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정책
버려진 빈집, 활력있는 마을공방으로 재탄생행정안전부, 45개 지역에서 일자리, 창업, 문화공유 공간 조성··· 올해 7개소 신규 선정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5.16 10:48
  • 댓글 0
버섯농장, 리모델링 콘텐츠가 들어선 '인천 미추홀구 빈집은행'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삭막했던 구도심의 빈집들이 청년들의 창업과 주거공간으로 조성되어 마을에 활기를 더하고 주민들 입가에 웃음꽃이 피어나고 있다.

마을공방은 빈집과 같은 유휴 공간을 개선하여 주민들에게 문화예술 향유 기회와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작년까지 45개소가 조성되어 운영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올해에도 7개소의 마을공방을 새롭게 조성한다고 밝혔다.

이번 선정된 마을공방은 도시재생 지역에 주민들의 교류·상생 공간을 조성하는 도시재생형(광주 서구, 충남 천안, 경남 김해)을 비롯하여 지역 예술인과 주민이 함께 지역문화를 공유·계승하는 지역문화형(울산 중구, 전북 남원, 경남 하동),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거점을 마련하는 사회적경제형(경북 안동) 등으로 구성되었다.
 

강원 정선군 함백산 야생화 마을공방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역으로 지정된 광주 서구 양3동은 마을 내 공·폐가를 활용하여 청년예술가와 주민이 함께 문화예술을 배우고 즐길 수 있는 ‘별별예술공방’과 지역음식을 전수·개발하고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는 ‘행복 공유주방’을 운영할 계획이다.

전북 남원은 지역민이 앞장서서 고유의 문화자원인 목공예와 옻칠공예를 계승·발전하기 위한 마을공방을 조성하고, 경남 하동의 평사리 마을은 식물공방, 음악카페, 마을판매장 등을 주민이 직접 운영함으로써 마을을 관광명소로 꾸밀 예정이다.

김현기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마을공방은 빈집, 폐교 등을 정비하여 마을환경을 개선하고 주민간의 소통과 유대감 형성을 통해 공동체를 회복하는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라며 “이번에 선정된 마을공방이 주민에게 행복을 주고 쇠퇴한 지역을 발전시키는 구심점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