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전시&페어
낙화장 장인이 만든 스티브 잡스 작품 전시5월 11일부터 26일까지 가로수길 에이라운지의 애플 역사전서 함께 전시돼
  • 최미리 기자
  • 승인 2019.05.09 10:39
  • 댓글 0

[핸드메이커 최미리 기자] 5월 11일부터 26일까지 가로수길에 위치한 에이라운지에서 진행하는 애플 역사전(展)에서 국가무형문화재 136호 낙화장 김영조가 스티브 잡스 작품을 전시한다. ‘낙화장’은 종이, 나무, 가죽 등의 바탕소재를 인두로 지져서 그리는 기술과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전시될 스티브 잡스 작품은 10년 전에 작업한 것이다. 낙화장 김영조는 인물의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개인적으로도 존경할 만한 기업인이기에 그의 정신을 깃들여 그렸다고 작품의 작업 동기를 설명했다. 이러한 취지와 동기가 애플 역사전과 일맥상통하여 전시까지 이뤄지는 결과를 낳았다. 

김영조 낙화장은 충북 보은 전통공계체험학교에서 다양한 체험과 교육, 전수 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낙화장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에 알리고자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애플 역사전을 총괄 기획한 AtoZ Lounge 한준희 대표는 “한국의 전통공예인 낙화로 그려진 스티브 잡스는 일반인이 예상하기도, 상상하기도 어려운 작품이다. 이러한 귀한 작품이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애플 유저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한 걸음에 달려갔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애플 역사전은 1984년 출시된 매킨토시를 시작으로 2000년 이전의 다양한 애플(APPLE) 제품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보기만 하는 일반 전시와는 달리 실제 제품들을 만져보고 고전게임도 하는 등 다양한 체험 콘텐츠와 일반인이 알지 못했던 제품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확인할 수 있다. 
 

최미리 기자  myry9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