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전시&페어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 오는 16일 DDP서 개최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5.15 13:09
  • 댓글 0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사회적기업 일상예술창작센터와 서울디자인재단이 공동 주최하는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가 내일(16일)부터 1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터에서 열린다.

올해 6회를 맞이하는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는 국내외 핸드메이드 관련 활동을 소개하고 새로운 네트워크를 발굴 및 확산하기 위해 시작됐다. 

핸드메이드는 생활 속 손쉬운 DIY부터 집짓기까지, 또 개인의 취미영역에서 지역의 사회적 경제 영역까지 새로운 문화 흐름으로 꾸준히 확산되고 있다.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는 이러한 흐름 속에서 핸드메이드와 다양한 사회영역의 창의적인 결합을 만들고, 국내외 창작자들과 시민이 만나는 교류의 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올해 행산 ‘남과북’이다. 핸드메이드를 통한 남쪽과 북쪽의 만남과 소통을 기대하며 남북교류와 평화에 적극적인 활동으로서 핸드메이드를 조망하고자 한다. 

주제관에서는 북한의 다양한 판화를 볼 수 있는 기획전, 북한의 소반, 궤, 반닫이 등을 엿볼 수 있는 북한 고가구 전시, 영국인 수집가 니콜라스 보너가 수집한 북한 생활용품 패키지 전시 등을 만날 수 있다. 

프로그램은 크게 생활관, 국제관, 주제관, 창작공방존으로 구성된다. 수제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푸드라운지와 직접 핸드메이드를 체험하고 직접 만들어볼 수 있는 창작공방도 운영된다. 생활관은 300여 팀의 도자, 유리공예, 가죽공예, 자수, 일러스트등 다양한 분야의 핸드메이드 창작자들이 참가해 다채로운 창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호주, 대만, 싱가폴, 태국, 라오스 등 16개국 60여 팀의 창작자들이 참가하는 국제관은 다채로운 문화권의 핸드메이드 전통과 가치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창작공방, 창작놀이터에서는 적정기술 공기청정기 만들기, 양말목을 활용한 직조 제작, 환경 머그컵 업사이클링 워크숍, 가죽 지갑 만들기 등 다양한 시민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입장권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