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들어가는세상 생활
대구농업기술센터, 전통한지 이용한 인테리어 소품 교육 진행해
  • 이진 기자
  • 승인 2019.05.08 12:01
  • 댓글 0
2019년 전통한지 활용 인테리어 소품 교육 사진

[핸드메이커 이진 기자] 대구광역시농업기술센터는 4월 25일부터 6월 20일까지 매주 화요일 총 8회에 걸쳐 생활개선회 회원을 대상으로 전통한지를 활용한 인테리어 소품 교육을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 전통한지는 내구성이 강하고 질겨서 오래가기 때문에 고문서 및 예술작품 복원에 가장 적합하며, 공예를 통해 아름다운 생활 소품 및 전시 작품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이렇듯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한지가 농업에 접목된다면 농업의 가치를 올릴 수 있다. 이미 일부 농촌교육농장에서는 전통한지공예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부가소득을 창출해 내고 있다.

또한, 어린이 체험 위주의 농장에 한지갤러리카페를 함께 운영한다면 남녀노소 모두 농촌을 찾아올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형성할 가능성도 보인다.

이번 전통한지 인테리어 소품교육은 총 8회 과정으로 현재 2회차 교육을 마쳤다. 대한명인 제13호-388 안순금 선생님과 함께 실용적이면서 아름다운 소품을 제작해보고, 선생님이 운영하고 있는 한지 갤러리 카페의 운영사례를 통해 우리 농업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토의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이솜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서 생활개선회 회원들이 농장에 부가가치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고심해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2ya2002@naver.com

<저작권자 © 핸드메이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국내 패션산업의 중심이었던 동대문 평화시장, 60~70년대 모습은 어땠을까?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청춘 문화 그리기, ‘전주’라는 도화지 위에 ‘청춘’을 그리다
여백
Back to Top