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정책
문화재청, 전국 문화재 수리현장 25개소 일반에 공개문화재 전문가와 해설사로부터 수리과정과 문화재에 대한 안내 제공
  • 김강호 기자
  • 승인 2019.05.13 13:13
  • 댓글 0
안성 청룡사 대웅전 구조부 현황

[핸드메이커 김강호 기자] 문화재청은 국민이 문화재 수리에 대해 더 잘 이해하고 관심을 높일 수 있도록 전국의 중요 문화재 수리 현장 25개소를 중점 공개 대상으로 지정해 5월부터 일반에 공개한다.

문화재청은 2014년 ‘고성 왕곡마을 가옥보수’ 등 10개소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서울 암사동유적 발굴조사’ 등 21개소를 공개하였다. 올해는 ‘경복궁 취향교 복원공사’, ‘여수 진남관 해체보수 공사’, ‘서울 문묘와 성균관 담장보수 공사’ 등 많은 국민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주요 문화재 수리현장 25개소를 공개한다. 

현장에 방문하면 문화재 수리전문가, 수리기술자, 문화유산해설사 등 전문가로부터 수리과정과 문화재에 대해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문화재 수리 현장에 대한 접근성과 신뢰도를 높이고 문화재 수리기술의 우수성과 고유성을 알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수리현장 공개 일정과 내용 등 더 자세한 사항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문의하면 되며,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해당 지방자치단체로 전화하여 사전 예약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정부혁신의 하나로 문화재 수리현장 운영에 대한 사전점검 등을 꾸준히 펼쳐 문화재 수리현장이 문화재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강호 기자  cpzm78@handmk.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저절로 깨진 박물관 유리··· 영조 시대 병풍 훼손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울진 성류굴서 신라 진흥왕 행차 명문 발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