‘도담쌀’은 산업체와 지역 농가가 계약을 통해 재배하여 쌀맥주를 생산하고 있다.

쌀 전분은 호화 온도 및 경도가 높아 별도의 가공공정이 필요하다. 또한 맥아 당화 공정 전에 쌀 전분이 쉽게 당화될 수 있도록 액화 과정을 추가해야 한다

특히 둥근 전분을 가진 연질미 품종인 '설갱'과 '한가루'는 맥즙의 당도가 높으며, 전분에서 당으로 쉽게 분해되는 특징이 있다. 이들 쌀은 맥주 본연의 맛을 살리면서 쌀을 최대로 함유할 수 있는 혼합비율인 40%를 설정하여 제조했으며, 고유의 향과 부드러움을 더하여 맥주 본래의 맛을 살렸다.
 

제품화된 수제 쌀맥주 (총 3종) [농촌진흥청 제공]

출시 전부터 호평을 받고 있는 우리 쌀 맥주

이렇게 개발한 우리 쌀 맥주는 차별화된 맛과 품질로 출시 전부터 국내외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우리 품종 ‘도담쌀’ 30%를 넣은 '바네하임'은 세계 3대 맥주대회로 꼽히는 ‘호주국제맥주대회’에서 올해 은메달을 수상했다. 또한 매번 제조된 맥주마다 국내에서 인기리에 판매되며 맥주애호가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설갱’ 품종을 40%로 넣어 만든 KSDB(Korean Style Draft Beer)도 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소비자 선호도 조사 결과, ‘풍미가 깊고 부드러우며 깔끔해 가장 맛있다’며 전반적으로 우수한 평을 받았다. 

또한 기술 이전을 받은 강릉 지역의 수제맥주제조업체인 버드나무타입의 쌀맥주 '미노리세션'(설갱 40% 첨가)도 풍미를 살려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이라는 평이다. 미노리세션은 강릉 미노리 지역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통해 원료를 공급받고 있다. 

이를 통해 쌀 맥주 원료를 우리 쌀로 대체할 경우, 쌀 소비 증가는 물론 농가의 소득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된 시제품(17-18): 총 6종(바네하임 4종, 국순당 2종) [농촌진흥청 제공]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는 수제맥주 시장

국세청 및 한국수제맥주협회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633억 원에 이른다. 최근 3년간 41% 성장한 것이다.(2016년 311억 원, 2017년 433억 원) 또한 국내 수제맥주 양조장 역시 2015년 79곳에서 2019년 127곳으로 늘었다.

연간 국내 시장에서 쓰이는 맥주 제조용 맥아는 약 5,000톤인데, 이 물량은 전량 수입에 의존한다. 따라서 이를 우리 쌀 40%로 대체하면 2,000톤 가량의 소비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입 맥아 대체 20억 원 및 국내 농가소득 40억 원의 경제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세계적으로 봤을때도 맥주 시장은 매년 6%씩 성장하고 있지만 특히, 수제맥주 시장은 매년 9.3%씩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도 앞으로 지속적으로 고품질의 수제맥주를 개발하여, 맥주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갖출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세계 수제맥주 산업 현황 [얼라이드 마켓리서치(Allied Market Research) 및 유로모니터 자료]

고품질의 맥주를 생산하기 위한 노력

이에 따라 질 좋은 맥주 전용 쌀을 생산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으로 우리 쌀 맥주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지난 2018년 기획재정부 및 국세청은 개정에 따라 소규모 맥주제조자의 담금 및 저장 조 규모를 기존 5~75㎘에서 5~120㎘으로 변경하여 시설기준을 확대하였다.

또한 쌀 함량이 20% 이상인 맥주는 출고 수량 전부에 대해 적용률을 30% 인하하기로 하여 과세표준을 경감하였다. 더불어 산업체와 농가의 계약 재배를 확대하여, 안정적 원료 공급 및 이들 산업체와 농가의 소득원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차별화된 쌀맥주 개발로 쌀의 용도를 다양화했다는데 의미가 있는 연구로, 맥주 원료를 국산화해 쌀 소비 확대와 함께 농가 소득 향상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령 전통 한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된다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령 전통 한지', 경상남도 무형문화재된다
고려청자와는 다른 매력과 아름다움, '용천청자'
고려청자와는 다른 매력과 아름다움, '용천청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